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42)


정원 연간 가뭄(貞元旱歲) 


 당 마이(馬異) / 김영문 選譯評 


뜨거운 땅 염천 도성

한 치 풀도 안 남았고


온갖 시내 물이 끓어

물고기를 삶는구나


만물 불타 스러져도

구해주는 사람 없어


옛 『상서(尙書)』 세 편에

눈물을 뿌리노라


赤地炎都寸草無, 百川水沸煮蟲魚. 定應燋爛無人救, 淚落三篇古尙書.


정원(貞元)은 당나라 덕종(德宗)시대 연호다. 정원 19년(803년)에 큰 가뭄이 들어 곡식이 모두 말라죽었다. 이 시는 바로 당시의 참상을 보여준다. 문학적 과장은 있지만 강물이 끓어 물고기가 삶길 정도라 했으니 얼마나 극심한 가뭄이었는지 짐작이 간다. 마지막 부분 『상서』에 눈물을 뿌린다는 구절에도 그 옛날 유명한 가뭄과 기우제에 관한 고사(故事)가 포함되어 있다. 상(商)나라 탕왕(湯王)은 건국 후 연이어 5년 동안 큰 가뭄이 들자 갖은 정성을 다해 기우제를 지냈지만 효험이 없었다. 그는 마지막으로 상림(桑林) 들판으로 나가 장작을 높이 쌓고 자신의 몸을 희생하기로 결심했다. 그는 장작더미에 올라 하늘에 간절하게 빌었다. 『순자(荀子)』 「대략(大略)」에 그 상황이 기록되어 있다. “탕왕은 가뭄이 들자 기도를 올렸다. ‘제가 정사를 잘 조절하지 못했습니까? 백성을 고통스럽게 했습니까? 어찌하여 이처럼 심하게 비를 내려주지 않으십니까? 궁궐이 너무 화려합니까? 비빈의 청탁이 심합니까? 어찌하여 이처럼 심하게 비를 내려주지 않으십니까? 뇌물이 횡행합니까? 참소하는 자가 행세합니까? 어찌하여 이처럼 심하게 비를 내려주지 않으십니까?’” 이렇게 자신의 허물을 질책하고 장작더미에 불을 붙이자 하늘에서 큰비가 쏟아져 불이 꺼지고 가뭄이 해소되었다고 한다. 이 이야기는 본래 지금은 사라진 옛날 『상서』에 기록되어 있었다고 하지만 『상서』 현재 판본에는 기록이 없다. 중요한 점은 이 이야기가 진짜냐 가짜냐가 아니라, 나라의 리더가 백성을 위해, 인민을 위해, 국민을 위해 얼마나 진정으로 자신의 심신을 다 바치느냐다. 심신을 바쳐 민심을 위로하고 나라를 구하지 못하면 노도와 같은 민심에 휩쓸려 사라질 뿐이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백이 두보에게  (0) 2018.08.16
늦여름 더위  (0) 2018.08.16
타들어가는 대지  (0) 2018.08.16
구슬처럼 튀는 빗방울  (0) 2018.08.16
달빛은 차가운데 인간세상 소는 왜 헐떡이는지  (0) 2018.08.11
귀뚜라미랑 보내는 밤  (0) 2018.08.11


한시, 계절의 노래(132)


여름 구름(夏雲詩)


 송 석봉충(釋奉忠) / 김영문 選譯評 


봉우리 같고 불꽃 같고

목화 솜 같은 구름


하늘 날며 옅은 그늘

난간 앞에 드리우네


대지 위 백성은

말라서 죽어가는데


장마 비는 안 만들고

헛되이 하늘 덮네


如峰如火復如綿, 飛過微陰落檻前. 大地生靈乾欲死, 不成霖雨謾遮天.



폭염이 내리 쬐는 하늘에 하릴 없이 솟아오른 구름을 보고 누구나 한 번쯤 품었음직한 원망을 읊은 시다. 이 시는 북송(北宋) 승려 혜홍(惠洪)이 지은 『냉재야화(冷齋夜話)』에 실려 전한다. 『냉재야화』는 모두 10권으로 이루어진 시화(詩話)다. 혜홍이 북송 시대 시에 얽힌 에피소드와 시평을 모았다. 시화는 ‘시 이야기’란 뜻인데 북송 구양수(歐陽修)의 『육일시화(六一詩話)』가 최초의 저작이다. 이후 수많은 문인 학자들이 이를 모방하여 자신만의 시화를 지었다. 이 시에 얽힌 에피소드는 이렇다. 북송의 명신 장돈(章惇)이 해강(海康)으로 귀양을 가다가 귀주(貴州) 남산사(南山寺)를 지나게 되었다. 당시에 소식(蘇軾)의 고향 미산(眉山)에서 온 봉충(奉忠)이란 승려도 담주(儋州)로 폄적된 소식을 만나러 가는 도중 병이 나 남산사에서 요양하고 있었다. 장돈은 봉충을 초청하여 곡주를 권하며 뱀고기를 쪄서 안주로 내놓았다. 봉충은 전혀 개의치 않고 술을 마시고 뱀고기를 먹었다. “스님이 어떻게 술과 육식을 꺼리지 않느냐?”고 장돈이 묻자, 봉충은 “상공께서 덕으로 사람을 보살피시는데 어찌 거리낄 것이 있겠습니까?”라고 대답했다. 그리고 장돈이 하늘을 바라보며 “여름에는 뭉게구름에 기이한 봉우리 많구나(夏雲多奇峰)”라는 도연명의 시구를 읊었다. 그러자 봉충은 이 시 「여름 구름(夏雲詩)」으로 응답했다. 선문답으로도 느껴지지만 확실한 것은 알 수 없다. 다만 폭염 속에서 메마른 구름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안타까운 심정을 묘사한 한시로 이보다 더 나은 작품은 드물지 않을까 한다.


한시, 계절의 노래(118)


붉은 태양 이글이글 불처럼 타오르자(赤日炎炎似火燒)


 『수호전(水滸傳)』 제16회에서 / 김영문 選譯評 


붉은 태양 이글이글

불처럼 타오르자


들판 논에 가득한 벼

태반은 타죽었네


농부 마음은

끓는 물처럼 부글부글


귀공자와 왕손은

부채만 흔들흔들


赤日炎炎似火燒, 野田禾稻半枯焦. 農夫心內如湯煮, 公子王孫把扇搖.


음력 6월은 여름 맨 마지막 달이다. 1년 중 가장 무더운 달이므로 더위와 관련된 다양한 별칭으로 불린다. 염천(炎天), 혹서(酷暑), 성하(盛夏), 성염(盛炎), 임열(霖熱), 화중(火中) 등이 모두 음력 6월을 달리 부르는 말이다. 대부분 불꽃, 열기 등과 관련된 어휘다. 이처럼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도 농부들은 농사를 쉴 수 없다. 쌀(米)을 생산해내기 위해서는 글자 모습 그대로 농부의 손을 여든여덟(八十八) 번 거쳐야 한다는 말이 있다. 농사는 다른 어떤 일보다도 사람의 직접적인 손길을 필요로 한다는 의미다. 지금도 “농사는 천하의 큰 근본(農者天下之大本)”임을 부정할 수 없다. 우리가 우리의 먹거리를 생산하는 일을 천시하면 가혹한 결과가 기다리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장차 식량 생산국이 식량을 무기화하면 식량 부족 국가는 별 수 없이 그들에게 예속된 삶을 살아야 한다. 사람은 먹지 않고 살 수 없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가뜩이나 농촌 인구가 고령화하여 우리의 농업 기반이 흔들리는 마당에 농사를 천시하는 정책이 계속되고 강화된다면 장차 우리는 다른 나라에서 식량을 구걸하는 거지 신세로 전락할 것이다. 전국이 피서 인파로 덮이는 요즘도 우리 늙은 농촌의 늙은 농부들은 저 가마솥 같은 무더위 속에서 구슬 땀을 흘리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