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가을은 코로나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1.


어째 요샌 너 생김보면 바이러스밖에 생각나지 아니하니



그래서 너한테 걸리면 그리 아픈지도 모르겠노라



가을은 밤송이 터지는 계절

밤송이야 삶아라도 먹고 젯상에나 올리지

코로나여 그댄 어디다 써먹을고?

각중에 등짝이 따갑다.

양재기 대가리 뒤집어 써고선 아버지가 올라 흔드는 밤을 줍고 까곤 했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탱자 가라사대  (0) 2020.09.22
산신석 너머 미등으로  (0) 2020.09.22
가을은 코로나  (1) 2020.09.21
변한 시대, 실록 vs. 마이크  (0) 2020.09.21
봄꽃은 조루, 가을꽃은 지루  (0) 2020.09.21
컵라면 눌림용 《용재수필》  (0) 2020.09.20

태그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