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훈과 함께하는 paleopathology

미라와 북극 (7)

신동훈 (서울의대 체질인류학 및 고병리학연구실)

프랭클린 원정대 수색을 실종 후 130여년 만에 재개했던 (1981-1982) University of Alberta 팀이 King William Island에서 발견한 사람뼈를 재 조사하면서 얻은 정보는 아래와 같았다. 

- 선원들은 심각한 Vitamin C 결핍의 흔적이 있었다. 비타민 C 결핍이 심하게 되면 잘 아시는 것 처럼 괴혈병 (scurvy)을 앓게 된다. 지금은 신선한 채소를 아무때나 먹을 수 있게 된 냉장고 덕에 괴혈병은 주위에서 거의 찾아보기 힘들지만 20세기 이전만 해도 이 병은 희귀한 병은 아니었다. 

특히 이 병이 문제가 되는 때는 대항해시대, 유럽인들이 배를 타고 장기간 항해를 하게 되면서였다. 오랫동안 배를 타고 신선한 채소나 과일 공급 없이 매일같이 딱딱하게 구운 비스킷으로 식사를 해야 했던 선원들은 이유없는 병으로 많이 죽어갔는데 이것이 바로 괴혈병이었다. 

대항해시대 장기간 해양원정때 선원의 주식인 hardtack. 오늘날 한국군의 증식용 부식의 하나인 건빵의 먼 조상이다. 부패를 방지하기 위해 비스켓을 구운 후 몇번을 다시 구워 내 극도의 건조상태를 유지했으므로 얼마나 딱딱한지 이빨이 부러질 판이었다는 기록이 있다. 미국 남북전쟁 시대 군인들의 주식이기도 했지만 영국해군의 주식이기도 했다. 이 비스켓은 해군용 비스켓으로 1852년에 만들어진 것이다. 지금까지 남아 있는 해군용 비스켓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박물관 전시 중. 

괴혈병은 그 후 이 병이 신선한 채소나 과일 공급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것이 알려져 있으면서 점점 사라지게 되었지만 프랭클린 원정대가 사라진 북극 지역은 당연히 채소나 과일을 공급받을 수 없었고-. 

이 때문에 선원들이 극도의 괴혈병에 시달렸을 것이라는 점은 쉽게 알 수 있겠다. 

- 선원들은 매우 중증의 납중독을 앓고 있었다. King William 섬에서 발견한 프랭클린 원정대 대원 뼈를 가지고 미량원소 분석을 시행했던 연구팀은 선원들의 뼈에 매우 고도의 납이 남아 있는 것을 발견하였다. 급성이나 만성적으로 납에 장기간 노출되면 초기에는 식욕부진, 급성복통등을 앓지만 더 중증이 되면 심한 흥분과 정신착란, 경련, 발작 증상까지 나타난다. 치료하지 않고 그냥 두게 되면 심각하므로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응급치료를 해야 하는 중독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프랭클린 원정대 대원의 납중독은 어디서 온것일까? 

여기서 우리는 당시 선원의 음식을 담아 두었던 통조림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통조림은 원래 나폴레옹 시대, 프랑스 정부가 군대 원정 시 장기간 음식을 보존할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막대한 현상금을 걸고 공모한 데서 시작되었다. 1809년, 프랑스 식료업자는 음식을 조리한 후 잘 밀봉하여 두면 장기간 썩지 않는데서 착안하여 이 방법으로 음식을 보관할것을 제안하여 채택되었다. 당시로서는 사실 왜 가열하여 조리한 음식을 완전히 밀봉하면 썩지 않는지 그 이유는 알 수가 없었다. 세균이라는 것이 음식물 부패에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은 이로부터 50년이나 지난 후 루이 파스퇴르에 의해 밝혀진 것이기 때문이다. 

어쨌건 이 방법은 19세기 초반 발명 된 후 실제로 음식 보관에 매우 효과적이라는 것이 입증되어 프랭클린 원정대 이전 이미 영국 해군에서도 이를 채택하여 함대의 장기원정시 많은 음식물들이 이런 식으로 조리, 보관되었다. 

하지만 문제는 밀봉의 방법이었다. 지금으로선 황당하기 짝이 없지만 가장 쉬운 밀봉의 방법-. 용기에 음식을 담은 후 납땜으로 밀봉한 것이다. 이 땜납은 통조림 음식을 먹을때 마다 선원들의 피속으로 흘러 들어가 체내에 축적되었다. 장기간에 걸쳐 축적된 결과는 결국 납중독이었다. 

19세기 함대가 먹을 음식을 담은 주석깡통. 뚜껑은 납으로 밀봉하였다. 

프랭클린 원정대가 극도의 추위와 굶주림 속에 몇년씩 극지에서 머문다는 것은 물론 쉽지 않았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여러가지 원인 중에서도 식량과 관련된 문제는 역시 심각하였다고 본다. 신선한 채소나 과일 공급의 결핍, 깡통 음식을 장기간 먹으면서 섭취한 납으로 인한 중독. 

이 두가지는 그렇지 않아도 쇠약해졌을 선원들의 건강을 보다 심각한 상태로 만들었다고 본다. 

프랭클린 원정대가 먹었을 것으로 보는 통조림 깡통들. 선원들은 이 깡통을 한군데 모아 두었는데 깡통무더기를 수색대가 발견할수 있었다.


깡통무더기가 발견된 흔적


'신동훈과 함께하는 paleopatholog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라와 북극 (9)  (0) 2019.11.02
미라와 북극 (8)  (0) 2019.10.26
미라와 북극 (7)  (1) 2019.10.19
미라와 북극 (6)  (0) 2019.10.12
미라와 북극 (5)  (0) 2019.10.05
미라와 북극 (4)  (0) 2019.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