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례

영문학의 본향, 캔터베리성당 Canterbury Cathedral in England 기독교 신자도 아닌 내가 성당 자체를 두고 무엇인가 감흥이 일겠는가? 한때 문화재로 업을 삼았다 해서 이 고풍연한 성당이 유달리 달리 보이겠는가? 그래도 이 캔터베리성당Canterbury Cathedral이 실로 묘한 구석이 나한테는 있다. 꼭 무늬만, 명색만 영문학도라 해서 이 켄터베리가 그와 관련해 어떤 상징성이 있는 곳인지 안다는 뜻은 아니다. 중세유럽 문학, 혹은 르네상스 문학이라 할 때 저짝 장화반도에는 단테와 페트라르카와 보카치오가 있다면 이쪽 잉글랜드 섬에는 언제나 이 성당이 첫 자리를 차지하니, 그 첫자리는 언제나 제프리 초서Geoffry Chaucer 차지이며, 그 절대의 근원이 바로 이 성당인 까닭이다. 《켄터베리 이야기 The Canterbury Tales》...제목만 보면 캔터베리라..
제프리 초서가 말하는 4월, 캔터베리 이야기 서문의 경우 THE PROLOGUE of the PROLOGUE from the CANTERBURY TALES by GEOFFREY CHAUCER( c. 1343 – 25 October 1400) 4월이 감미로운 소나기로 3월 가뭄을 뿌리까지 꿰뚫고 생명을 피워내는 그 힘으로 모든 줄기 적셔 꽃을 피우게 할 때, 서풍 또한 감미로운 숨결로, 모든 관목과 들판, 부드러운 가지에 생기를 불어넣고, 젊은 태양이 백양궁 자리 반을 달릴 때, 그리고 자연이 너무도 그들을 격렬하게 흥분시켜 뜬 눈으로 밤을 지새운 어린 새들이 노래 부를 때, 그때 사람들은 순례를 떠나고자 하고 순례자는 낯선 고장을 찾아가자 하며 여러군데 널리 알려진 먼 성소로 가자 한다. 특히 방방곡곡 잉글랜드에서는 그런 이들이 켄터베리로 성스럽고 축복 내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