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거정(徐居正·1420∼88)의 《필원잡기(筆苑雜記)》 제2권에 보인다. 

고려 때에는 다섯 성(省)에 일곱 추(樞)가 있어 재상의 숫자가 적었으므로 서로 번갈아 가면서 직책을 제수하였기 때문에, 벼슬은 높아도 한직에 있는 자가 반수나 되어 70이면 반드시 치사하였고, 연령을 숨기고서 치사하지 않는 자는 여론이 나빴다. 그렇기 때문에 나이가 비록 70이 되지 않았더라도 인끈을 풀고 퇴직을 원하는 자가 많았다. 본조 개국 이래로 비록 치사하는 법이 있었으나 높고 낮은 관원들이 녹을 탐하여 연한을 무릅쓰고 그대로 벼슬하는 자가 거의 전부였다. 요즈음 사헌부에서는 나이가 심히 많은데도 억지로 벼슬에 종사하는 자를 미워하여 해당 부처에 공문을 보내어 연령을 상고하여 탄핵하려 했다. 내가 말하기를, “송나라 한위공(한기(韓琦))이 국정을 주관하고 있을 때, 조정의 관원 중에 나이 70이 넘어도 치사하지 않는 자가 있어 동렬들이 이를 탄핵하려 하니 위공이 말하기를, ‘나이를 숨기고 치사하지 않는다면, 과실이 저쪽에도 있지만 남이 은폐하는 일을 심통스럽게 지적하여 죄 망에 둔다면 우리 또한 어찌 잘하는 일이랴.’ 하였더니, 얼마 안 되어 그 관원이 부끄러워하며 치사하고 갔다 한다. 위공의 큰 아량을 우리들은 마땅히 본받아야 할 것이다.” 하니, 그 논의가 드디어 중지되었고, 이로부터 나이 많은 자가 점점 치사하게 되었다.

때 되면 깨끗이 물러나라. 추잡스럽다. 버티다가 패가망신한 이가 내가 몸담은 공장에 최근에도 있었다. 

'역사문화 이모저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광(發狂), 그 유래에 대하여  (0) 2018.02.22
조경(造景)의 탄생  (0) 2018.02.22
때되면 깨끗이 물러나라  (0) 2018.02.19
책 읽지 마라  (0) 2018.02.19
한국에 도교가 없다?  (0) 2018.02.19
적에게 함부로 보이지 말아야 할 것  (0) 2018.02.1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