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사극의 어전회의와 역사의 어전회의

by Herodopedia taeshik.kim 2019. 10. 22.
반응형


임금이 집무실인 편전에서 신하들과 만날 때 신하들이 좌우로 늘어서거나 이열종대로 엎드린 장면이 자주 노출된다.
그러나 그렇게 서는 경우는 없다.


어떤 종류의 모임이냐에 따라 자리 배치가 정해져 있고, 품계에 따라 나아갈 수 있는 위치가 정해져 있었다. 특히 정3품 미만은 편전 출입문 쪽 기둥을 넘어갈 수 없었다. (첨부한 창덕궁 선정전 사진의 왼쪽 두 기둥이 그것이다.)  다만 시종신은 예외였다.


조선이라는 사회 의전이 오늘날 의전만 못했다고 보면 안 된다.

반응형

댓글1

  • stallion06 2021.11.19 20:18

    사극의 고증이 틀렸다면 실제로 그 시절 어전회의에서 영의정이나 우의정은 어디에 위치했는지 알 수 있을까요??
    그리고 어전회의에 내시나 별감 역시 배석했을까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