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라 첨해니사금 때 한기부 사람으로 글씨를 잘 쓰고 셈을 잘한다 해서 물장고를 맡았다. 

삼국사기 권 제2(신라본기 제2) 첨해니사금 : 5년(251) 봄 정월에 처음으로 남당에서 정무를 보았다. 한기부 사람 부도(夫道)는 집안이 가난하였으나 아첨하는 일이 없고 글씨와 셈을 잘하여 당시 이름이 나 있었으므로, 왕이 그를 불러 아찬으로 삼고 물장고(物藏庫) 사무를 맡겼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극종(克宗)  (0) 2018.03.13
익종(翊宗)  (0) 2018.03.13
부도(夫道)  (0) 2018.03.13
량부(良夫)  (0) 2018.03.13
양부(良夫)  (0) 2018.03.13
장훤(長萱)  (0) 2018.03.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