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214) 


낙유원에 올라(登樂遊原)


[唐] 두목 / 김영문 選譯評 





넓은 허공 일망무제

외로운 새 사라지고


만고의 모든 역사

그 속으로 침몰했네


한나라 왕조 살피건대

무슨 일 이루었나


다섯 능엔 나무 없어도

가을바람 일어나네


長空澹澹孤鳥沒, 萬古銷沈向此中. 看取漢家何事業, 五陵無樹起秋風.


성당 시대의 이두(李杜)라고 하면 우리는 바로 이백과 두보를 떠올린다. 두 사람은 중국 전통 시단의 쌍벽이다. 하지만 만당(晩唐) 시대에도 이두(李杜)라는 말이 유행했다. 당시 시단을 주름잡던 이상은과 두목을 가리킨다. 두목은 “遠上寒山石徑斜, 白雲生處有人家”라는 「산행(山行)」 시로 천하에 명성을 떨쳤지만 기실 그는 역사를 소재로 흥망성쇠의 비감을 읊는 ‘회고시(懷古詩)’에서 장기를 발휘했다. 이상은은 우리에게 “夕陽無限好, 只是近黃昏”이라는 시(「낙유원에 올라(登樂游園)」)로 유명하다. 그는 역사보다 인간 실존의 비애에 더 깊은 관심을 기울였다. 「낙유원에 올라」라는 같은 제목의 시를 누가 먼저 지었는지는 불분명하지만 두 사람은 앞서거니 뒤서거니 장안의 명소 ‘낙유원’에 올라 시를 지었다. 이상은이 석양을 바라보며 인간 존재의 원초적인 고독감을 노래하고 있는데 비해, 두목은 역사의 흥망성쇠를 비장하게 읊었다. 외로운 새가 가뭇없이 사라지는 광막한 허공, 그곳으로 만고의 제국들이 모두 침몰했다. 천하를 호령하던 한나라 황제들이 이룩한 사업은 무엇인가? 저 까마득한 하늘 아래 누워 있는 다섯 무덤뿐이다. 나무 한 그루도 없이 황폐한 다섯 능엔 가을바람만 마른 풀을 스치며 지나간다. 역사의 교훈은 멀리 있지 않다. 은(殷)나라는 바로 앞 하(夏)나라 멸망의 교훈을 거울삼아야 한다는 ‘은감불원(殷鑑不遠)’이란 말이 있다. 어찌 은나라만 그러하겠는가? 초심을 잃고 오만하게 민심 위에 군림하려는 자들은 예외없이 멸망의 나락으로 떨어진다. 그 누가 가을바람을 두려워하지 않는가?

무덤에 가서 조상을 제사하는 행위인 묘제墓制 혹은 묘를 살피는 성묘省墓는 실은 각종 의례서에서는 근거를 찾기 어렵다. 이는 아마도 어느 일정 시기까지 무덤에다가 그 표식인 봉분을 만들지 않은 데서 비롯한 것으로 나는 본다. 중국사를 보면 공자 이전에는 봉분이 없어, 일단 무덤을 쓰고 나면, 그 위치는 후손도 이내 잊어버린다. 그런 까닭에 장소도 모르는 묘제가 있을 수가 없다. 따라서 묘제의 제1 성립 조건은 그 위치 확인이다. 묘제를 둘러싼 이렇다 할 규정이 없는 까닭은 나는 이런 역사성에서 말미암는다고 본다. 묘제 혹은 성묘는 때마다 무덤을 소제하는 행위인 소분掃墳 혹은 잡초를 베어내는 벌초伐草와도 밀접하다. 

봉분이 없던 시대, 조상숭배는 자연 조상의 혼이 깃들었다고 간주하는 사당인 종묘宗廟 혹은 가묘家廟, 그 신체神體가 깃들었다는 밤나무 막대기인 신주神主 문화 발달을 불러온다. 종묘와 가묘는 시체와 혼의 분리를 위한 시설이다. 이 시대 무덤은 저 먼 곳에다가 만드는 일이 보통이니, 하기야 거리가 문제가 되었으리오? 어차피 무덤 제사가 없는데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이 점이 조선시대 일부 지식인 사회에서도 궁금했던 모양이다. 조선 중기 때 문사文士 심수경(沈守慶․1516~1599)의 《견한잡록(遣閑雜錄)》에 보이는 이야기다. 

우리나라 명절 중에 설날ㆍ한식(寒食)ㆍ단오(端午)ㆍ추석(秋夕)에는 묘제(墓祭)를 지내고, 3월 3일(상사일)과 4월 8일(석탄일), 그리고 9월 9일(중양절)에는 술 마시고 논다. 《주자가례(朱子家禮)》에 ‘묘제는 3월 상순에 지낸다’고 했으며, 중국에서는 지금도 이같이 행한다. 우리나라 풍속에는 네 명절에 지내는데, 그 출처는 어느 때부터 시작되었는지 모르겠다. 《(국조)오례의(五禮儀)》에는 ‘설날ㆍ단오ㆍ추석에는 사당에서 제사지낸다’고 해서 한식은 빠졌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모두 묘제는 지내니, 또한 그 어찌 된 까닭인지 모르겠다. 중국에서는 한식에 그네를 타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단오에 그네를 타니, 명절에 행하는 풍속 역시 무슨 연유로 다르게 되었는지 모르겠다. 나라에서 지내는 능묘(陵墓) 제사가 지극히 번거롭고, 사삿집 묘제(墓祭) 역시 번거롭지만 예(禮)를 어기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 임진난 후에는 나라의 제사가 감해졌으니, 사삿집 묘제도 감해야 할 것이다. 

'READING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면앙정가와 가사문학  (0) 2018.02.19
동몽선습  (0) 2018.02.19
묘제와 봉분  (0) 2018.02.19
서얼 차별, 그 부당성은 누구나 알았으나...  (0) 2018.02.19
왕릉의 신도비  (0) 2018.02.19
연오랑세오녀와 신라수이전  (0) 2018.02.19

2017년 2월, 경주 傳 황복사지 인근을 발굴한 매장문화재 전문조사기관 성림문화재연구원은 이곳에서 통일신라시대 미완성 왕릉을 발굴했다면서, 그 성격을 가릉(假陵)이라 규정한 조사성과를 공개했다. 보통 제왕이 자기가 죽어 묻힐 곳으로 생전에 미리 만든 무덤을 수릉壽陵이라 하는데, 그런 용어가 싫다 해서 가릉이라 부르기로 했다고 한다. 

아마도 현대 한국사회에서 널리 쓰는 가묘(假墓)라는 말에서 힌트를 얻은 듯한데, 그것이 왕릉에 대한 버전이 가릉일 것이므로, 그 명칭이 가릉이건 가묘건, 임시 무덤을 말한다는 점에서 저 용어 역시 문제는 없지 않다. 분명 조사단에서는 저 무덤이 만들다가 어찌된 이유로 중단하고 폐기한 왕릉이라 해서 저리 이름을 붙였지만, ‘미완성 왕릉’이라 하는 편이 훨씬 그 의미를 명료하게 전달한다고 본다. 가릉이나 가묘는 temporary tomb라는 뜻이지, unfinished tomb이 아니기 때문이다. 조사단이 사용한 가릉은 맥락으로 보아, 후자다.

그것이 설사 조사단 추정 혹은 주장처럼 미완성이라 해도, 그것 역시 수릉일 가능성은 농후하다. 생전에 자기 묻힐 곳으로 만든 무덤 일종임은 부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수릉이란 대체 무엇일까? 

수릉은 우선 그 개념어가 장수를 기원하는 뜻을 담았으니, 壽란 단순한 목숨이 아니요, 여기서는 longevity를 말한다. 역설을 빌려 장수를 기원한 것이다. 

동아시아에서 수릉은 연원이 아주 깊다. 춘추전국시대 이전에는 내가 확실한 증거를 지금 이 단계에서는 포착하지 못하나, 진 시황제는 확실히 그 생전에 그 자신의 무덤을 대대적으로 만들었으니, 이후 역대 중국 제왕은 이 패턴을 공식화한다. 

한국사를 보면 내가 보고 들은 바가 짧은지 모르나, 조선 태조 이성계는 확실히 자기 무덤을 자기가 만들었다. 하지만 실제와 계획은 달라, 이성계는 그가 잡은 곳이 나중에 문제가 있다 해서, 다른 곳에 묻혔다.

그럼에도 우리는 이 사례로써 고려시대 역시 수릉이 일반 패턴이었음을 안다. 이성계는 내가 누차 지적했듯이 고려인이다. 

신라시대는 기록이 엉성해 알 수는 없으나, 장례 기간으로 보아 고려는 태조 왕건 이래 죽 수릉이었다. 이는 무엇 때문인가 하면 ‘이월역일제以日易月制’라 해서, 거상 기간 27개월 혹은 25개월을 하루 한달을 치는 시스템이 보편화하기 때문이다. 

왕건은 고려사와 고려사절요를 보면 죽은 지 27일 만에 매장하고 상복을 벗었다. 이를 처음 도입하기는 내 기억에 한 경제景帝인가 文帝거니와, 27개월 거상기간이 지나치게 길어 생활에 여러 모로 불편하다는 반론은 이미 공자 시대에 있었다.

공자는 이 경우 무대포 원리주의에 가까워 3년상을 주장했다.

하지만 제왕이 3년 동안 상복 입고 있으면 생활 불편을 차치하고라도 권력누수가 발생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고심책으로 나온 것이 이일역월제다. 

문제는 이런 단축이 급속도로 능제陵制 시스템에서는 수릉의 가속화를 불러왔다는 점이다. 

25일, 혹은 27일 만에 매장까지 끝내려면 제왕릉은 규모가 크고 돈이 열나 들고 공역이 엄청나므로, 막상 죽음과 더불어 곧바로 시작한다고 해도 도저히 이 기간에 무덤을 만들 수는 없다. 그래서 이런 시스템에서는 무덤을 미리 만들어 놓아야 한다. 

두 번째로 무덤 구조의 변화를 불러왔다. 신라 적석목곽분은 수릉이 되기가 무척이나 힘들다. 일본의 전방후원분도 수릉이 될 수는 없다. 미리 만들어 놓을 수 없거나 그렇기는 무척이나 힘든 구조이기 때문이다. 물론 그럴 수는 있으나, 이 경우 저 거대한 봉분을 다시 파제끼고 묻어야 하기 때문에 수릉일 수가 없거나 곤란하다. 

신라 적석목곽분이나 일본의 전방후원분은 그 계획에서 완공에 이르는 시간이 居喪기간이다. 왜인가? 미리 만든 무덤일 수가 없기 때문이다. 실제 천마총이나 황남대총 발굴결과를 봐도 이들 무덤이 미리 만들어 놓고 나중에 해당 피장자가 죽어서 그 시체를 묻기 위해 다시 봉토를 판 흔적이 없다. 따라서 결론은 하나다. 

적석목곽분은 사람이 죽어서 비로소 입지 선정을 비롯한 공사 계획에 착수했으며, 그가 묻힌 시점이 바로 묘지 조성이 끝나는 시점이었으며, 그것이 바로 상복을 벗는 시점이었다. 

신라의 경우 아마도 태종무열왕 무렵 이후 석실분으로 간 듯한데, 중국식 예제가 확실히 상장제에도 도입되었다는 증거다. 석실분이어야 생전에 미리 무덤을 맹글어 놓았다가 왕이 죽으면 간단히 대문을 열고 왕을 안치할 수 있게 된다. 

석실분 도입은 합장 시스템을 일반화했다. 대문만 따면 되므로, 이 석실분은 여러 모로 경제적 편익이 있었으니 봉분을 두 개 만들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그런 까닭에 무덤이 열라 크다 해서 그것을 만든 사회 혹은 국가, 혹은 그를 대표하는 군주가 진정한 고대국가에 돌입했니 하는 말은 허무맹랑 낭설에 지나지 않는다. 

소위 고총高塚 고분의 등장을 국가 권력자의 등장 지표로 삼은 고고학도들 말은 경청할 필요가 전연 없다. 

  1. 한량 taeshik.kim 2018.02.11 11:46 신고

    《后漢書·光武紀下》:“初作壽陵。將作大匠竇融上言園陵廣袤,無慮所用。” 李賢 注:“初作陵未有名,故號壽陵,蓋取久長之義也。 漢自文帝以后皆預作陵,今循舊制也。”《三國志·魏志·武帝紀》:“(建安二十三年)六月,令曰:‘古之葬者,必居瘠薄之地。其規西門豹祠西原上為壽陵,因高為基,不封不樹。’”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