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낙동강 상주보 차박

by 한량 taeshik.kim 2020. 10. 24.


말은 듣기는 했지만 실감과는 거리가 먼 차박이란 걸 체감하러 낙동강 상주보로 행차했다.

장작불 보니 역시 고구마가 있어야겠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왕림했다.



맥주 맛을 모르는 게 한이다.

그래도 반잔은 마셔봤다.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