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첫눈[新雪]


[高麗] 이숭인(李崇仁·1347~1392) 





아득한 세밑 하늘 

첫눈 산천 두루 덮었네

새들은 산속 나무둥지 잃고 

스님은 바위에서 샘물 찾네

주린 까마귀 들녘서 끼욱끼욱 

언 버드나무 시냇가에 누웠네

어느 곳이 인가인지  

먼 숲에서 흰연기 오르네 


蒼茫歲暮天, 新雪遍山川. 鳥失山中木, 儈尋石上泉. 飢烏啼野外, 凍柳臥溪邊. 何處人家在, 遠林生白煙. 


이숭인 문집인 《도은집陶隱集》 권 제2에 수록됐다. 어느 해인가 내린 첫눈이 폭설이었던 듯, 하지만 이것이 실경은 아니라고 나는 본다. 마치 그림 보고 썼거나, 탁상에서 안출한 인상이 짙다. 


이 시와 아주 흡사한 전대 시편이 있으니 중국 당대 시인 맹호연(孟浩然)의 '서울로 가는 도중 눈을 만나[赴京途中遇雪]'라는 제하 작품이거니와, 다음과 같다. 


迢遞秦京道,蒼茫歲暮天。窮陰連晦朔,積雪滿山川。

落雁迷沙渚,飢烏集野田。客愁空佇立,不見有人煙。


이를 보면, 도은의 저 첫눈은 실상 표절임을 안다. 따라서 이 그림이 실제 경험을 토대로 한 시가 아님은 명백하다. 


국화담 주인을 찾아갔다가 만나지 못하고[尋菊花潭主人不遇]

[唐] 맹호연

발걸음 국화담에 이를 즈음
마을 서쪽으로 해 이미 기울었네
주인은 중양절 맞으러 산에 가고
닭이랑 개만 부질없이 집 지키네

行至菊花潭
村西日已斜
主人登高去
雞犬空在家

맹호연의 죽음을 곡한다[哭孟浩然] 


[唐] 왕유(王維)


죽은 친구 다시 볼 수 없는데

한수는 오늘도 동쪽으로 흐르네 

묻노니 양양 땅 늙은이여   

채주엔 강산이 텅 비었는가  


故人不可見 

漢水日東流 

借問襄陽老 

江山空蔡州




맹호연은 당대 중기 저명한 시인으로, 동시대를 살다간 왕유와는 절친이었으니, 둘은 소위 전원시라 해서 전원을 소재로 하는 시들로 일세를 풍미했거니와, 그런 까닭에 이 둘은 항용 왕맹(王孟)이라 병칭되었다. 양양 땅 늙은이란 맹호연이 지금은 호북성에 속하는 양양(襄陽) 출신임을 빗댄 말이거니와, 그가 죽어 허무 허탈하기 짝이 없는데 하염없이 동쪽으로 흘러가는 한수(漢水)란 장강 지류 중 하나로 섬서성 남부 미창산(米倉山)에서 발원해 호북성을 통과해 무한(武漢)에서 장강에 유입한다. 

채주(蔡州)란 일명 蔡洲라 하는 곳으로, 바로 맹호연 고향이다. 《전당시全唐詩》에 이 시를 수록하면서 이르기를 “岘山 동남쪽 1리 지점에 채주蔡洲가 있으니, 채모(蔡瑁)가 산 곳이라 해서 그리 부른다”고 했다.  

그런 땅 늙은이요, 절친 호연이 죽었으니, 이젠 그곳 강산은 텅비었다고 말했으니, 상실에 대한 슬픔이 절절하기만 하다. 

《전당시》에 이르기를 “이때 (왕유는) 전중시어사이자 지남선으로 양양에 이르러 이 시를 지었다(时为殿中侍御史,知南选,至襄阳有作)”고 했으니, 이에 근거할 때 이 시는 唐 玄宗 開元 29年(741)에 썼음을 안다. 




이화여대 서울캠퍼스에서 만난 마가목



한시, 계절의 노래(150)


초가을(初秋)


 당 맹호연 / 김영문 選譯評 


시나브로 초가을 밤

점점 더 길어지고


맑은 바람 스산하게

쓸쓸함을 더해주네


불볕더위 물러가고

초가집은 고즈넉한데


섬돌 아래 잔디밭에

이슬방울 반짝이네 


不覺初秋夜漸長, 淸風習習重凄凉. 炎炎暑退茅齋靜, 階下叢莎有露光. 


화룡점정(畵龍點睛)이란 말이 있다. 남조 양(梁)나라 때 장승요(張僧繇)란 화가가 금릉(金陵) 안락사(安樂寺) 벽에 용 네 마리를 그렸는데 용의 눈동자를 그리지 않았다. 사람들이 까닭을 묻자 장승요는 눈동자를 그리면 용이 하늘로 날아가 버린다고 대답했다. 사람들이 믿지 못하고 굳이 눈동자를 그리게 하자 뇌성벽력이 내리치며 용 두 마리는 승천했고, 눈동자를 그리지 않은 두 마리만 남게 되었다고 한다. 이에 화룡점정은 어떤 일이나 사물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비유한다. 동진 화가 고개지(顧愷之)도 그림을 그릴 때 전신(傳神)을 중시하며 인물의 눈동자를 찍는데 전심전력을 기울였다. 전신(傳神)은 ‘정신을 전한다’는 뜻이다. 그림에만 이런 이론이 있는 게 아니다. 한시에서도 ‘시안(詩眼)’이란 말이 있다. 한 편의 한시에서 그 시의 주제와 정신이 집중된 한 글자를 ‘시안’이라고 한다. ‘시안’에는 고도로 정련된 전체 시의 이미지나 요점이 함축되어 있다. 그럼 이 한시의 ‘시안’은 무엇일까? 추야(秋夜), 청풍(淸風), 처량(凄涼), 서퇴(暑退), 노광(露光) 등의 시어는 어떤 글자를 바라보고 있을까? 그것은 바로 ‘정(靜)’이다. 이 한시의 모든 시어는 가을밤의 ‘고즈넉함(靜)’을 꾸며주고 있다. 화룡점정처럼 이 한시도 ‘정(靜)’ 자에 이 시의 정신이 집중되어 있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풍, 신의 분노?  (0) 2018.08.25
불사不死를 꿈꾸며  (0) 2018.08.25
가을 문턱에서  (0) 2018.08.25
향수에 젖어  (0) 2018.08.25
파초 이파리 때리는 밤비  (0) 2018.08.25
칠석, 하늘이 허락한 딱 하루  (0) 2018.08.23


한시, 계절의 노래(57)


끄적이다(戱題) 


   당(唐) 맹호연(孟浩然) / 김영문 選譯評 


나그네 취해 자다

못 일어나니


주인이 해장하자

불러 깨우네


닭개장과 기장 밥

익었다 하고


술동이엔 맑은 술

있다고 하네


客醉眠未起, 主人呼解酲. 已言雞黍熟, 復道甕頭淸.


함께 술을 마시며 속 깊은 이야기를 주고받는 벗이 있다면 당신은 성공한 삶을 살고 있다. 우리는 술자리에서조차 자신의 본 모습을 숨기고 위선과 가식으로 일관하기 일쑤다. 하지만 술은 위대한 마력으로 인간의 위선과 가식을 벗겨 버린다. 코가 비틀어지도록 함께 술을 마셔봐야 그 사람의 본 모습을 알 수 있다. 서로의 눈물을 닦아주고 서로의 등을 두드려주며 우정은 깊어간다. 함께 술에 취해 잠을 자다가 아침에 해장국을 끓여놓고 잠을 깨우는 벗이 있다면 당신은 더 없이 행복한 사람이다. 나의 아픈 속을 달래주는 벗이야말로 진정한 벗이기 때문이다. 



  1. 연건동거사 2018.06.05 04:46 신고

    河北稱甕頭,謂初熟酒也: 옹두는 처음 익은 술!!


봄 새벽[春曉] 


  당(唐) 맹호연(孟浩然)


봄잠 취해 날 밝는 줄도 몰라

여기저기 뭇새 지저귀는 소리

간밤 비바람 소리 들리더니

꽃잎은 얼마나 떨어졌을까


春眠不覺曉 

處處聞啼鳥 

夜來風雨聲 

花落知多少



  1. 연건동거사 2018.04.15 08:00 신고

    좋은 시입니다.

  2. 한량 taeshik.kim 2018.04.15 09:49 신고

    좋죠? 수묵화 읽는듯한 기분이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