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220)






찬 비[寒雨] 


[宋] 범성대(范成大) / 김영문 選譯評 


무슨 일로 겨울날

비가 창을 때리는가


밤에는 두둑두둑

새벽에는 주룩주룩


만약에 하늘 가득

흰 눈으로 변한다면


외로운 뜸배 타고

저녁 강에 낚시 하리


何事冬來雨打窗, 夜聲滴滴曉聲淙. 若爲化作漫天雪, 徑上孤篷釣晚江.


이 시가 당나라 유종원(柳宗元)의 「강설(江雪)」을 모티브로 삼고 있음은 마지막 구절을 보면 알 수 있다. 유종원의 「강설」 마지막 구절이 바로 “혼자서 추운 강의 눈을 낚는다(獨釣寒江雪)”이다. 대자연과 마주한 인간의 절대 고독을 극적으로 그려냈다. 추운 강의 낚시질은 조옹(釣翁)의 선택에 의한 의도적 행위이므로 주체적으로 고독과 마주선 인간의 경건함과 신성함마저 느껴진다. 이후 이 시의 ‘독조한강(獨釣寒江)’ 또는 ‘한강독조(寒江獨釣)’라는 이미지는 수묵화의 독립된 화제(畫題)로 정형화되어 수많은 명품으로 예술화되었다. 일본 도쿄 국립박물관에 소장된 송대 마원(馬遠)의 『한강독조도』와 명대 주단(朱端)의 『한강독조도』도 동일한 주제를 그린 명품이다. 마원의 그림에는 아예 도롱이와 삿갓도 갖추지 않은 늙은이가 일엽편주에 몸을 싣고 낚시에 집중하고 있다. 늙은이를 실은 낚싯배 외에는 모두 망망한 허공이다. 주단의 그림은 마원의 그림보다 사실적이다. 깎아지른 절벽 위에 흰 눈이 가득 덮인 소나무가 늘어져 있고, 그 소나무 끝에는 고드름이 강을 향해 매달려 있다. 그리고 고드름 아래에는 도롱이를 입고 삿갓 쓴 늙은이가 뜸배 끝에 앉아 추운 강에 낚싯대를 드리우고 있다. 일반인은 보통 비가 오거나 눈이 오면 낚시를 하다가도 집으로 돌아오기 마련이다. 그런데 하필 눈 오는 날 차가운 강으로 나가 고독 속에서 낚시하는 사람들은 무엇을 낚을까? 강태공처럼 천하를 낚을까? 아니면 엄자릉(嚴子陵)처럼 고절(高節)을 낚을까? 원말(元末) 명초(明初) 당숙(唐肅)은 “고기를 실은 게 아니라 시만 싣고 돌아온다(不載魚歸只載詩)”라 했다. 모두 나름대로 세속을 벗어난 정답을 제시했지만, 내가 보기엔 이들의 정답도 모두 세속 티끌에 얽매인 듯하다. 눈을 낚는 늙은이 앞에 천하니 고절이니 시 따위가 대관절 무슨 대수일까?


한시, 계절의 노래(145)


조대(釣臺)


 송 대복고(戴復古) / 김영문 選譯評 


만사에 무심하여

낚싯대 하나 드리우니


삼정승 벼슬로도

이 강산 안 바꾸리


평소에 유문숙을

잘못 알고 지내와서


공허한 명성만

세상 가득 야기했네


萬事無心一釣竿, 三公不換此江山. 平生誤識劉文叔, 惹起虛名滿世間.


역사에는 돈과 권력의 노예로 살아간 사람도 부지기수지만 돈과 권력을 헌신짝보다 못하게 여긴 선비들도 적지 않다. 그중 유명한 사람이 바로 이 시 배경의 주인공 엄광(嚴光)이다. 그는 후한 광무제(光武帝) 유수(劉秀)의 친한 벗이다. 광무제는 후한을 건국한 후 자신에게 서슴없이 직간하며 정치를 올바르게 이끌어줄 사람으로 엄광을 지목하고 모든 예를 다해 그를 궁궐로 모셨다. 엄광은 궁궐에 도착하여 만조백관이 도열한 자리에서 광무제의 자(字)를 부르며 무람없이 굴었다. “어이! 문숙(文叔)이 오랜만일세!” 만조백관들은 깜짝 놀라 그의 입을 막으려 했다. 그러자 광무제는 만조백관을 나무라며 길을 비키라고 했다. “아이구! 자릉(子陵)이 이게 얼마만인가? 오늘 오랜만에 밤새도록 회포를 풀어보세!” 모든 신하를 물리친 후 두 사람은 코가 비틀어지도록 술을 마시고 황제의 침상에서 함께 잠이 들었다. 밤새 천문을 보던 태사가 날이 밝을 무렵 사색이 되어 황제의 침전으로 달려와 고했다. “폐하, 지난밤에 객성(客星)이 주성(主星)을 침범했습니다.” 광무제는 껄껄 웃었다. “저 친구가 짐의 배 위에 다리를 얹어놓고 잤느니라. 소란 떨지 말라!” 광무제는 엄광에게 조정의 요직을 맡아달라고 간곡하게 요청했지만 엄광은 황제의 말을 듣지 않고 그 길로 다시 부춘산(富春山) 칠리탄(七里灘)으로 가서 낚시를 드리우고 아름다운 강산을 즐기며 평생을 마쳤다. 지금도 그가 낚시를 했다는 조대(釣臺)가 남아 있다. 이 이야기는 후세로 전해져 수많은 시인과 화가의 창작 소재가 되었다. 남송 말기 대복고가 지은 이 시와 그 두 번째 구절 ‘삼공불환차강산(三公不換此江山)’은 그중에서도 천하의 명구로 전해온다. 얼마 전에 보물 지정이 예고된 우리나라 김홍도의 ‘삼공불환도(三公不換圖)’도 바로 엄광의 고사와 대복고의 이 시에서 모티브를 취했다. 세상의 온갖 풍파를 겪으며 나이가 들다보면 엄광의 깨끗하고 당당한 자세가 얼마나 어려운지 실감한다. 우리 주위에 도사린 유혹이 얼마나 많은가? 하지만 자고로 그런 유혹에 빠지지 않은 사람, 임금도 함부로 신하로 삼을 수 없었던 사람이 있었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석, 하늘이 허락한 딱 하루  (0) 2018.08.23
말복, 얼음 받아 돌아가는 날  (0) 2018.08.23
낚싯대 드리우며  (0) 2018.08.16
이백이 두보에게  (0) 2018.08.16
늦여름 더위  (0) 2018.08.16
타들어가는 대지  (0) 2018.08.16



봄강에서 홀로 낚시질하며[春江獨釣]


 당(唐) 대숙륜(戴叔倫·732~789) / 홍상훈 고르고 옮김  


봄강에서 홀로 낚시질하자니

봄강 운치 유장하기만 하네

한가닥 안개 풀밭 서려 푸르고

꽃 싣고 흐르는 강물 향기롭네

마음이야 모래밭 새들과 같고

덧없는 인생 조각배에 맡기네 

연잎옷 먼지에 물들지 않으니

창랑 물에 씻을 필요 있으랴


獨釣春江上, 春江引趣長.

斷烟棲草碧, 流水帶花香.

心事同沙鳥, 浮生寄野航.

荷衣塵不染, 何用濯滄浪.



  1. 이사부 2018.04.25 18:57 신고

    저 배에 앉아 노를 저어보고 싶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