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담양 송강정>


〈송강정사에서 묵으며[宿松江亭舍]〉 3수(首)

 

[1]

이름만 빌린 지 삼십년 되었나니,     借名三十載,

주인도 아니고 손님도 아니라오.      非主亦非賓。

띠풀로 겨우 지붕만 이어놓고서,      茅茨纔盖屋,

도로 일어나 북으로 돌아갈 사람.     復作北歸人。

 

[2]

주인이 객과 함께 이르렀을 때,        主人客共到, 

저녁 호각소리에 물새 놀랐더라.      暮角驚沙鷗。 

물새들 주인과 객을 배웅하려고,      沙鷗送主客, 

물속 모래톱에 도로 내려앉는다.      還下水中洲。 

 

[3]

밝은 달 적막한 뜰에 떠 있거늘,       明月在空庭, 

송강정사 주인은 어디를 가셨소.      主人何處去? 

낙엽이 수북하게 사립문 가렸고,      落葉掩柴門, 

바람과 소나무 밤 깊도록 이야기.     風松夜深語。 

 


<송강정 각석> 


[해제] 

송강정사(松江亭舍)는 증암천(甑巖川)이라고도 일컫는 담양 죽녹천(竹綠川) 가에 있는 송강정으로 원래 이름은 죽록정이었다. 정철의 호 송강은 여기에서 나온 것이다. 

이 시는 정철이 50세이던 1585년(선조18) 양사(兩司)의 논척을 받아 고양(高陽)에 물러나 지내다가 청평(昌平)에 내려와 살던 때 지은 것으로 추정된다. 

 

첫째 수에서 ‘이름만 빌린 지 삼십년’이라고 한 것은 그가 젊었을 때 창평에 살며 여기에서 송강이라는 호를 딴 것을 이른다. 송강이라는 호를 지었음에도 삼십년을 오지 못하여 주인도 아니고 손님도 아니라고 한 것이다. 그는 송강정사에 오래도록 머물 생각은 없었고 ‘도로 일어나 북으로 돌아갈 사람’의 것이었다. 다시 출사하게 되면 다시 서울로 돌아가야 할 이에 불과하다고 한 것이다. 

둘째 수에서 함께 이른 ‘주인과 객’은 ‘주인도 아니고 손님도 아닌’ 송강 한 사람이다. 그가 송강정사에 이른 것은 ‘모각(暮角)’이었다. 모각은 저녁을 알리는 뿔피리 소리인데, 송강 자신이 이미 모년에 접어들었음을 뜻한다. 20대에 노닐던 곳에 50대에 접어들어 찾아오자 ‘사구(沙鷗)’ 즉 모래톱의 물새는 놀라서 날아올랐다. 그러나 그가 송강정사에 오래 머물 사람이 아니기에 머지않아 송강을 배웅하려고 모래톱에 내려앉는다. 

셋째 수에서는 그가 도로 서울로 떠나면 비게 될 송강정사의 모습을 그려본다. 밝은 달이 휘영청 떠오른 뜰에 주인은 어디로 떠나고 사립문엔 낙엽이 수북하게 쌓이고 솔숲을 스치는 바람소리만 윙윙거릴 뿐이다.

《주자대전(朱子大全)》 권9에 수록되었는데, 그 제목은 〈순희 갑진년 2월에 정사에서 한가로이 거처하다가 장난삼아 무이도가 10수를 지어 함께 놀러온 동지들에게 주고 한번 웃노라[淳熙甲辰仲春 精舍閒居 戱作武夷櫂歌十首 呈諸同遊相與一笑]〉이다. 〈무이구곡가〉 로 줄여 일컫는다. 무이구곡은 복건성(福建省) 숭안현(崇安縣) 무이산(武夷山)에 일대인데, 주희는 1183년 무이구곡의 제5곡에 무이정사(武夷精舍)를 짓고 〈무이정사잡영(武夷精舍雜詠)〉을 지었고, 이듬해 이 〈무이구곡가〉를 지었다.


〈무이구곡가〉는 서(序) 1수와 1곡부터 9곡까지 각각 1수씩 열 수로 되어 있다.


[1]

무이산 산속에 신선이 살고 있고           武夷山上有仙靈

산 아래 찬 냇물 굽이굽이 맑아라          山下寒流曲曲淸

그 속의 멋진 경치 아시고 싶거들랑       欲識箇中奇絶處

뱃노래 두어 가락 조용히 들어 보소       棹歌閑聽兩三聲


[2]

첫째 구비 냇가에서 낚싯배에 올라타니   一曲溪邊上釣船

만정봉 그림자가 맑은 시내에 잠겼어라   幔亭峰影蘸晴川

홍교가 한번 끊어진 뒤로 소식이 없더니  虹橋一斷無消息

만학천봉을 푸른 안개가 잡아 가두었네   萬壑千巖鎖翠烟


[3]

둘째 굽이에 우뚝 서 있는 옥녀봉이여    二曲亭亭玉女峯

꽃 꽂고 물 굽어보며 뉘 보라 화장했나   揷花臨水爲誰容

도인은 황대몽을 다시는 꾸지 아니하니  道人不復荒臺夢

흥겨운 것은 앞산의 첩첩한 푸르름이네  興入前山翠幾重


해설)

3행 ‘道人不復荒臺夢’을 ‘道人不復陽臺夢’으로 쓰기도 한다. 황대몽(荒臺夢)은 꿈속에 무산(巫山)에서 신녀(神女)와 만나는 것을 말한다.


[4]

셋째 굽이에서 그대 보았던 가학선은     三曲君看架壑船

노 젖지 않은 지 몇 해인지 모르겠소      不知停棹幾何年

바다가 지금 이처럼 뽕밭이 되었으니     桑田海水今如許

포말과 풍등 같은 인생 가련타 하리라    泡沫風燈敢自憐


해설)

1행 ‘架壑船’은 架壑船棺으로 무이산 일대에서 행하던 시신을 배에 담아 바위 벼랑에 매달아 장사지내던 풍습을 이른다.


[5]

넷째 굽이 동서로 마주선 두 바위산에    四曲東西兩石巖

꽃은 이슬 맺혀 바위는 푸른 모포로다    巖花垂露碧㲯毿

새벽닭 울었건만 인적은 보이지 않고     金鷄叫罷無人見

빈산에 뜬 둥근달이 못에도 그득하오     月滿空山水滿潭


[6]

다섯째 굽이 산 높고 운무 두터워          五曲山高雲氣深

언제나 안개비가 평림에 자욱하네         長時烟雨暗平林

숲속의 나그네 알아보는 사람 없고        林間有客無人識

뱃노래 소리에 만고의 마음 담겼네        欸乃聲中萬古心


[7]

여섯째 푸른 물굽이 푸른 병풍 둘러쳤고  六曲蒼屛繞碧灣

초가집은 하루 종일 사립문이 닫혔도다   茅茨終日掩柴關

객이 와 배를 띄우니 산꽃만 떨어질 뿐    客來倚棹巖花落

원숭이 새 놀라지 않고 봄기운 고요하네  猿鳥不驚春意閑


[8]

일곱째 굽이에서 배 몰아 벽탄에 가서    七曲移船上碧灘

대은병이며 선장봉을 다시금 돌아보네    隱屛仙掌更回看

어여뻐라 지난밤 산꼭대기에 뿌린 비여   却憐昨夜峯頭雨

불어난 비천의 물 그 얼마나 차가울까     添得飛泉幾度寒


해설)

대은병(大隱屛)은 오곡에 있는 봉우리로 무이정사(武夷精舍)가 그 아래에 있었고, 선장봉(仙掌峯)은 육곡에 있는 봉우리이다.


[9]

팔곡에 바람 불어 연무가 걷히려하고      八曲風烟勢欲開

고루암 아래로는 물이 소용돌이치네       鼓樓巖下水縈迴

이곳에 멋진 경치 없다고 하지 마오        莫言此處無佳景

단지 유람객이 올라오지 않아서라오       自是遊人不上來


[10]

구곡이 끝나려하니 눈앞이 탁 트이고      九曲將窮眼豁然

비이슬 젖은 뽕밭 삼밭 평천에 보인다     桑麻雨露見平川

젊은 어부 다시 무릉도원 길을 찾지만     漁郎更覓桃源路

이곳 말고 인간 세상에 별천지 있을까     除是人間別有天


〈작년 불대산에 있을 때 절구 한편을 완성한 적이 있었으나 진즉 잊었는데 느닷없이 기억이 나기에 빙그레 웃으며 적는다[去歲在佛臺山 嘗得一絶 既已忘之 率然記憶 一笑以識]〉


  기대승(奇大升, 1527~1572) 

 

홀로 산봉우리에서 넓은 하늘 바라보니,   孤倚巉峯望海天,

미인은 대부분 저녁 구름 곁에 있었구나.  美人庶在暮雲邊。

편지 보내 평안한단 소식 알려 주셨거늘,  書來為報平安信,

깨알 같은 몇 줄 글에 구슬픔 적혔어라.    細字踈行記可憐。


출전 : 《고봉집(高峯集)》 권1 


해제 : 이 시는 그간 주목을 받지 못하였는데, 자세히 음미하면 퇴계와 서신으로 사칠논쟁을 벌이면서 느끼는 고봉의 감정을 담은 시다. 1, 2행은 진원현 불대산 가파른 산봉우리에 올라 해 저무는 하늘의 붉고 곱게 물든 구름을 보며 저물녘 경치가 더욱 아름답듯 덕망이 빼어난 사람도 대부분 인생을 마무리하는 노인이라고 생각한다. 3, 4행은 아마도 퇴계(退溪) 이황(李滉, 1501~1570)의 편지를 받고서 연로한 퇴계를 생각하며 구슬픈 마음을 금치 못한다는 뜻을 담은 듯하다.  


지금의 전북 고창군 성송면 출신으로 영조~정조 연간에 할동한 이재(頥齋) 황윤석(黃胤錫·1729~1791)이 그의 방대한 일기 《이재난고(頤齋亂藁)》에 수록한 글 중 이런 것이 있다.  


하서 감나무에 대한 설[河西枾說]


송찬욱(宋贊旭) 군 말에 따르면 "하서(河西) 선생께서 옥과 현감(玉果縣監)으로 계실 때, 두 밭 경계에 있는 감나무 한 그루 때문에 서로 다투다가 송사(訟事)를 벌인 자들이 있었다. 선생께서 갑(甲)쪽 가지에 열린 감은 갑이 주인이고, 을(乙)쪽 가지에 열린 감은 을이 주인이라고 명령[판결]하니, 두 사람이 그 명령대로 하되, 중간에 열린 감은 내버려두니 주인이 없었다. 선생께서 임기를 마치고 돌아가니 두 사람이 이 일을 떠올리고는 각기 가지 하나라도 주인이 될 수 없다고 하고는 이 감나무를 '하서 감나무[河西枾]'라고 불렀다. 근세에 옥과 현에서 과거를 보여 시사(試士)할 때 '하서 감나무'라는 제목으로 출제(出題)했다"고 했다. 이는 하서의 후손들도 알지 못하므로 적어둔다. 


河西枾說

宋君贊旭言: "河西先生監玉果也, 有以二界上一枾木相爭而訟者. 先生令甲邊枝結子則甲主之, 乙邊枝結子則乙主之. 二人如其令, 中枝結子者, 任其無主. 先生旣遞歸, 二人思之, 雖其各一邊枝, 亦不主名之曰河西枾. 近世本縣設場試士, 以河西枾命題". 此本孫所未及知者, 故錄之. 

<전남 장성 奇氏네 대봉>


[해설]

이에서 말하는 하서(河西)란 조선 중기 저명한 학자요 정치가인 김인후(金麟厚·1510~1560)의 號다. 전라도 장성 출신으로, 본관은 울산(蔚山)이며, 자가 후지(厚之)이며 담재(湛齋)라는 다른 호를 사용하기도 했다. 시호는 문정(文正)이다. 


황윤석이 적은 이 기록은 이후 순조 때 하서의 시문을 모은 《하서집(河西集)》을 인간(印刊)할 때 《하서전집(河西全集)》 부록 권之2 <敍述>에 축약해 수록하고는 "옥과에서 들은 것을 기록[玉果記聞]"한 것이라 했다. 황윤석에게 이 이야기를 해준 송찬욱(宋贊旭)은 담양에 살던 신평 송씨(新平宋氏)로, 면앙정 송순의 후손인 듯하며, 선달(先達)로 불렸으나 자세한 행적은 확인키 어렵다. 

갈재를 넘으며[渡蘆嶺]


      백광훈(白光勳·1537-1582)

 

새벽 기러기 따라 관문넘어 고향가는데

마구 쏘다닌 여정 말하자면 꿈결만 같소

강남풍토와 흡사하여 반갑기 그지없고 

인가는 어디든 대숲에 싸인 마을이라오


還隨曉雁度關門

欲說經行似夢魂
却喜江南風土近

人家處處竹林村


출전 : 백광훈伯光勳) 《옥봉시집(玉峯詩集)》3 도노령(渡蘆嶺)

오산곡 장성(鰲山曲 長城) - 임제(林悌)


금오산 산자락 아래에는 흘러가는 황룡천

버들가지 한들한들 집마다 밥 짓는 연기

꽃 한 송이 꺾어 역로로 임께 보내렸더니

갈재 겹겹 관문에 새 한 마리 얼쩡거리네


金鰲山下黃龍川

緑柳依依千戶煙

折花官道送君去

荻嶺单關孤鳥邊


출전 : 임제(林悌·1549~1587) 《임백호집(林自湖集)》2  오산곡(鰲山曲)


[해설]

오산(鰲山)은 전라도 장성(長城)의 별호(別號)다. 장성현이 지원현과 병합되어 장성읍 성산리 성자산(聖子山) 아래로 치소(治所)를 옮기기 전까지 장성군 북이면 오산리에 치소가 있었다. 오산리 뒷산이 금오산으로 장성현 진산이었다. 


1행과 2행은 봄날 장성현 모습을 정감 있게 그렸다. 3행과 4행은 임금님께 정성을 바치려 해도 갈재 험한 관문에 막혀 그 정성이 이르지 못하는 신세를 한탄한다. 미쳐 갈재를 넘지 못하고 얼쩡대는 새와 신세가 흡사하다.


관도(官道)를 벼슬길로 보기도 하지만 여기서는 청암역(靑巖驛)을 지나 미륵원(彌勒院)을 거쳐 갈재를 넘어가는 역로(驛路)를 이른다. 적령(荻嶺)은 장성과 정읍 경계에 있는 갈재를 지칭하니, 위령(草嶺) 혹은 노령(蘆嶺) 등으로 쓴다. 오늘날은 노령이라고 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