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76)


아미산 달 타령(峨眉山月歌)


 당 이백 / 김영문 選譯評 


아미산에 반달 뜬

이 가을날에


달그림자 평강강에

비쳐 흐르네


밤중에 청계 떠나

삼협 향하며


그리운 임 못 만나고

투주로 가네 


峨眉山月半輪秋, 影入平羌江水流. 夜發淸溪向三峽, 思君不見下渝州. 


너무 식상한 평어(評語)이지만 또 다시 천의무봉이란 말을 쓸 수밖에 없다. 칠언절구는 4구 28자로 구성되는 지극히 정련된 시 형식이다. 이처럼 짧은 시에 지명이 다섯 개나 등장한다. 아미산(峨眉山), 평강강(平羌江), 청계(淸溪), 삼협(三峽), 투주(渝州)가 그것이다. 총 28자 중 12자가 지명이다. 동서고금의 어떤 시인이 시 한 수를 지으면서 거의 절반에 가까운 시어를 지명으로 채울까? 그런데도 전혀 어색하지 않고 자연스럽다. 오히려 지명의 의미가 시에 완전히 녹아들어 시의 이미지를 강화한다. 아미(峨眉)는 아미(蛾眉)와 발음이 같아 뾰죽한 산봉우리와 눈썹달을 연상하게 한다. 그 발치를 흐르는 평강강(平羌江)은 넓은 평지를 도도하게 흘러가는 강물이다. 아미산에 뜬 아미월(눈썹달)이 강물 속으로 비쳐들어 강과 산이 한 몸이 된다. 절묘하다. 청계(淸溪)는 맑은 물이므로, 산자수명(山紫水明)한 사천(四川)의 풍경을 상징한다. 그 깨끗한 고을을 출발하여 험준한 삼협으로 향하는 마음엔 기대와 불안이 뒤섞인다. 고향을 처음 떠나 객지로 나갈 때 우리도 이와 같지 않았던가? 하지만 내가 사랑하는 사람에겐 인사도 하지 못했다. 그리고 지나는 곳이 어디인가? 투주(渝州)다. 투(渝)는 마음이 변한다는 뜻이다. 땅이 바뀌고 세월이 흐르면 애틋했던 마음도 담담해지기 마련이다. 대개 새로운 사람을 만나 새로운 사랑을 시작한다. 하지만 저 아미산에 뜬 달이 내가 탄 배 위로 끝없이 따라 오듯 나의 마음도 달님을 매개로 그리운 사람을 잊지 못한다. 여러분이 그리워하는 사람은 평안하신가? 한가위가 다가오는 저녁, 저 하늘 위에 뜬 아미월을 한 번 올려다보시기를.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미산에 뜬 달  (2) 2018.09.18
천문산 바라보는 이태백  (1) 2018.09.17
가을비 안개속  (2) 2018.09.17
초가을 비갠 밤 초승달  (0) 2018.09.17
사립문 기대어 자식을 기다리며  (1) 2018.09.13
제비 전송하며  (0) 2018.09.13
  1. yisabu 2018.09.18 22:29 신고

    강을 따라 가는 모습이 보이는 듯 합니다. 영어제목은 문리버라고 하면 되것구먼요. 사진도 그렇고.

  2. yisabu 2018.09.18 22:53 신고

    지명도 다 쓰임새가 다른 듯 합니다.
    “峨眉山月”、“平羌江水” 는 경치에 빗대어 가상의 모습을
    “发清溪”、“向三峡”、“下渝州”는 실제 움직이는 방향을 나타낸 듯 하여
    다 지명인 줄 모르고 깜박 속아 넘어가게끔 시를 허허실실 꾸몄네요.



한시, 계절의 노래(175) 


천문산 바라보며(望天門山)


 당 이백 / 김영문 選譯評  


천문산이 중간에 끊겨

초강이 열리니


벽옥 강물 동류하다

북쪽으로 감아도네


양쪽 강안 푸른 산이

마주한 채 튀어나오자


외로운 돛 한 조각

태양 곁에서 다가오네


天門中斷楚江開, 碧水東流至北回. 兩岸靑山相對出, 孤帆一片日邊來. 


산은 강을 건너지 못하고, 강은 산을 넘지 못한다라는 말이 있다. 하지만 곳곳의 강산을 유람해보면 강이 산을 꿰뚫고, 산이 강을 건너는 곳이 허다함을 알 수 있다. 천고의 세월은 강과 산의 한계를 무너뜨리고 말 그대로 아름다운 ‘강산’을 빚어낸다.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라는 말이 성립하듯, “산은 산이 아니요, 물은 물이 아니다”라는 말도 성립한다. 한계를 돌파한 곳에서 새로운 천지가 열리는 법이다. 강과 산의 변증법을 가장 잘 보여주는 곳이 중국 장강(長江)이다. 배를 타고 장강삼협(長江三峽)을 흘러가보면 눈앞을 압도해오는 강산의 천변만화에 말문이 막힌다. 그저 감탄사만 내뱉을 수 있을 따름이다. 삼협에 속하지는 않지만 천문산도 장강의 그런 명소 중 하나다. 지금의 안휘성(安徽省) 당도현(當塗縣) 남서쪽에 자리한 천문산은 장강이 비스듬히 북류하면서 단애를 만든 곳이다. 동쪽에는 박망산(博望山)이, 서쪽에는 양산(梁山)이 우뚝 솟아 마치 하늘이 만든 관문처럼 서로 대치하고 있다. 이백은 배를 타고 그곳을 지나며 눈앞에 다가오는 장관을 신속하게 포착했다. 저 멀리서 칼로 잘라놓은 듯한 절벽이 서서히 다가오자 벽옥색 강물은 북쪽으로 방향을 바꾼다. 감아 도는 눈앞에 문득 거대한 바위 산이 박두하듯 나타나고, 그 사이로 태양이 비치는 수평선에서는 외로운 돛단배가 천천히 흘러온다. 장엄하고 거대한 자연 앞에서 인간은 외로운 존재다. 도도한 강물 위에서 작은 돛단배는 늘 외롭게 흔들린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미산에 뜬 달  (2) 2018.09.18
천문산 바라보는 이태백  (1) 2018.09.17
가을비 안개속  (2) 2018.09.17
초가을 비갠 밤 초승달  (0) 2018.09.17
사립문 기대어 자식을 기다리며  (1) 2018.09.13
제비 전송하며  (0) 2018.09.13
  1. yisabu 2018.09.17 23:53 신고

    천문산이란게 미국으로 치면 Delaware Water Gap 국립공원 같은 곳인가 보군요. 거기서도 카누 대여하면 태양을 등지고 강물따라 내려올 수 있습니다. 역시 이태백!

경주 서악동 고분군과 서악동 삼층석탑



한시, 계절의 노래(174) 


가을비 탄식 10수 중(秋雨歎十解) 아홉째 


 송 양만리 / 김영문 選譯評 


안개인 듯 먼지인 듯

있는 듯 없는 듯


순식간에 짙어졌다

다시 또 듬성듬성


구월 새벽 맑은 서리

홀연히 망각하고


이월 초 몽몽한 날씨

그대로 불러오네


似霧如塵有却無, 須臾密密復疏疏. 忽忘九月淸霜曉, 喚作濛濛二月初.


안개보다는 굵고 이슬비보다는 가는 비, 안개도 아니고 이슬비도 아닌 비를 ‘는개’라고 한다. 는개는 온 천지를 몽몽하게 덮으면서 사람의 마음까지 적신다. 가을인데도 마치 봄처럼 느껴져 저 강변 어디 촉촉한 버드나무엔 연초록 새싹이 돋을 듯하다. 도종환의 「가을비」가 떠오른다. “어제 우리가 함께 사랑하던 자리에/ 오늘 가을비가 내립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는 동안/ 함께 서서 바라보던 숲에/ 잎들이 지고 있습니다” 가슴 저리다. 하지만 그가 장관이 되기 전에는 절창으로 다가오던 이 시가, 지금은 시적 여운이 반감 되는 느낌이다. 오세영의 가을비는 섬뜩하다. “후두둑/ 관에 못질하는 가을비 소리” 무서워라! 그럼 가을에 내리는 는개비는 사람을 죽이는 독가스일까? 가슴 떨리는 가을이다. 가을비에 젖고 있는 이 세상 모든 추녀(秋女), 추남(秋男)들의 무사 생환을 기원한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미산에 뜬 달  (2) 2018.09.18
천문산 바라보는 이태백  (1) 2018.09.17
가을비 안개속  (2) 2018.09.17
초가을 비갠 밤 초승달  (0) 2018.09.17
사립문 기대어 자식을 기다리며  (1) 2018.09.13
제비 전송하며  (0) 2018.09.13
  1. 연건동거사 2018.09.17 22:39 신고

    忽忘九月淸霜曉, 喚作濛濛二月初

    이 구절 해석이 좀 막연하고 잘 와닿지 않네요.

  2. 연건동거사 2018.09.17 23:02 신고

    이렇게 해석이 까다로운 구절은 작자의 개인적 경험이 투사된 절창일것이라고 막연히짐작하는데 뜻을 정확히 알기 어려우니 아쉬울 뿐입니다.

김천 봉곡사



한시, 계절의 노래(173) 


초가을 비가 개다(初秋雨晴)


 송 주숙진 / 김영문 選譯評 


비 갠 후 시원한 바람

더위를 거둬가자


뜰앞 오동 잎잎마다

초가을 알리네


뜬 구름 황혼 좇아

모두 떠나자


누각 모서리 초생달이

옥 갈고린양 걸려 있네


雨後風凉暑氣收, 庭梧葉葉報初秋. 浮雲盡逐黃昏去, 樓角新蟾掛玉鉤. 


주숙진은 남송 시단에서 이청조(李淸照)와 쌍벽을 이루는 여성 시인이다. 대략 이청조보다 50여 년 늦게 태어나 맑고 애절한 시풍으로 일세를 풍미했다. 그러나 시를 모르는 저속한 벼슬아치에게 시집가서 불화하다가 우울증이 겹쳐 마흔 중반쯤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설에는 호수에 뛰어들어 자결했다고도 한다. 그의 사(詞) 「생사자(生査子)·정월대보름(元夕)」에 나오는 “버드나무 꼭대기에 달 떠오를 때, 황혼 뒤 만나자 기약했다네(月上柳梢頭, 人約黃昏後)”라는 시구는 가정을 가진 여성이 남몰래 밀회를 즐기는 내용이어서 당시 뿐만 아니라 이후 수많은 전통 지식인의 지탄과 매도의 대상이었다. 주숙진이 세상을 떠난 후 친정 부모는 그의 불행한 삶이 뛰어난 문재(文才) 때문이라 여기고 그의 시고(詩稿)를 모두 불태웠으나 이미 항간에 전해진 작품이 워낙 많아서 지금까지도 그의 『단장시집(斷腸詩集)』과 『단장사(斷腸詞)』가 전해오고 있다. 이 시는 비 갠 후 초가을 황혼 무렵 갈고리처럼 예쁘게 걸린 초생달을 읊은 시다. 맑은 바람에 우수수 흔들리는 오동잎 소리는 마침내 우수의 가을이 왔음을 알리는 BGM이다. 이제 온 천지에 가을 음악 첫 소절이 깔리는 시절이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문산 바라보는 이태백  (1) 2018.09.17
가을비 안개속  (2) 2018.09.17
초가을 비갠 밤 초승달  (0) 2018.09.17
사립문 기대어 자식을 기다리며  (1) 2018.09.13
제비 전송하며  (0) 2018.09.13
돌무더기여, 방해하지 말지어다  (0) 2018.09.13



한시, 계절의 노래(172)


동파 선생 시를 차운하다(次東坡先生韻)


 송 장효상(張孝祥) / 김영문 選譯評 


아득하게 강남 땅

바라다보니


자욱한 안개 속에

태양이 뜨네


백발성성 양친께선

대문에 기대


자식 돌아 오기를

손꼽는다네


悠然望江南, 日出煙靄微. 倚門雙白發, 屈指待兒歸. 


백발이 성성한 부모가 대문에 기대 기다리는 자식은 어디로 갔을까? 왜 돌아오지 않는 걸까? 중국 강남은 대지도 넓은 데다 강, 호수, 운하가 많아 안개가 끼면 정말 망망한 느낌이 든다. 태양이 떠도 달처럼 보이며 사방을 분간할 수 없다. 오리무중(五里霧中)이란 말을 저절로 이해할 수 있다. 태양은 떴으나 망망한 대지를 바라보며 백발 부모는 자식을 기다린다. 군대에 갔을까? 공부하러 갔을까? 이도 저도 아니라면 젊음의 방황 때문에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는 것일까? 자식은 자신이 부모가 되어봐야 부모 마음을 안다고 했다. 하지만 사랑하는 부모님 곁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자식의 마음은 어떨까? 세상 일은 내가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는 법이다. 모든 자식들은 떳떳하게 당당하게 부모님 곁으로 돌아가고픈 욕망이 있다. 오늘도 우리 부모님은 망망한 안개 속을 헤매는 자식을 기다린다. 오늘도 우리 자식들은 떳떳한 자식으로 돌아가기 위해 심신의 고통을 이겨내고 있다. 부모와 자식 간의 사랑은 모든 사랑의 원천이다.

  1. yisabu 2018.09.13 21:34 신고

    옛날에도 이렇게 차운했다고 밝혔다는 점을 요즘 사람이 참고해야겠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71)


제비를 보내며(送燕)


 명 석보(石寶) / 김영문 選譯評


가을 제사 소식 일찍 듣고

돌아갈 생각으로


새로 낳은 새끼 위해

날개옷 다듬누나


옛 보루는 내년에도

아무 탈 없을 테니


주렴에 동풍 불 때

날아오길 기다리리


蚤聞秋社已思歸, 更爲新雛櫛羽衣. 故壘明年管無恙, 東風簾幕待君飛. 


추사(秋社)는 옛날 가을철에 토지신에게 올리던 제사다. 민간에서도 선조들 산소를 찾아 시제(時祭)를 올렸다. 지금도 각 문중마다 시제를 올리는 풍습이 남아 있다. 시제 때 축관이 축문 읽는 소리를 들으면 자못 엄숙하고 창망한 느낌이 든다. “계절은 흘러 서리와 이슬이 이미 내렸습니다. 선영을 소제하고 올려다보니 그리운 마음 이길 수 없습니다.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제수로 경건히 시제를 올립니다. 흠향해주시옵소서.(氣序流易, 霜露旣降, 瞻掃封塋, 不勝感慕. 謹以淸酌庶羞, 祗薦歲事, 尙饗.)” 낭랑한 목소리에 구성진 가락으로 축문을 읽던 문중 장로들은 모두 세상을 떠나고, 이젠 내가 꺽꺽대는 목소리로 억지로 축문을 읽어야 하는 시절이다. 음복 대열 말석에 앉아 떡 한 조각 받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젠 상석에 자리를 잡아야 한다. 아니 제관이 몇 안 되니 상석과 말석을 구분할 수조차 없다. 시제에 참석하는 제관들은 해마다 줄어들고 있으므로 이 풍속조차 언제까지 유지될지 알 수 없다. 장구한 역사에서 풍속이 바뀐 것이 한 두 번이랴? 시절의 변화를 어떻게 막을 수 있겠는가? 이 무렵 전선줄이나 높은 나무 위에는 다시 강남으로 돌아가려는 제비 떼가 줄지어 앉아 있다. 오늘 올려다본 하늘 위에도 남쪽 귀환을 준비하는 제비 떼가 장엄한 대열을 이루고 있었다.

경주 표암


한시, 계절의 노래(170)


어지러운 돌무더기(亂石)


 唐 이상은 / 김영문 選譯評 


범과 용이 웅크린 듯

종횡으로 뒤엉켜서


별빛 점차 스러지니

빗방울이 맺히네


동서로 오가는 길

방해하지 말기를


술고래 완적이

통곡하다 죽을 테니


虎踞龍蹲縱復橫, 星光漸減雨痕生. 不須幷礙東西路, 哭殺廚頭阮步兵. 


이상은 시는 대부분 난해하다. 어휘 구사가 생경하고 느닷없다. 하지만 특이하고 기발한 특징을 보인다. 그의 시를 마주하면 다른 생각을 할 겨를이 없다. 수수께끼를 풀 듯 시에 집중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복잡한 미로 속을 헤매느라 출구를 찾지 못한다. 그래도 이 시는 이상은의 시 중에서 평이한 편에 속한다. 기암괴석이 마구 엉긴 모습을 범과 용이 웅크린 것으로 비유한 기구(起句)는 쉽게 이해가 된다. 그럼 승구(承句) “별빛 점차 스러지니 빗방울이 맺힌다”는 무슨 뜻인가? 별이 땅에 떨어져 돌이 된다는 고사를 빌려왔다. 별이 땅에 떨어져 운석이 되면서 서서히 빛과 열을 잃고 그 표면에 습기가 차 물방울이 맺힌다는 뜻이다. 기발하고 독창적인 표현이다. 마지막 전구(轉句)와 결구(結句)는 위진(魏晉)시대 완적(阮籍)의 행적을 모르면 이해하기 힘들다. 완적은 죽림칠현(竹林七賢)의 한 사람이다. 위(魏)나라 신하였으므로 사마씨(司馬氏)의 진(晉)나라를 인정하지 않고 거리낌 없는 기행(奇行)으로 권력을 비웃었다. 그는 술에 만취하여 혼자 수레를 타고 정처없이 치달리다가 길이 막힌 곳에 이르면 큰 소리로 통곡하다가 돌아오곤 했다. 이상은이 완적의 에피소드를 빌려 자신의 불우한 처지를 슬퍼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당시(唐詩)는 이상은에 이르러 매우 난해해졌지만 그 표현은 더욱 확대되고 의미는 더욱 깊어졌다. 



한시, 계절의 노래(169)


무후 사당(武侯廟)(사당은 백제성 서쪽 교외에 있다<廟在白帝西郊>)


 당 두보 / 김영문 選譯評


남은 사당에

단청은 퇴락


텅 빈 산엔

초목만 가득


후주를 떠나는 소리

들려오나니


다시는 남양 땅에

눕지 못했네


遺廟丹靑落, 空山草木長. 猶聞辭後主, 不復臥南陽.


사천 성도 무후사



중국 남양(南陽), 성도(成都), 양양(襄陽), 기주(夔州) 등지에 모두 제갈량 사당이 있다. 이 시에 나오는 제갈량 사당은 기주에 있는 고묘(古廟)다. 옛 백제성 서쪽 교외로 지금은 충칭시(重慶市) 펑제현(奉節縣)에 속한다. 백제성이 어떤 곳인가? 촉한 선제(先帝) 유비가 세상을 떠난 곳이다. 유비가 세상을 떠난 곳에 자리한 무후사(武侯祠)이므로 한층 더 비장하고 엄숙하다. 유비의 삼고초려(三顧草廬)에 응하여 남양 땅을 떠나올 때 제갈량은 다시 돌아올 수 있으리라 생각했을까? 아마 그 떠남이 마지막인 줄 알고 있었으리라. 역사에는 공자처럼 “안 되는 줄 알면서 행하려는 사람(知其不可而爲之者)”들이 있다. 제갈량도 그런 사람 중 하나였다. 유비, 관우, 장비, 제갈량, 조자룡 등 모두 우리 이웃 집과 이웃 마을에 살던 평범한 이웃사촌이었다. 그들이 의리 하나로 뭉쳐 새 세상을 꿈꿨다. 유비는 원통하게 세상을 떠나면서 제갈량에게 자신의 아들 유선이 변변찮으므로 직접 보위에 오르라고 권했다. 그러나 제갈량은 어린 임금을 배반하지 않았다. 그가 북벌에 나서며 어린 임금에게 올린 「출사표」는 천고의 명문으로 사람의 심금을 울린다. 그는 대군을 이끌고 북벌에 나섰으나 결국 돌아오지 못하고 오장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출병하여 승리하지 못하고 몸이 먼저 죽었다.(出師未捷身先死)” 우리와 우리 이웃의 꿈은 그렇게 끝이 났으나 그건 끝이 아니라 영원한 시작이었다. 두보는 퇴락한 사당에서 꿈결처럼 들려오는 제갈량의 『출사표』 낭송 소리를 들었다. 제갈량은 끝내 남양 땅으로 돌아가지 못했다. 우리는 무엇을 위해 천지사방을 치달리는가? 우리는 언제 고향 땅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비 전송하며  (0) 2018.09.13
돌무더기여, 방해하지 말지어다  (0) 2018.09.13
퇴락한 사당에서 생각하는 제갈량  (0) 2018.09.13
말이 없어야 한다는 말은?  (0) 2018.09.13
알알이 황금인 벼  (1) 2018.09.08
골수가 시린 가을밤  (1) 2018.09.08

김천 대덕산 설경


한시, 계절의 노래(168)


노자를 읽다(讀老子)


 당 백거이 / 김영문 選譯評


침묵하는 지자보다

말하는 자가 못하단 말


이 말을 나는야

노자에게 들었네


만약에 노자를

지자라고 말한다면


어찌하여 자신은

오천 자를 지었을까?


言者不如知者默, 此語吾聞於老君. 若道老君是知者, 緣何自著五千文.


형용모순 또는 모순어법이라는 말이 있다. 한 문장 안에 모순된 상황을 나열하여 전달하려는 의미를 더욱 강화하는 수사법이다. 가령 “소리 없는 아우성”, “반드시 죽어야 산다(必死卽生)”, “눈을 감아야 보인다” “색은 곧 공이요, 공은 곧 색이다(色卽是空, 空卽是色) 등등, 곰곰이 따져보면 말이 안 되지만 일상에서 흔히 쓰이면서 말하려는 주제를 극적으로 전달한다. 우리 주위의 고전 중에서 형용모순으로 가득 찬 책은 바로 『노자(老子)』다. 개권벽두에서 벌써 이렇게 선언했다. “도(道)를 말로 표현할 수 있으면 불변의 도가 아니다.(道可道非常道.)” ‘도(道)’는 진리를 의미하지만 그 자체로 ‘말하다’는 뜻도 가진다. 그러므로 이 구절은 “말을 말로 표현할 수 있으면 불변의 말이 아니다”로 번역할 수도 있다. 『노자』 첫머리에 벌써 ‘침묵은 금이다’라는 슬로건을 내건 셈이다. 하지만 그는 5천 자 수다를 계속 이어나갔다. 5천 자는 유가의 경전에 비해 매우 과묵한 편이라고 주장할 수도 있겠지만, 노자는 가장 먼저 “도가도비상도(道可道非常道)”란 간판을 달았으므로 바로 뒷구절부터는 그 자체로 형용모순이 되는 셈이다. 노자의 형용모순 어법은 무엇을 겨누고 있을까? 바로 형용모순으로 범벅이 된 현실이다. 인의를 주장하는 자들이 높은 관직에 앉아 불의한 짓을 서슴지 않는다. 효도와 화목을 내세우는 왕실이 궁정암투와 집안싸움을 그치지 않는다. 신의를 표방하면서 친구를 배신하는 일은 또 얼마나 많은가? 노자는 형용모순이면서도 형용모순임을 모르는 현실을 풍자하며 형용모순 어법으로 도(道)에 다가가려 했다. 중당의 대문호 백거이가 『노자』의 그런 특징을 몰랐을 리 없다. 그런데도 『노자』를 읽고 왜 5천자의 저작을 남겼냐고 힐난하는 것은 또 하나의 형용모순에 다름 아니다. “문인이 서로 경시함은 옛날부터 그러했다(文人相輕, 自古而然)”란 조비(曹丕)의 말이 떠오른다. 



한시, 계절의 노래(167) 


벼가 익다 세 수(禾熟三首) 중 둘째


 송 공평중 / 김영문 選譯評 


풍년 기상이

사람 마음 위로하니


참새 짹짹 소리도

아름답게 들리네


산해진미 먹는 아이

이 느낌 어찌 알리


시골집 곡식 알알

모두가 황금임을


豐年氣象慰人心, 鳥雀啾嘲亦好音. 玉食兒郞豈知此, 田家粒粒是黃金.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가을날」을 읊조리는 시절이다. “주여, 때가 왔습니다./ 지난 여름은 참으로 위대했습니다. ……//마지막 과일들이 무르익도록 명하소서/ 이틀만 더 남국의 날을 베푸시어/ 과일들의 완성을 재촉하시고, 독한 포도주에는/ 마지막 단맛이 스미게 하소서” 100여년 만에 가장 무더웠다는 올 여름도 지나가고 들판에는 벼 익는 냄새가 구수하게 번진다. 가을장마도 끝났으므로 이제는 마지막 따가운 가을 햇볕이 필요한 때다. 온갖 곡식과 과일이 제각각 풍성한 가을을 준비한다. 허수아비의 힘을 빌려서라도 모두 내쫓고 싶던 참새들 지저귀는 소리도 이제는 아름다운 음악으로 들려온다. “농사는 천하의 큰 근본(農者天下之大本)”임은 변할 수 없는 진리다. 황금 들판에 황금 알곡이 무르익는 계절에 우리 곁 모든 이의 나날도 풍요롭고 아름다우시기를... 


  1. 연건동거사 2018.09.09 10:08 신고

    풍년의 풍요함이란 도시에서는 느끼기 어렵지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