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史論時論

걸핏하면 오백년을 간 한반도 왕조

후백제나 태봉 같은 단명 왕조가 있기는 했지만, 한반도 역사가 중국의 그것과 왕청 다른 점 중 하나가 왕조 존속기간이 지나치게 길다는 것이다. 고려 조선이 각 오백년이요 백제 고구려는 칠백년, 신라는 물경 천년이다. 

중국은 외려 춘추전국시대가 이와 흡사해 그 모국 주周 왕조는 대략 구백년을 갔고 그 초기 제후국들 역시 그러했다가 이상하게도 그 분열이 종식되고선 이백년을 간 왕조가 거의 없다. 
청이 삼백년을 갔으니 이것이 기적이다. 

천년을 가는 왕조, 오백년을 버틴 왕조. 이건 비정상이다.


왜 그럴까 곰곰 생각하면 역시나 통합과 분열의 길항에서 찾을 수밖에 없을 듯 하다. 중심을 향한 열망만큼 그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갈망 역시 강렬하기만 하다. 

군현제와 봉건제를 둘러싼 논쟁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지금은 강고하게만 보이는 현재의 중앙집권제는 나는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본다. 이 길항이 주기가 짧을수록 그 사회가 불안해 보이나 한편으로는 그 사회의 역동성의 징표다. 

연못은 주기로 준설해야 하는 법이다. 그것이 오래 쌓이면 적폐다. 그것을 잦은 왕조교체가 엎어버린다. 반면 한반도는 너무 오래간다. 뒤집어져야 한다. 

그것이 정권교체를 말하는지 모르나 그 주기가 짧아지는 것이 한편으로는 안심이기도 하다. 

한땐 나 역시 오년 단임이 가혹하다 생각했으나 걸핏하면 정권이 교체되는 삶도 괜찮다는 생각으로 바뀌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