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선후기 최대 화가로 꼽히는 단원 김홍도. 하지만 그 일생에 대해서는 그다지 알려진 바가 없다. 가장 신빙성 있는 기록이 아래에 소개하는 조희룡이라는 당시 사람의 증언이다. 조희룡(趙凞龍·1789~1866)은 김홍도의 아들 김양기라는 사람과 친분이 많았다고 증언하고 있다. 이는 조희룡의 문집 <<호산외기>> 중에 '김홍도전'(金弘道傳)이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다.

 

김홍도(金弘道)는 字가 사능(士能)이요 號는 단원(檀園)이다. 아름다운 풍채와 태도에 마음은 활달하고 구애됨이 없어 사람들이 신선세계에 사는 인물이라 했다. 그가 그린 산수(山水), 인물(人物), 화훼(花卉), 영모(翎毛)는 묘함에 이르지 않은 것이 없었으니, 특히 신선(神仙)을 잘 그렸다. 준찰(?擦), 구염(句染), 구간(軀幹), 의문(衣紋)을 앞 사람들에게서 본받지 아니하고 스스로 천기(天機)를 운용하여 정신과 그림의 생리(生理)가 시원스럽고 광채가 혁혁하니 보는 사람을 즐겁게 하니 예원(藝園)의 특별한 솜씨였다.

 

정조 때 대궐에서 도화서(圖畵署) 화원으로 있었는데 매양 한 폭 그림을 올릴 때마다 임금의 마음에 들었다. 임금은 일찍이 회칠을 한 큰 벽에 해상(海上)의 여러 신선을 그리도록 했다. 홍도는 환관에게 진한 먹물 두어 되를 받들게 하고는 모자를 벗고 옷을 걷어올리고는 서서 붓을 휘두르기를 풍우(風雨)와 같이 하니 두어 시간이 못되어 완성했다.

 

그림 속 바닷물은 약동하니 집을 무너뜨릴 기세였고, 사람은 그 생동하는 모습이 구름을 뚫고 하늘을 올라가는 듯했다. 옛날 대동전(大同殿) 벽화(壁畵)가 이보다 나을 수 없었다.

 

또 임금이 금강산과 사군(四郡. 단양<丹陽> 청풍<淸風> 영춘<永春>제천<堤川>)의 산수를 그리라고 했을 때는 각 고을에 명하여 음식 지공을 경연(經筵)에 참여하는 신화와 같이 하도록 하니 이는 특별 대우였다. 그는 음직(陰職)으로 벼슬이 연풍현감(延豊縣監)에 이르렀다.

 

원래 집이 가난하여 간혹 끼니를 잇지 못했다. 하루는 어떤 사람이 매화 한 그루를 팔려 하니 매우 특이했다. 돈이 없어 못 사고 있는데 마침 돈 삼천 錢을 보내준 사람이 있었으니 이는 그림을 받기 위한 예물이었다. 이에 이천 전을 떼어내 매화를 사고 팔백전으로는 술 몇 되를 사서 동인(同人)들을 모아 매화(梅花)를 감삼하는 술자리를 마련했다. 그의 소탈하고 광달함이 이와 같았다.

 

아들 김양기(金良驥)는 자가 千里, 호는 긍원(肯園)이라 했다. 그는 그림에 가법을 이어받아 산수와 가옥과 나무를 잘 그렸는데 아버지 보다 낫다고 하는 사람도 있었다. 나와 절친했는데 이제는 죽은 지 이미 여러 해가 되었다.

 

찬한다.

 

“예우(倪迂. 예찬<倪瓚>)의 그림은 앞사람의 자취를 쓸어낸 데다 그 소쇄함이 세속을 벗어났으므로 강좌(江左) 사람들이 예우의 그림이 있고 없음으로써 사람의 고상함과 속됨을 정했다. 元나라 때 이름난 화가가 성대히 일어났으나 그 중 예운림(倪雲林)이 드높고 빼어났던 것은 특히 그의 인품이 높았기 때문이다. 김홍도가 긍재(兢齋) 김득신(金得臣), 호생관(毫生館) 최북(崔北), 고송류수관(古松流水館) 이인문(李寅文) 사이를 독보적으로 왕래한 것은 어째서일까? 그 까닭은 ‘인품이 높아야 필법(筆法) 또한 높다’고 말하고 싶다. (김득신 최북 이인문은 단원과 함께 나란히 세상에 이름이 났다.)

김홍도 초상화에 부친 찬가〔對右菴金君像贊〕


남이 남의 초상화를 그리면 그 사람의 고움과 추함이 그대로 드러나는 반면, 내가 나 자신의 초상화를 그리면 내 주견에 제약을 받는다. 그런 까닭에 김군(金君)이 신군(申君)을 시켜 자기 얼굴을 그리도록 했다. 문인은 자기 글에 서문을 쓰지 않고, 명사는 자기 자신의 전기(傳記)를 쓰지 않는 옛날의 법에서 나온 생각이다.

세상에서 재능있는 예술가로서 김군을 소중히 여기는 것과 마찬가지로 나도 예술가로서의 재능 때문에 김군을 소중히 여긴다. 그러나 이제 김군의 초상화를 보니 영롱한 옥인 듯, 향기로운 난초인 듯하여 듣던 것보다 훨씬 나은 인물이다. 이야말로 그저 화가에 지나지 않는 사람이 아니라, 참으로 온아(溫雅)한 군자로구나.

그랬더니 김경오(金景五)와 정성중(鄭成仲)이 이렇게 말했다.

“선생님께서 앞으로 김군의 용모와 행동거지를 직접 보시고, 그가 하는 말을 직접 들어보신다면 이 초상화가 김군의 진면(眞面)을 7할밖에 드러지지 못했음을 새삼 깨닫게 되실 것입니다.”


본관 여주(驪州). 평생 재야문사로 18세기 조선 문단에 우뚝한 자취를 남긴 이용휴(李用休.1708~1782)가 남긴 글 중 하나이다. 앞선 조희룡의 글에서 보았듯이 단원(檀園) 김홍도(金弘道)라는 인물이 18세기 이후 조선 화단에서, 특히 사대부들 사이에서 일종의 신화적인 인물이 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그에 대한 이런 평가가 이미 당시에 존재했음을 두 글을 단적으로 엿보이고 있거니와, 위에서 말한 김홍도가 자기 초상을 그리게 했다는 또 다른 화공 申君은 혹여 신윤복일까 모르겠다.


하늘이 사물을 탄생시킬 적에는 이치를 그 형상 속에 깃들게 하는 법이다. 그러고서 가장 신성한 성인에게 하늘을 대신하여 하고 싶은 말을 하고 교화를 널리 펴게 하니, 그러한 말과 교화가 담겨 있는 곳이 바로 경서(經書)일 지니라. 그러나 말이란 모름지기 문자의 힘을 빌어서야만 전달되므로 하늘은 또 창힐(蒼?)을 시켜 문자를 만들게 했다.

 

문자는 처음에는 형상을 본떠 만들었기에 그 활용에는 한계가 있는지라, 하늘은 또 이번에는 사황(史皇)에게 그림을 그리게 했다. 이렇게 그림과 문자가 서로 어울리자 비로소 말과 교화를 완벽하게 표출할 수 있게 되었다.

 

그렇지만 숱한 세월을 거치고 드넓은 세상을 확장하는 동안, 문자는 늘 세상에서 제자리를 지킨 반면, 그림은 나타나기도 하고 깊이 숨기도 해서 ‘빈풍도’(?風圖)와 ‘왕회도’(王會圖) 이래로 세상에 드러난 그림이 얼마 되지 않는다. 간간이 재능과 기상이 출중한 사람이 나타나 넘쳐흐르는 재주로 화훼도(花卉圖)와 영모도(翎毛畵)를 그렸는데 그 빼어난 솜씨는 조화옹(造化翁)을 빼다박아 사람의 마음과 눈을 즐겁게 만들었다. 그러므로 그림의 세계는 무시할 수가 없느니라.

 

김군(金君) 사능(士能)은 스승이 없이도 터득하는 지혜의 소유자로서 참신한 뜻을 창출하여 그의 붓이 이르는 곳에는 그의 정신도 함께 이르렀다. 머리털 같은 비취빛과 황금빛, 실오라기 같은 붉은 빛과 흰 빛으로 그린 그림은 정교하면서도 아름다워 옛사람이 나의 솜씨를 보지 못해 한스럽다는 푸념도 할 만도 했다. 따라서 상당한 자긍심을 갖고서 자중하여 가볍게 그림을 그리는 법이 없었다.

 

인품이 대단히 높은 그는 고아하고 운치 있는 선비의 풍모를 지녔으므로 자기의 정신적 고민과 에술적 솜씨를 이용하여 남들과 교제하는 데 쓸 그림을 제공하여 화장대나 부엌에서 두고 보는 감상거리로 만들고픈 생각이 조금도 없었다.

 

무릇 글씨란 비유컨대 사람의 성명(姓名)이요 그림이란 얼굴 생김새다. 어떤 사람의 성명만을 알고 그의 얼굴 생김새를 모른다면 비록 왼종일 옆자리에 나란히 앉아 있다 해도 알아보지 못할 테니 그게 될 말인가?

 

아! 그림과 글씨는 발생이 같을 뿐만 아니라 형체 또한 동일하다. 그럼에도 세상에서는 글씨는 중시하면서도 그림은 낮잡아 보아 심지어는 화공(畵工)이나 화사(畵史)라고 불러 욕을 보이기까지 한다. 그 이유는 도대체 무엇인가?

 

김군이 거처하는 집에 편액을 걸고 대우암(對右菴)이란 이름을 붙였는데, 이는 ‘왼쪽에는 그림을 두고 오른쪽에는 글씨는 둔다’(左圖右書)는 옛사람의 말을 취한 이름이다. 그림과 글씨가 분리되어 각기 외롭게 제 길을 간 역사가 오래인데 지금에는 다시 합해졌으니, 서법가와 화가가 서로를 축하해 마지 않을 터이다.

 

본관 여주(驪州). 이 블로그 다른 글에 소개하는 것과 같이 평생 재야문사로 18세기 조선 문단에 우뚝한 자취를 남긴 이용휴(李用休.1708~1782)가 남긴 글 중 하나이다. 이에 의하면 김홍도는 자기가 살면서 작업을 하는 집, 즉, 당호(堂號)를 대우암(對右菴)이라 했으며, 그것은 글씨와 그림을 함께 한다는 뜻에서 취한 것임을 알 수 있다. 대우(對右)란 오른쪽을 마주본다는 뜻이거니와 여기서 말하는 오른쪽은 말할 것도 없이 ‘左圖右書’의 우서(右書)와 같은 말이니, 오른쪽에 있는 글씨를 마주보는 이는 결국 화가이니, 對右란 화가를 말하며, 암(菴)이란 집을 말함이니, 대우암(對右菴)이란 말은 글자 그대로는 ‘오른쪽에 있는 글씨를 마주하는 사람이 사는 집’이란 뜻이 될 터이다.

 

대우암의 풍경을 담은 그림으로 김홍도 그림은 현재도 전하고 있으니, 1784년에 제작한 단원도(檀園圖)가 그것이다. 이 그림 속 대우암 마루에는 세 사람이 앉아 있으니, 김홍도 자신과 다른 화가 강희언(姜熙彦), 여행가 정란(鄭瀾)이 그들이다. 

 

 

김홍도, <단원도(檀園圖)> 78.5x135.3cm, 종이에 담채, 개인소장 --- 추후 보강 예정

 

단원도(檀園圖)

 

김홍도(金弘道)

후기(1786년)

산수

종이에 담채

135 × 78.5㎝

개인소장

 

이 그림의 화제에 의하면 단원은 그의 나이 36세인 신축(辛丑,1781년) 청화절(淸和節)에 그의 집을 찾아온 창해옹(滄海翁) 정란(鄭瀾)과 평소 친교가 있던 강희언(姜熙彦)과 함께 진솔회(眞率會)라는 아회(雅會)를 가졌다고 한다. 그로부터 5년 후 강희언은 고인이 되었고 단원은 궁핍하여 산남의 객관(客館)에서 기식할 때 홀연히 창해옹을 만나게 되어 5년전 일을 생각하며 이 그림을 그리게 되었다고 한다. 


암벽으로 둘려진 돌담집 초려(草廬)의 사랑방 들마루에서 아회가 벌어지고 있다. 멀리 뒤로는 성벽이 보이고 암벽 아래는 석상이 놓여 있다. 뜰에는 연잎이 푸르른 연못과 그 옆에 수석이 놓여 있고, 미끈한 오동나무 한 그루가 서 있는 앞마당에는 학이 노닐고 있는 매우 운치있는 곳이다. 김홍도는 거문고를 타고 있고, 큰 부채를 들고 비스듬히 앉아 있는 인물은 강희언이며, 앞쪽에서 시를 읊고 있는 사람이 창해옹이다. 인물의 의습선이며 자연스러운 자세가 그의 풍속화를 보는 듯하며 뒷편의 바위는 그의 <서원아집도(西園雅集圖)>에 나오는 바위와 비슷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