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송은의 온양민속박물관 이야기

줄줄이 유물 이야기- 트렌스포머(?) 촛대 이번에 소개할 유물은 휴대용 조립식 촛대 입니다. 둥그런 도시락 같은 합을 열면 촛대를 조립 할 수 있게 조립품들이 들어있어요 ! 하나씩 조립하여 맞추면 나비모양 촛대가 완성됩니다. 백동으로 만든 조선시대 촛대인데, 여행다닐 때 행낭에 넣고 다닐 수 있게 간편하게 만든 휴대용이랍니다! 글보다는 영상으로 보시는 것이 훨씬 이해하기 쉬울 것 같아 조립하는 영상 올려드립니다!! :)
미공개 근무일지-월요병 따위 없다! 월요병 따위 없다. 다만, 화요병이 있을 뿐... 박물관은 월요일이 정기 휴관이기에, 한 주의 시작은 화요일 부터이다. 그래서 월요일 오후 3시부터 왠지 모르게 약간 우울하다...
내맘대로 유물 그리기-솥솔! 일탈을 꿈꾸는 솥솔! 턱수염을 초로스름하게 염색시켜줬다. 그런데 키가 좀 줄고, 살이 찐 것 같다. ^^ㅋㅋ 확대해서 자세히 봐야 재밌는데, 아주 야무진 손을 가진 사람이 자루를 꼭 웅켜쥐고 꽁꽁 묶어가며 매듭을 지었을것 같다. 어우 야무져! 끝에는 부엌벽에도 걸어 둘 수 있도록 고리를 달아 주는 센스까지!! 저 솔의 재료는 소나무 뿌리이다!🌲 •솥솔 : 솥 안을 닦아 가시는 솔 전편은 아래 참조 줄줄이 유물 이야기-다람쥐가 먹는 것은? 질문! 가운데 다람쥐가 몸을 동글게 웅크리고, 소중하게 입에 물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요? 정답! 잎 모양과, 열매의 형태를 보아서는 도토리는 아닌것 같고, 혹쉬....포....도?! 정답을 말하면서 'hoxy....' 라.. historylibrary.net
줄줄이 유물 이야기-다람쥐가 먹는 것은? 질문! 가운데 다람쥐가 몸을 동글게 웅크리고, 소중하게 입에 물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요? 정답! 잎 모양과, 열매의 형태를 보아서는 도토리는 아닌것 같고, 혹쉬....포....도?! 정답을 말하면서 'hoxy....' 라고 한 것은 포도라고 하기에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포도 모양이 아니어서 이다. 포도라고하기에는, 알이 빈약하고, 무엇보다 산에사는 다람쥐랑 포도랑 잘 연결이 되지 않았다. '풍요로움과 번창을 의미하는 포도문양을 나전으로 새겨 넣었다'라고 대강 마무리하고 넘어가도 되는데, 왠지 그대로 쓰기 싫어 한참을 화면에 이미지를 띄어 놓고 보고 있는데, 아는 선생님께 전화가 왔다. "(다짜고짜) 선생님! 우리 유물중에 다람쥐랑 포도를 새겨넣은 자개소반이 있는데요, 포도가 좀 포도 같지 않아요." ..
미공개 근무일지-주말 근무 근무라니! 이렇게 날 좋은날!!! 그렇다고 코로나 때문에 딱히 갈 곳도 없고... 이렇게 예쁜 야외정원을 혼자 걷는 것 만으로도 큰 행복이지. 박물관 안에만 들어오면 코라나고 뭐고 잊게 만드는 구나. 오늘 온양민속박물관 물씬한 봄 풍경입니다.
미공개 근무일지-그런날(2) 출근하는 봄 볕이 유난이 따사롭고, 공기마저 단 그런날이 있다. 관장님 : 오늘 회의있어 박물관 못가요. 고문님 : 오늘 회의 있어 박물관 못간다. 실장님 : 오늘 회의있어 박물관 못가요. 야호! 오늘은 내세상이다!
줄줄이 유물 이야기-곱다, 곱돌! 딸 : 아빠, 이것좀 봐요. 꼭 모자를 엎어 놓은 것 같아요! 아빠 : 오, 역시 우리딸 눈썰미가 아주 예리해! 맞아, 벙거지 모자를 뒤집어 놓은 모양 같다하여 '벙거짓골'이라고 이름 붙였지. 딸 : 재밌게 생겼어요. 음... 그럼 용도는 뭐에요? 움푹 들어간 것 보니 냄비?? 아빠 : 딩동뎅~~! 전골을 끓일 때 사용하던 냄비란다. 움푹 파인 저 안에 음식을 넣고 맛있게 끓여지는 모습이 상상이 가지? 딸 : 네!! 제가 좋아하는 고기~~ 고기~~ 고기~~ 그리고 고기~~~ 아빠 : 하하하, 정녕 좋아하는 음식이 고기밖에 없는거니? 딸: 아니요~~ 소고기~~ 돼지고기~~히히. 아빠, 그런데 벙거짓골은 냄비 가장자리가 왜이렇게 넓어요? 아빠 : 움푹 파인 곳에는 국물을 끓이고, 가장자리에는 익은 고기나 두..
줄줄이 유물 이야기-등 등 등(등나무, 등토시, 등등거리) 딸 : 아빠, 이거 뭐에요? 원통에 그물이 걸려있는 것 같아요. 아빠 : 아~ 이거 '등토시'라고 하는거란다. 딸 : 등토시?? 토시? 그러고보니 팔에 끼는 토시같이 생겼어요. 그런데 제꺼는 천으로 만들었는데, 이건 특이하게 나무로 만들었었네요? 아빠 : 오, 잘봤구나. 나무로 만든 이유가 다~ 있지요! 이 토시는 우리 공주님이 미술시간에 옷에 물감 묻지 않도록 끼는 토시랑은 기능적인 면에서 달라요. 이 토시는 무더운 여름철, 손목에 끼워 살갗에 옷소매가 직접 닿지 않게 하여 시원하게 하는 여름용 토시란다. 토시를 끼면 소매 사이 공간이 생겨 바람이 숭숭 들어와 시원할 것 같지? 딸 : 네!! 그런데 더우면 반팔 입으면 되잖아요... 아빠 : 하하하하. 그렇네? 그런데 안타깝게도 우리 조상님들은 지금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