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송은의 온양민속박물관 이야기

조선소반小盤, 픽미픽미! 온주네 집이 잔치 준비로 들썩입니다. 오늘은 온주 할아버지 환갑잔치가 있기 때문입니다. 온양 지역은 물론이고 전국 각지에서 어르신의 환갑을 축하해 주기 위해 친적들이 온주네 집으로 모였습니다. 이집 며느리는 많은 손님상을 치르기 위해 그 전전날부터 온 마을에 있는 소반이란 소반은 다 빌려 와 찬방 한 켠에 쌓아 놓았습니다. 분명 저 많은 소반들은 맛있는 잔치 음식을 이고 손님 앞에 나갈 겁니다. *소반(小盤) 식기를 받치거나 음식을 먹을 때 사용하던 작은 상이다. 소반은 상(床)의 기능과 함께 부엌에서 사랑채나 안채로 식기를 담아 옮기는 쟁반의 기능을 겸하고 있다. 상은 연상(硯床), 책상(冊床), 경상(經床)과 같이 비교적 이동거리가 짧거나 별로 옮기지 않는 데 반하여, 반(盤)은 다아서 옮기는데 사용..
뚜두뱅, 포르투갈(3)-와인의 맛 · 2019.10.27.sun · Vila Nova de Gaia(빌라 노바 드 가이아) #1. 와인의 맛 - 덜 익은 감의 꼭지맛? 그라함 와이너리(Graham Port Lodge) Rua do Agro 141, 4400-281 Vila Nova de Gaia, 포르투갈 내가 소맥은 즐겨 마셨어도 와인은 잘 입에 대지 않았었다. 와인은 마실 때 달달하다가도 마지막에 꼭 떫은 맛이 나, 그 맛이 영 별로라 손이 안갔다. 내가 와인 맛을 몰라 멀리하는 건지, 맛없는 와인을 마셔서 그런건지, 둘 다인지 여튼 썩 친하지 않은 주종이었다. 하지만 오늘 일정에 와이너리 투어가 있다고하여 은근 기대를 했다. 와인에(술 전체에?) 문외한인 나도 '포트 와인' 명성을 익히 알고 있었기에, 왠지 나의 와인에 대한 편견(..
뚜두뱅, 푸르투갈(2)-여행의 묘약 #1. 여행의 묘약. 굼벵이를 달리게 한다. · 2019.10.26. sat. · Porto · Oriente Station 07:09am → Saint Benedict Station 10:20am 자정 넘어 도착한 리스본 숙소에서 눈만 잠시 붙였다가 포르투로 가기위해 아침 일찍 기차역으로 나왔다. 여행의 설렘은 사람을 부지런하게 만든다. 평소 이불속에서 알람 5분뒤를 두 어번을 누르고 있을 나인데, 새벽 6시 40분 모든 단장(?)을 마치고 역에 서있다. 【Oriente Station platform 오리엔테 역 플랫폼】 당시는 잠결이라 '역 참 특이하네...' 정도 생각했는데, 나중 찾아보니 리스본시 주관으로 개최된 비공개 국제 공모전을 통해 스페인 건축가 '산티아고 칼라트라바'가 설계하였다고 한다...
뚜두뱅, 포르투갈(예고) ​​​​ 포르투갈 하면, 오후 5시 37분이다. 저맘때즘 해가 저무는 시간이었다. 저 모습을 보려고 언덕으로 달리고 달렸었다. 다시 단짠단짠 일상으로 돌아간다. 늘 그랬듯 일상을 보내며, 여행기로 달콤했던 포르투갈을 추억해야겠다.
뚜두뱅, 포르투갈!(1)-돈을 많이 벌어야 하는 ​ •​[인천-헬싱키-리스본] 대륙 끝으로 떠나는 대장정 •11년만에 다시 떠나는 여자 넷, 우리들의 여행 비행기 타기 전까지도 내가 정말 포르투갈에 가는 건지 실감이 나지 않았다. 마무리하지 못한 일을 두고 왔기에 뒤통수가 따가웠다. 그래도 떠난다! 2019년 10월 25일 인천에서 10시20분 비행기로 떠나 헬싱키 경유, 리스본에 21시 15분에 도착하는 총 15시간 소요하는 일정이다. ​ ​​오전 6시30분 해기 전 인천공항 비몽사몽 ​ 무엇이든 좋다! 이렇게 오랫동안 비행기를 타고, 멀리 가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설렜다! 15시간 비행 따위 no problem이었다! ​​​​​​​​​​​​​​​​​​​​​​​​​​​​​​​​​​​​​​​​​​​​​​​​​​​​​​​​​​​​​​​​​​​​​​​..
이런것도 합니다-지역공예 문화상품 공모전 박물관에서는 아산시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후원을 받아 아산시 지역의 문화, 역사, 관광자원의 기반이 될 수 있는 문화상품 공모전을 진행한다. 이름하여 '온양어워드-제2회 공예열전' 두둥!!! 올해로 2회째이다. 사실 박물관에서 이런것 까지 해야하나 싶기도 했다. 인력이 부족하여 박물관 일상 업무도 허덕이며 치르고 있으니 말이다. 이런 나의 생각이 간파되었는지, 어느날 실장님이 나에게 물으셨다. "송은씨, 우리리가 지자체도 아닌데 사립박물관에서 왜 이런 사업까지 맡아서 해야할까? 왜 해야한다고 생각해?" "......." 송은씨는 아무말도 못했다. 솔직히 아무 생각이 없었다. 생각없이 일하는 사람이 되지 말아야지 생각했으면서도 그 속에 있으니 그냥 일이거니 하고 움직였던것이다. 사업 따려고 사업계획서에..
추억의 사방치기 줄을 그리다가 ​ 추억의 놀이! 어렸을적 우리동네에서는 사방치기라고 불렀다. 사방치기, 팔방치기, 1234, 땅따먹기 등 지역마다 동네마다 부르는 이름이 달랐다. 아주 간단한 게임인데, 수업끝나고 운동장에서 친구들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놀았던 기억이 있다. 순서대로 돌을 던져 돌이 던져진 칸을 제외하고 한발로 콩콩 뛰어 돌아오는 게임이다. 칸 안에 정확하게 돌을 던져야하고, 한 발로 균형있게 서있어여하며, 민첩하게 획획 돌아야한다. 생각보다 많은 집중력과 균형감각, 민첩성을 요하는 게임이었다! 주말에 직원들과 사방치기 선을 그리고 있자니 가족들이 삼삼오오 몰려든다. ​​“엄마 이거 뭐야?” ​“응, 이거 사방치기! 저 칸안에 돌 던져서 돌아오는거야.” ​“나도 해볼래 해볼래!!” ​“엄마 하는거 봐봐~~!” ​“우와..
할아버지 오래된 수첩 속 이야기-박물관 정각(최종) 성건당(省愆堂) 여초 김응현(如初 金膺顯, 1927-2007) 선생의 글씨 여초선생이 편액을 짓고 쓰기 된것에는 박물관과 관계된 분이 추천을 하여 신탁근 선생이 직접 만나 의뢰를 하게 되었고, 여초선생이 박물관을 둘러보고 '성건당(省愆堂)'이라 정각의 이름을 짓고, 편액을 쓰게 되었다. 여초선생은 한국 서예계 원로로 근현대 서예계 대가 중 한 사람으로, 둘째형인 일중(一中) 김충현(金忠顯), 셋째형인 백아(白牙) 김창현(金彰顯)과 함께 형제 서예가로도 유명하다. 처음 정각 이름을 '완월정(玩月亭)'이라고 불렀다가 추후 여초선생이 '성건당(省愆堂)'이라 지어 그리 바꾸었다. 상량고사를 지낼 당시 상량문에 '온양민속박물관 완월정'이라 적은걸 확인할 수 있다. "할아버지! 그런데 저 한자는 뭐라고 읽나요?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