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골길을 가며(村行) 


  당(唐) 이중(李中) / 김영문 選譯 


눈길 끝까지 푸르른

보리밭 가지런하고


들판 연못 넓은 물에

온갖 오리 내려 앉네


햇볕이 따뜻하여

뽕나무 숲 우거진 곳


한가하게 홀로 서서

오디새 울음 듣네


極目靑靑壟麥齊 

野塘波闊下鳧鷖 

陽烏景暖林桑密 

獨立閑聽戴勝啼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엔 흐드러진 꽃이 저녁이면...  (0) 2018.05.21
조화옹 반딧불이  (3) 2018.05.20
시골길 가다보니..  (0) 2018.05.20
여름의 전령사 연꽃  (1) 2018.05.20
자꾸 뜯는 편지  (2) 2018.05.20
개시끼, 처녀 적에 나타나지 왜 지금?  (5) 2018.05.18



초여름에 끄적이다(初夏戲題) 


  당(唐) 서인(徐夤) / 김영문 選譯 


만물 기르는 훈풍이

새벽을 쓸자


시나브로 연꽃 피고

장미는 지네


초록빛 애벌레도

장자 꿈 배워


남쪽 정원 나비 되어

훨훨 나르네


長養薰風拂曉吹 

漸開荷芰落薔薇 

靑蟲也學莊周夢 

化作南園蛺蝶飛




지금은 장미가 한창이나, 그것이 끝나면 연꽃이 피기 시작한다. 이맘쯤이면 애벌레는 환골탈태하고는 나비로 化하기 시작한다. 장주가 꿈을 꾸었다. 자신이 나비가 되는 꿈이었다. 깨어나 곰곰 생각하니, 나비가 장주가 되었는지, 장주가 나비가 되었는지 알 수가 없다. 그렇게 계절은 봄이라는 문지방을 지나 여름으로 들어선다. 

작년 초여름이었다. 나는 경주에 있었다. 월성 성벽을 거닐다 피곤함이 몰려오고, 녹음이 좋아 그 한켠 숲속 성벽길에 앉았더니 나비 한 마리가 나를 배회하더라. 손끝을 내밀었더니, 살포시 내려앉는다. 

  1. 연건동거사 2018.05.20 12:09 신고

    蛺蝶: (traditional sense) butterfly
    훈풍: 음력 5월을 달리 부르는 말. 음력 5월에 부는 훈훈한 바람이라는 뜻으로, 화풍(和風)이라고도 한다


가을에 이는 그리움(秋思)   


  당(唐) 장적(張籍·768~830)


洛陽城裏見秋風 낙양성에 가을 바람 일어나기 시작해 

欲作家書意万重 집으로 편지 써는데 갖가지 상념 이네 

復恐忽忽説不盡 혹시 서두르다 할 말 하지 못했나 싶어 

臨行人発又開封 길 떠나는 사람 붙잡고 편지 다시 뜯네

  1. 이사부 2018.05.20 19:19 신고

    baidu에는 臨行人発가 아니라 行人臨發로 나오네요.

  2. 이사부 2018.05.21 19:32 신고

    화자가 저처럼 이메일 쓸 때 자꾸 고치는 사람이였나 봅니다, 하하하!



농부를 슬퍼하며(憫農) 2수 중 둘째 


 당(唐) 이신(李紳) / 김영문 選譯 


벼논 메노라니

태양은 중천


땀방울 벼 포기 아래

땅에 스미네


그 누가 알리요

밥상 위 밥이


알알이 모두

고통의 열매임을


鋤禾日當午 

汗滴禾下土 

誰知盤中餐 

粒粒皆辛苦



송학(松鶴)


  당(唐) 대숙륜(戴叔倫) / 김영문 選譯 


비에 젖은 솔 그늘

서늘도 한데


바람에 송화 가루

뿌옇게 졌네


외로운 학

맑은 고요 사랑하는지


나무 위로 날아와서

날아가지 않네


雨濕松陰涼 

風落松花細 

獨鶴愛淸幽 

飛來不飛去



절구(絶句) 둘째 수


  당(唐) 두보(杜甫) / 김영문 選譯 


강물 파아라니

새 더욱 희고


산은 푸르러

꽃빛 불타는 듯


올봄도 어느덧

또 지나가나니


어느 날 이 몸

돌아갈 해일까


江碧鳥愈白 

山靑花欲燃 

今春看又過 

何日是歸年



절구(絶句) 첫째 수 


  당(唐) 두보(杜甫) / 김영문 選譯 


해 긴 날

강산은 아름답고


봄바람에

화초는 향기롭네 


진흙 녹으니

제비 날아오르고 


백사장 따뜻해

원앙이 졸음겹네


遲日江山麗 

春風花草香 

泥融飛燕子 

砂暖睡鴛鴦





산중문답(山中問答)


  당(唐) 이백(李白) / 김영문 選譯


내게 묻기를 무슨 생각에

푸른 산에 깃들어 사나


웃으며 대답 않으니

마음 절로 여유롭네


복사꽃 뜬 계곡물

아득히 흘러가는 곳


여기가 바로 별천지

인간 세상 아니라네 




問余何意棲碧山 

笑而不答心自閑 

桃花流水窅然去 

別有天地非人間



무슨 말이 필요하겠는가? 이론의 여지가 없는 이태백 대표작이다. 도연명을 빌려와 복사꽃 핀 산중 생활을 말한다. 이태백 다른 시들을 견줄 때, 이는 안빈낙도와는 거리가 멀어 절대고독이다. 






익주로 가며 작은 뜰 벽에 쓰다(將赴益州題小園壁)


  당(唐) 장열(張說·667~730) / 김영문 고르고 옮김


해 저물어

몸 더욱 늙어가지만


봄이 와서

고향 집 떠나야하네


아쉬워라

동쪽 뜨락 저 나무들


사람 없어도

꽃은 피우겠지


歲窮惟益老 

春至却辭家 

可惜東園樹 

無人也作花





봄강에서 홀로 낚시질하며[春江獨釣]


 당(唐) 대숙륜(戴叔倫·732~789) / 홍상훈 고르고 옮김  


봄강에서 홀로 낚시질하자니

봄강 운치 유장하기만 하네

한가닥 안개 풀밭 서려 푸르고

꽃 싣고 흐르는 강물 향기롭네

마음이야 모래밭 새들과 같고

덧없는 인생 조각배에 맡기네 

연잎옷 먼지에 물들지 않으니

창랑 물에 씻을 필요 있으랴


獨釣春江上, 春江引趣長.

斷烟棲草碧, 流水帶花香.

心事同沙鳥, 浮生寄野航.

荷衣塵不染, 何用濯滄浪.



  1. 이사부 2018.04.25 18:57 신고

    저 배에 앉아 노를 저어보고 싶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