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윤의 photogallery

작약에 잠긴 경주 서악마을

by 한량 taeshik.kim 2020. 5. 11.

 

 

Buddha amid Peony Pandemic at Seoak-dong, Gyeongju 

 

 

모란 갔다 영랑은 울었다.

하지만 영랑은 몰랐다.

모란이 가면 또 하나의 모란이 온단 사실을

서악동 삼층석탑이 작약 천국이다.

작약 가면 그때 울어도 늦지 않다.

하지만 아카시아 만발하니 아카시아까지만 참자.

아카시아 뒤엔 밤꽃이 오니 말이다.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