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漢詩 & 漢文&漢文法

산속 꽃밭에서 원샷 때리며



산속에서 은자와 술을 마시다(山中與幽人對酌) 


  당(唐) 이백(李白) / 김영문 고르고 옮김


두 사람 마주 앉아 술을 마신다

산꽃이 핀다


한 잔 한 잔 

또 한 잔


나는 취해 자고 싶어

너도 이제 그만 가


내일 아침 생각나면

거문고 안고 다시와


兩人對酌山花開 

一杯一杯復一杯 

我醉欲眠卿且去 

明朝有意抱琴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