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송은의 온양민속박물관 이야기

은행나무 아래, 온주와 대식오라버니 여송은 온양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 온양, 마을 곳곳마다 가을 추수로 한창입니다. 누런 금빛으로 일렁이던 논들은 조금씩 머리를 깎기 시작했습니다. 어느 집은 이미 가을 걷이가 끝났고, 어느 집은 아직도 벼를 베느라 일꾼들 허리가 손에든 낫처럼 피질 못합니다. 부짓깽이도 덤벼댄다는 그 바쁜 가을, 이 마을 최고 큰집이 최참판댁도 당연 예외는 아닙니다. 최참판댁 마당에서는 쉴 새 없이 일꾼들은 수확한 벼를 타작하고, 한 켠에서는 섬에 나락을 넣고, 아낙들은 삼삼오오 모여 디딜방아를 찧습니다. 경직도(耕織圖) 일부-타작(打作)하는 풍정 총 10폭 중 타작하는 풍정을 담은 폭이다. 장정 두명이 넓직한 나무 혹은 돌 같아 보이는 곳에 볏단을 내리 쳐서 곡식의 낟알을 거두고 있다. 곡식을 내리치는 이 넓직한 것을 '개..
줄줄이 유물 이야기-추석, 복을 찍어보아요! 떡살, 과줄판! 온양민속박물관은 추석 당일 오후 12시부터 개관한다. 빨간날 누가 박물관에 오겠어? 라고 생각하겠지만 의외로 꽤 많이 방문하신다. 것도 아이손을 잡은 아빠들이 많이 오신다. 각각 집안의 사정은 모르겠지만 대략 이러하지 않을까. "상 치우고 정신없으니깐 애들좀 데리고 나가서 놀다와요~~~~!" 각설하고 추석이다! 추석은 일 년 중 가장 큰 보름달이 뜨는 우리나라 최대 명절 중 하나이다. 추석은 음력으로 8월 15일로, 원래는 설·한식·단오와 함께 우리민족의 4대 명절 중 하나이다. '추석秋夕'이라는 명칭은 '달 밝은 가을밤'이란 뜻으로 연중 보름달의 빛이 가장 좋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라는 속담도 있듯이 추석을 '한가위'라고도 부른다. '한가위'란 '한'은 '..
이타미 준, 유동룡 그리고 구정아트센터 "온양미술관을 볼 수 있나요?" 요즘들어 박물관으로 심심치 않게 걸려오는 문의 전화이다. 사실 '온양미술관'이라고 명명하는 박물관 내 건물은 없다. 사람들이 말하는 '온양미술관'는 '구정아트센터'이다. '구정아트센터'는 온양민속박물관 설립자 김원대 회장의 호인 '구정'을 따서 지은 이름이다. 박물관 정문을 들어서자마자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초록색 잔디밭 위로 붉은색 벽돌건물이 보일것이다. 처음오시는 분들은 박물관만 있는줄 알았는데, 이건 또 뭐지? 하는 생각을 할 수 있는데, 박물관 전시 외 공연이나 특별전시를 하는 공간이다. 이렇게 사람들이 온양, 이 작은 동네에 있는 '구정아트센터'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근래 개봉한 정다운 감독의 라는 다큐 영화 덕분일것이다. 감독이 약 8년동안 이타미 준의 발..
링링과 함께 밀린 숙제를 링링 태풍 북상으로 혹시모를 안전사고를 대비해 9월 7일 토요일 하루, 휴관하기로 결정하였다. 땅땅땅! 어제 갑작스럽게 휴관 결정을 내렸기에 부랴부랴 휴관공지를 올리고, 오늘 잡힌 교육프로그램 참가자들에게 전화를 돌려 양해 말씀을 드렸다. 태풍 뚫고 오시겠다는 분도 더러 계셨는데, 자연재해는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것이라... 집에서 쉬시라고 했다. 박물관 문 닫는다고, 아쉽게도(?) 직원들까지 모두 쉬는 것은 아니다. 당직 개념으로 직원들이 돌아가며 나오는데, 학예직은 내가 당직이라 관람객이 없는 박물관에 나와있다. 물론 관리직 직원분들도 나와 혹시 태풍에 시설물 피해가 없을까 비상 대기 중이다. 사실 이렇게 직원들이 다 나와서 비상대기하는 이유는 과거 태풍때문에 야외정원에 있는 나무가 뽑히고, 물레..
줄줄이 유물 이야기-비오는 날 패션의 완성, 유삼 유삼油衫을 아시나요? 유의油衣라고도합니다. 비나 눈을 막기위해 옷 위에 덧입는 기름에 결은 옷입니다. 쉽게 말하면 기름으로 코팅한 비옷입니다. 저 유삼을 어떻게 입었을지 상상이 가시지요? step 1. 유삼을 촤락 펼친다. step 2. 위쪽의 좁은 부분을 어깨에 두른다. step 3. 끈을 목이 졸리지 않을 만큼 동여맨다. 유삼의 정의 만큼이나 사용법도 간단합니다. 그런데, 유삼을 찬찬히 뜯어보면 절대 간단하고 녹록하지 않은 아이란걸 알 수 있습니다. 유삼 20세기 256.0x134.0(가로x세로) 장지 아래쪽으로 갈수록 색이 어두워지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유삼을 걸어두어 사용하였기에 기름이 아래쪽으로 내려왔기 때문이다. 수많은 주름이 보이시나요? 자글자글 주름들 사이로 기름때와 세월의 때가 같이 끼..
줄줄이 유물 이야기-염소할아버지와 지게 박물관 2전시실인 '한국인의 생업실'을 보고있자면 정겹다. 매우 옛날 사람(?)이 아니기에 모두 보던 물건은 아니지만, 어린시절 동네 할머니·할아버지들이 사용하던걸 봤기에 낯설지 않다. 그 중 '지게'가 좋다. 지게의 길이며, 크기이며, 등태(등이 닿는 부분으로 짚으로 퉁퉁하게 엮어 만든다)의 위치이며, 어깨끈의 길이며, 하다못해 지겟작대기의 길이이며 어느 하나 지게를 메는 이를 고려하지 않은 부분이 없다. 모든 물건이 그렇고, 더욱 일상에서 먹고사는 데 필요한 물건이기에 사용하는 이가 불편하지 않게 참 인체공학적(?)으로 만들었다. 박물관 2전시실에 전시어 있는 '바지게' 20세기 143.5×61.5 소나무·싸릿대·짚 '바지게'는 많은 양의 짐을 싣기 위해 싸리나 대오리로 둥넓적하게 엮어 만든 바소거리..
멧돼지와 옥비녀 이야기-최종회 여송은 온양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 온양이아버지가 부러뜨린 옥비녀를 멧돼지 굴 앞에 두고 내려온지 열나흘이 지났습니다. 온양이의 병세는 좋아지기는 커녕 더욱 나빠졌습니다. "온양이아버지, 우리 온양이 왜 이럴까요. 약방 선생님 말대로라면 우리 온양이 병세가 지금즘은 좋아져야할텐데... 좋아지기는 커녕 더 안좋아졌어요. 이러다 우리 온양이 정말 잘못되면 어떡해요..." "아니, 뭐 그리 재수없는 소릴 하오!! 기다려 보시오. 내 분명 두고는 왔소." "...네? 두고는 왔다니 무슨 말씀이세요?? 옥비녀 그대로 두고온거 맞으시죠? 혹시 옥비녀 아까워서 나무비녀 앞에 두고 오고 그런건 아니시죠??" "아니 나무비녀라니!!!! 사람을 뭘로 보고!!! 옥비녀 두고 왔소!! 비록 반짜리지만!!!" "......반???..
멧돼지와 옥비녀 이야기 온양민속박물관 여송은 학예연구사 평화로운 온주마을. 어느날, 마을 남자 셋이 뒷산으로 사냥을 갔는데... "하하하 오늘 좀 수완이 있는데? 안그렇소?" "그러게말이에요, 오늘 좀 운이 따라주는 것 같아요." "쉿! 저기 사슴." 샤샤샤샥 탁! "적중이오! 가봅시다." "엥? 사슴도 사슴인데, 여기 멧돼지 덫에 새끼 멧돼지가 걸렸는걸요?" "아이고, 풀어주고 가야하지 않을까요? 그래도 아직 새끼인데..." "무슨 말도안되는 소리오? 새끼 멧돼지가 여기서 잡힌걸 보면 근방에 어미도 있다는 말이오. 어미한테 받쳐 떼죽음 당하고 싶지 않으면 얼른 내려갑시다." "맞소맞소, 어여내려갑시다. " "... 찝찝하지만.. 뭐 그럼 어여 내려갑시다. 온양이아버지가 놓은 멧돼지덫은 그럼 다음에 와서 철수하기로 합시다.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