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국사기 권 제22(고구려본기 제10) 보장왕본기 下 : 27년(668) 가을 9월에 이적이 평양을 함락했다. [이]적이 이미 대행성에서 이기자, 다른 길로 나온 여러 군대가 모두 [이]적과 합쳐 진격하여 압록책(鴨柵)에 다달았다. 우리 군사가 맞서 싸웠으나 [이]적 등이 이를 패배시키고, 200여 리를 쫓아와서 욕이성(辱夷城)을 함락하니, 여러 성에서 도망하고 항복하는 자들이 이어졌다. 글필하력이 먼저 군사를 이끌고 평양성 밑에 이르니, [이]적의 군대가 뒤를 이어 와서 한 달이 넘도록 평양을 포위했다. 보장왕은 연남산을 보내 수령 98명을 거느리고 흰 기를 들고 [이]적에게 나아가 항복하니, [이]적이 예로써 접대했다. 연남건은 오히려 문을 닫고 항거하며 지키면서, 자주 군사를 내보내 싸웠으나 모두 패했다. [연]남건은 군사 일을 중 신성(信誠)에게 맡겼는데, 신성은 소장(小將) 오사(烏沙)와  요묘(饒苗)등과 함께 몰래 [이]적에게 사람을 보내 내응하고자 했다. 5일이 지난 후 신성이 성문을 여니, [이]적이 군사를 놓아 성에 올라가 북치고 소리지르며 성을 불질렀다. [연]남건은 스스로 찔렀으나 죽지 않았다. [당나라 군사가] 왕과 [연]남건 등을 사로잡았다. 겨울 10월에 이적이 돌아가려 할 때, 고종이 명해 왕 등을 먼저 소릉(昭陵)에 바치고, [다시] 군대 위용을 갖추고 개선가를 연주하면서 수도로 들어가 대묘(大廟)에 바치게 했다. 12월에 황제가 함원전(含元殿)에서 포로를 받았는데, 왕은 정사를 자신이 행한 것이 아니었다 해서 용서하고, [왕을] 사평태상백(司平太常伯) 원외동정(員外同正)으로 삼고, 연남산을 사재소경(司宰少卿)으로 삼고, 중 신성을 은청광록대부(銀靑光祿大夫)로 삼고, 연남생을 우위대장군(右衛大將軍)으로 삼았으며, 이적 이하 사람들에게 차등 있게 관직과 상을 내리고, 연남건은 검주(黔州)로 귀양보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원(寶元)  (0) 2018.02.23
안순(安舜)  (0) 2018.02.23
요묘(饒苗)  (0) 2018.02.23
오사(烏沙)  (0) 2018.02.23
신성(信誠)  (0) 2018.02.23
사부구(師夫仇)  (0) 2018.02.23


삼국사기 권 제22(고구려본기 제10) 보장왕본기 下 : 27년(668) 가을 9월에 이적이 평양을 함락했다. [이]적이 이미 대행성에서 이기자, 다른 길로 나온 여러 군대가 모두 [이]적과 합쳐 진격하여 압록책(鴨柵)에 다달았다. 우리 군사가 맞서 싸웠으나 [이]적 등이 이를 패배시키고, 200여 리를 쫓아와서 욕이성(辱夷城)을 함락하니, 여러 성에서 도망하고 항복하는 자들이 이어졌다. 글필하력이 먼저 군사를 이끌고 평양성 밑에 이르니, [이]적의 군대가 뒤를 이어 와서 한 달이 넘도록 평양을 포위했다. 보장왕은 연남산을 보내 수령 98명을 거느리고 흰 기를 들고 [이]적에게 나아가 항복하니, [이]적이 예로써 접대했다. 연남건은 오히려 문을 닫고 항거하며 지키면서, 자주 군사를 내보내 싸웠으나 모두 패했다. [연]남건은 군사 일을 중 신성(信誠)에게 맡겼는데, 신성은 소장(小將) 오사(烏沙)와  요묘(饒苗)등과 함께 몰래 [이]적에게 사람을 보내 내응하고자 했다. 5일이 지난 후 신성이 성문을 여니, [이]적이 군사를 놓아 성에 올라가 북치고 소리지르며 성을 불질렀다. [연]남건은 스스로 찔렀으나 죽지 않았다. [당나라 군사가] 왕과 [연]남건 등을 사로잡았다. 겨울 10월에 이적이 돌아가려 할 때, 고종이 명해 왕 등을 먼저 소릉(昭陵)에 바치고, [다시] 군대 위용을 갖추고 개선가를 연주하면서 수도로 들어가 대묘(大廟)에 바치게 했다. 12월에 황제가 함원전(含元殿)에서 포로를 받았는데, 왕은 정사를 자신이 행한 것이 아니었다 해서 용서하고, [왕을] 사평태상백(司平太常伯) 원외동정(員外同正)으로 삼고, 연남산을 사재소경(司宰少卿)으로 삼고, 중 신성을 은청광록대부(銀靑光祿大夫)로 삼고, 연남생을 우위대장군(右衛大將軍)으로 삼았으며, 이적 이하 사람들에게 차등 있게 관직과 상을 내리고, 연남건은 검주(黔州)로 귀양보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순(安舜)  (0) 2018.02.23
요묘(饒苗)  (0) 2018.02.23
오사(烏沙)  (0) 2018.02.23
신성(信誠)  (0) 2018.02.23
사부구(師夫仇)  (0) 2018.02.23
남복(男福)  (0) 2018.02.23


삼국사기 권 제22(고구려본기 제10) 보장왕본기 下 : 27년(668) 가을 9월에 이적이 평양을 함락했다. [이]적이 이미 대행성에서 이기자, 다른 길로 나온 여러 군대가 모두 [이]적과 합쳐 진격하여 압록책(鴨柵)에 다달았다. 우리 군사가 맞서 싸웠으나 [이]적 등이 이를 패배시키고, 200여 리를 쫓아와서 욕이성(辱夷城)을 함락하니, 여러 성에서 도망하고 항복하는 자들이 이어졌다. 글필하력이 먼저 군사를 이끌고 평양성 밑에 이르니, [이]적의 군대가 뒤를 이어 와서 한 달이 넘도록 평양을 포위했다. 보장왕은 연남산을 보내 수령 98명을 거느리고 흰 기를 들고 [이]적에게 나아가 항복하니, [이]적이 예로써 접대했다. 연남건은 오히려 문을 닫고 항거하며 지키면서, 자주 군사를 내보내 싸웠으나 모두 패했다. [연]남건은 군사 일을 중 신성(信誠)에게 맡겼는데, 신성은 소장(小將) 오사(烏沙)와  요묘(饒苗)등과 함께 몰래 [이]적에게 사람을 보내 내응하고자 했다. 5일이 지난 후 신성이 성문을 여니, [이]적이 군사를 놓아 성에 올라가 북치고 소리지르며 성을 불질렀다. [연]남건은 스스로 찔렀으나 죽지 않았다. [당나라 군사가] 왕과 [연]남건 등을 사로잡았다. 겨울 10월에 이적이 돌아가려 할 때, 고종이 명해 왕 등을 먼저 소릉(昭陵)에 바치고, [다시] 군대 위용을 갖추고 개선가를 연주하면서 수도로 들어가 대묘(大廟)에 바치게 했다. 12월에 황제가 함원전(含元殿)에서 포로를 받았는데, 왕은 정사를 자신이 행한 것이 아니었다 해서 용서하고, [왕을] 사평태상백(司平太常伯) 원외동정(員外同正)으로 삼고, 연남산을 사재소경(司宰少卿)으로 삼고, 중 신성을 은청광록대부(銀靑光祿大夫)로 삼고, 연남생을 우위대장군(右衛大將軍)으로 삼았으며, 이적 이하 사람들에게 차등 있게 관직과 상을 내리고, 연남건은 검주(黔州)로 귀양보냈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묘(饒苗)  (0) 2018.02.23
오사(烏沙)  (0) 2018.02.23
신성(信誠)  (0) 2018.02.23
사부구(師夫仇)  (0) 2018.02.23
남복(男福)  (0) 2018.02.23
고복남(高福男)  (0) 2018.02.23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