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91)


월 땅으로 돌아가는 하 빈객을 배웅하며(送賀賓客歸越)


 당 이백 / 김영문 選譯評


경호 흐르는 물에

맑은 물결 출렁이니


사명광객 귀향 배에

흥취가 가득하리


산음 땅 도사와

만나게 된다면


『황정경』을 써주고

흰 거위와 바꾸시리


鏡湖流水漾淸波, 狂客歸舟逸興多. 山陰道士如相見, 應寫黃庭換白鵝.


하(賀) 빈객(賓客)은 하지장(賀知章)이다. 태자빈객(太子賓客)을 지낸 적이 있어서 흔히 하 빈객이라 부른다. 그의 고향은 산음(山陰)으로 지금의 중국 저장성(浙江省) 사오싱(紹興)이다. 경호(鏡湖)는 지금의 사오싱 젠후(鑑湖)다. 젠후는 저수지처럼 막힌 호수가 아니라 물이 자연스럽게 흘러들고 나가는 길다란 호수다. 사오싱은 춘추시대 월(越)나라 도성이었다. 하지장은 시와 서예에 뛰어난 명인이었다. 어려서부터 신동으로 명성을 날렸고 성인이 된 이후에도 구속 없는 언행을 일삼으며 스스로 사명광객(四明狂客)이라 불렀다. 이백과 동시대를 살았지만 이백보다 40여세나 나이가 많았다. 술 좋아하고 미친 행동으로 말하자면 하지장이 이백의 대선배였던 셈이다. 두보(杜甫)도 「음중팔선가(陰中八仙歌)」에서 이 두 사람을 모두 거론했다. 산음 땅은 ‘서예의 성인(書聖)’ 왕희지가 생활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왕희지는 거위를 좋아했는데 산음 땅 한 도사가 거위를 잘 기른다는 소문을 듣고 그를 찾아갔다. 왕희지가 거위를 갖고 싶어 하자 도사는 황희지에게 글씨를 써달라고 했다. 왕희지는 신선술에 관한 도교 경전 『황정경(黃庭經)』을 써 주고 거위와 바꿨다. 이백은 이 전고(典故)를 이용해 하지장을 왕희지에 비견하고 있다. 은근한 찬사라 할만하다. 



한시, 계절의 노래(68)


채련곡(采蓮曲) 


 당(唐) 하지장(賀知章) / 김영문 選譯評 


회계산 안개 걷혀

우뚝 솟았고


경수엔 바람 없어도

저절로 물결


봄이 가서 화사한 꽃

다 졌다 말라


따로이 물 속에서

연꽃 따나니


稽山罷霧鬱嵯峨, 鏡水無風也自波. 莫言春度芳菲盡, 別有中流采芰荷.



회계산(會稽山)과 경수(鏡水)는 모두 지명이다. 지금의 중국 저장성(浙江省) 샤오싱시(紹興市)에 있다. 경수는 현재 젠후(鑑湖: 감호)로 불린다. 하지장은 두보의 「음중팔선가(飮中八仙歌)」 첫머리에 등장한다. “하지장이 말을 타면 배를 탄 듯한 데, 어질어질 우물에 떨어져 물 속에서 잠을 잔다(知章騎馬似乘船, 眼花落井水底眠)”는 대목이 그것이다. 그는 무측천(武則天) 때 장원급제한 천재였고 구속 없는 미치광이 행동으로 한 세상을 풍미했다. “젊어서 집 떠나 늙어서 돌아오니(少小離家老大回)”도 그의 명편이다. 봄꽃이 지고 나면 신록의 계절이지만 화사한 여름 꽃이 뒤이어 피어난다. 연꽃은 여름 꽃을 대표한다. 중국 강남 땅 「채련곡(采蓮曲)」은 여인의 은근한 사랑을 비유하는 민요로 유명하다. ‘연(蓮)’이 ‘연(戀)’과 발음이 통하기 때문이다. 이 시에도 그런 낭만이 은근하게 깃들어 있다. 



  1. 연건동거사 2018.06.09 21:37 신고

    鬱嵯峨는 관용어로 한시에서 많이 보이는 듯 합니다.

    長風萬里擧,慶雲鬱嵯峨

    登廬山兮鬱嵯峨,唏陽風兮拂紫霞,招若人兮濯靈波



고향으로 돌아와 우연히 쓰다(回鄕偶書) 첫째 수


 당(唐) 하지장(賀知章) / 김영문 選譯


젊어 집 떠나

늙어 돌아오니


고향 말씨 그대론데

귀밑머리 희어졌네


아이들을 만나도

알아보지 못하고


어디서 오셨냐고

웃으며 물어보네


少小離家老大回 

鄕音無改鬢毛衰 

兒童相見不相識 

笑問客從何處來




  1. 연건동거사 2018.05.05 10:31 신고

    하지장의 명시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