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문화 이모저모

웃대가리 대가리 하나 따는 걸로

by 한량 taeshik.kim 2020. 8. 15.

Ferdinand II of Aragon and ISABELLA I of Castille. 둘이 한 살림 차림으로써 두 왕국은 실상 합병했다. 물론 법적인 합병은 훨씬 나중에 이뤄졌지만 말이다. 국민국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유럽 중세 혹은 근세사를 보면 왕가 합병은 흔했다. 그 왕가 상속권자가 다른 왕국 상속권자와 결혼하면서 왕국 자체가 합병했다. 지금 우리 눈으로 보면 기가 찰 일이다.

이런 왕국은 통째로 집어삼키기가 아주 쉬워 대가리 한놈만 치면 된다. 우리 역사라고 안그랬을것 같은가?

고구려 백제 대가리 한명 따니 신라에 합병되고 신라 대가리 하나 따는 순간 왕조가 순식간에 고려로 바뀌었다. 고려 역시 대가리 한 명 따는 걸로 느닷없이 왕조가 조선으로 바뀌었다. 

카스티야와 아라곤 두 왕국은 두 군주가 결혼함으로써 실상 하나의 왕국이 되었다. 



조선을 계승했다는 대한제국은 어떤가? 이 역시 황제 대가리 하나 따는 걸로 각중에 왕조가 교체되어 대일본제국에 편입됐다.

지금은?

대통령 한 명 모가지 딴다 해서 국가가 바뀌지 않는다. 지금 이 순간 대통령이 어느 나라에 볼모가 된다 해서 우리가 그 나라에 복속되지는 않는다. 그 순간 우리는 대통령을 버리면 되니깐..

 

허울 뿐인 황제 고종. 이때는 폼새로 보아 퇴위하고 난 뒤인 듯하다. 황제국가를 지향한 대한제국은 실은 집어삼키기기가 인절미보다 나았다. 대가리 하나만 따면 되었으므로. 



말하노라.

대한제국처럼 모든 권력을 황제 한 명이 독점한 나라가 실은 합방하기 가장 좋은 나라다. 

황제 한 명 모가지만 틀면 되므로.

(2015. 8. 15)

 

***

주권재민이 허울뿐인 구호라 해도, 그것을 내세운 국민국가 nation state는 그만큼 망하기가 어렵다. 주권자인 국민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까닭이다. 군주가 전권을 틀어쥔 국가에서 국민으로 권력이 이동한 일은 그만큼 의미가 깊고도 크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