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조선인이 왜 더 악랄했는가?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9. 13.
반응형

태평양전쟁기 조선인 일부는 연합군 포로감시원으로 갔다. 이들은 열라 열심히 일했다. 어떻게?

악랄했다. 일본놈들보다 서너배, 아니 몇십배 악랄했다. 그래야 살아남고 그래야 대접받았기 때문이다.

식민지시대 짭새 혹은 면서기 등으로 진출한 조선인이 꽤 된다. 이들한테 붙잡혀 취조 받은 사람들 증언을 보면 일본놈 순사보다 조선놈 순사들한테 이를 더 간다.(조선어학회 사건으로 취조 당한 국어학자 일석 이희승 회고록을 보면 조선인 순사한테 이를 더 간다.) 일본놈 순사들보다 졸라 더 악랄했다 한다. 그래야 대접받고 그래야 승진했기 때문이다. 왜 그랬을까?

1937년 치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 수감된 춘원 이광수. 이후 그는 격렬한 이른바 친일파가 되는데, 친일파 이전 이광수와 친일파 이후 이광수가 전연변하지 않는 한 가지가 있다. 그는 시종일관 격렬한 내셔널리스트였다는 사실이다.


이를 묻는 과정은 시덥잖은 변방 오스트리아 치하 독일인이 히틀러가 왜 극렬한 게르만 민족주의자였는지를 이해하는 첩경이다. 프랑스 중에서도 왜 알자스 로렌 지방이 더욱 내셔널리즘 성향이 더욱 강성한지를 이해하는 지름이다.

항상 나는 말한다. 주변인일수록, 외지인일수록 그 중심부로 치고 들어가기 위해서는 그 중심부 사람들보다 더욱 중심인이어야 한다고. 일본인이 아닌 조선인이 일본인이 되기 위해서는, 일본인보다 더욱 일본인다워지기 위해서는 일본인보다 더욱 피나는 노력을 기울일 수밖에 없었다.


악독한 조선인 포로감시원 악랄한 조선인 순사는 살아남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이었다.

단순히 민족을 배반한 나쁜놈이라는 도식은 개돼지나 하는 주장이다. 이 따위는 역사학이 아니다.

(2017. 9. 13)

***

이는 앞선 글의 후속으로 쓴 글이었다.

변경에서 태어나는 내셔널리즘, 히틀러의 경우

 

변경에서 태어나는 내셔널리즘, 히틀러의 경우

며칠 전까지만 해도, 히틀러에 대한 상식은 여타 한국인과 그다지 다를 바가 없었다. 나쁜 놈, 콧시염, 나찌즘, 하이 히틀러...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간단히 말해 히틀러에 대해서는 내

historylibrary.net


나아가 포로감시원들 자신의 절규는 아래 참조

어느 연합군 포로감시원의 회고와 울분

 

어느 연합군 포로감시원의 회고와 울분

어쩌다 공장 DB를 돌리다가 아래 1998년 8월 12일자 내 기사가 걸린다. 이 무렵이면 내가 사회부에서 일할 때라, 그땐 이른바 과거사 청산과 관련한 관심이 지대할 무렵이라, 그때 내가 개인적으로

historylibrary.net

 

다시금 지적하지만 민족 혹은 민족정기는 결코 무엇을 판단하는 절대선이나 도덕일 수는 없다. 춘원을 비롯한 수많은 친일파가 왜 과거사청산을 인정하지 못했고 안했는가? 

그들만큼 내셔널리즘 민족주의에 처절한 사람은 없었기 때문이다. 

반응형

댓글1

  • 차포 2021.09.13 23:21 신고

    격하게 동의 하고 거기에 하나 더...남가진거 부럽고 내가진거 남 못준다는 못된 심보도 한가득 하기 때문 입니다. 중국땅 소련땅에서 독립운동 하던 사람들 과 그후손의 눈에 한반도에 살면서 창씨개명 하고 텐노 반자이 하면서 (물론 총칼이 무서운 농민들이 대부분..이러겄죠) 살다가 어느날 갑자기 자의에 상관없이 해방.. 독립해 분단국에서 38선 이남....남쪽이 집이라 자의에 상관 크게 상관 없이 남한 백성되어 어찌어찌 살다가 잘사는 나라되어 작금에 친일파 몰아내자 하면서도 중국 과 구소련땅에 남아 있는 독립투사 후손들 영주귀국은 난 몰라라 하는 한반도 입주 동포가 어찌 보이겠습니까.....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