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나도야 간다, 김수철과 함께한 박물관 번개답사

by 한량 taeshik.kim 2020. 10. 8.


느닷없는 번개

인사를 건네니 김수철이오 한다.

김수철?

나도야 간다?

폴짝 폴짝?



폴짝폴짝 뛰며 나도야 간다고 노래하니

지금은 노랜 안 부르고 주로 작곡한단다.

"나훈아 떴는데 김수철도 떠 봅시다"

했더니 손사래 친다.



내친 김에 돌았다.

강산무진도 앞에서 둘이 열라 떠들었더니 잘 아는 분이냐 누가 묻기에

아뇨? 좀전에 첨 봤는데요?

두 분이 하도 친해보여서요

하기에 내가 이르기를

나캉 이 형님 코드가 맞는 덧 해여

하고는 파안대소했다.

둘이 하도 전시실에서 떠들다가 다른 관람객한테서 경고 먹었다.

그랬더니 저 형님 왈..김기자님 목소리가 젤 커

하기에

뭐 비슷한데요? 남말할 때가 아닌거 거태여

하고는 또 떠들다가 또 쿠사리 찐밥 먹었다.

암튼 이 양반도 좀 시끄럽다. 자주 보기로 했다.

https://youtu.be/VRvUOC_twg4

댓글2

  • 연건거사 2020.10.09 08:12

    링크된 영상을 보고 몇개 찾아보니 김수철씨가 저렇게 기타를 잘치는지 몰랐습니다.. 정말 잘 하네요.
    답글

  • 모닥불 2020.10.22 23:05

    공공장소인 박물관에서 정숙해야되는 것은 기본적인 예의인데 그것을 자랑이라고 희화화여 올리신 것은 정말로 실망스럽네요. 더군다나 개인적으론 코로나로 인해 박물관 내에서 단체 해설이나 큰 소리로 대화하는 것 역시 제지하는 것 같던데 이런 상황에선 더 조심해야 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평소 좋고 재밌는 글을 올리셔서 자주 챙겨보았는데 이런 점은 주의해주시는 것이 주의해주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앞으로 더 좋은 글 많이 올려주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