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와 함께한 나날들, 기자? 기뤠기?

2002년 한일월드컵 비표 기증건

by 한량 taeshik.kim 2020. 10. 18.

2002년 한일월드컵 비표를 국립민속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 각중에 일어난 일이다.

지금 우리 회사가 을지로입구에서 셋방살이 청산하고 재건축한 수송동 본가로 돌아가기 위한 이삿짐 싸기가 한창이라. 나 또한 이를 준비하면서 드러나는 몇 가지 자료를 보다가 이 비표를 페북에 올렸더니, 천진기 민속박물관장이 보시고는 잽싸게 찜을 하는 바람에 어리둥절, 그러마 하고 답변을 드렸다.

가질러 온단다...

아래는 기증에 즈음해 내가 작성해 민속박물관에 제출한 문건이다.




***

2002년 한일월드컵 축구대회 취재진 비표

기증자 : 김태식(金台植). 19XX.10.6
현주소 : (본적)경북 김천시 대덕면 XXXXX
(집)서울 용산구 남영동 XXXX
(직장)서울 중구 수하동 67번지 센터원빌딩 서관 5층 연합뉴스 문화부
직업(직책) : 연합뉴스 문화부 기자(부장대우)

수집 경위 : 기증자는 1993년 1월1일 연합뉴스 전신인 연합통신 기자로 입사해 부산지사를 거쳐 체육부, 사회부를 거쳐 1998년 이래 동 회사 문화부 기자로 근무하면서 주로 문화재 분야를 전담한다. 체육부(현 스포츠레저부)에서는 94년 6월 이래 2년 6개월간 일하면서 축구를 담당하기도 했다. 이런 인연으로 한일월드컵 개최에 즈음해 연합뉴스에서는 체육부 현 기자는 물론이고 체육부 경험이 있는 기자들을 징발해 특별취재반을 꾸렸다.

이렇게 해서 기증자 또한 체육부 경험자라 해서 이 취재반에 합류했다. 한일월드컵조직위원에서는 취재진에 비표를 발급해 이들에게만 공식 취재를 허용한다. 이 비표는 기증자가 이때 받은 것이다.

비표 외에 인천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 예선 코스타리카 대 터키 전 입장권과 스페인 대 파라과이 전 입장권, 슬로베니아 대 파라과이전 입장권의 입장권 3장과 믹스트 존 인터뷰 참관권이 기증품에 포함된다.

기증동기 : 국립민속박물관이 이미 한일월드컵 관련 물품 2천700여 점을 수집하고 이를 다각도로 활용하고 있으므로 이런 취지에 찬동하고, 더구나 당시 취재 관련 물품은 적은 듯해서 기증을 결심함.

(2013. 10. 1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