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연히 느낌이 있어서[感遇]  


[조선] 허봉(許篈·1551~1588)


전남 장성 고경명 묘소에서



낭군은 둑가 버들 좋아하셨고

소첩은 고개 위 솔 좋았어요

바람 따라 홀연히 흩날리며

이리저리 쓸려가는 저 버들개지

겨울엔 그 자태 변하지 않는

늘 푸른 솔과 같지 않지요 

좋아함과 싫어함 늘 변하기에

걱정스런 마음만 가득하답니다


君好堤邊柳, 妾好嶺頭松. 柳絮忽飄蕩, 隨風無定蹤. 不如歲寒姿, 靑靑傲窮冬. 好惡苦不定, 憂心徒忡忡. 


전남 장성 고경면 묘소에서



조선후기 문사 한치윤(韓致奫·1765~1814)이 《열조시집(列朝詩集)》에서 채록했다면서, 그의 《해동역사(海東繹史)》 권제49 예문지(藝文志) 8 본국시(本國詩) 3 본조(本朝) 하(下)에 위 시를 수록하면서, 《열조시집》을 인용해 이르기를 “허봉(許篈)의 여동생이 김성립(金成立)한테 시집갔는데, 착했지만 사랑을 받지 못했다. 이 때문에 이 시를 지었다”고 했다. 허봉은 허균(許筠·1569~1618)의 형이요, 난설헌(1563~1589)의 오빠다. 따라서 김성립한테 시집간 여동생이란 곧 허난설헌을 말한다.  


한시 제목에 흔히 등장하고, 이 시에서도 제목으로 삼은 감우(感遇)란 우연히 생각난 바를 읊었을 때 쓰는 말로써, 이것도 저것도 붙이기 싫을 때는 무제(無題)라 하기도 한다. 시를 보면, 허봉은 여자에 가탁해 바람기 다분한 한 남자만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남자 바라기의 심정을 나무에 견주어 그 자신의 신세를 한탄했으니, 남자는 봄날만 되면, 이리저리 그 꽃방울 날리는 버들개지맹키로, 이 여자 저 여자를 전전하며 사랑을 갈구하는 남자에 견주어, 화자인 여자는 같은 자리 높은 산 꼭대기를 홀로 지키는 소나무에 비긴다. 이를 무슨 전통시대 유교 윤리를 끌어다가 설명하기도 하는 모양이나, 글쎄, 그것이 꼭 전통시대 유교윤리만이리오? 



서성 선생 글이다. 


육지(陸贄, 754~805)는 자가 경여(敬輿)이며 소주 가흥(嘉興, 절강성) 사람이다. 773년 진사과와 박학굉사과에 급제하여 화주(華州) 정현위(鄭縣尉)로 나갔다. 얼마 후 위남주부(渭南主簿)가 되었으며, 조정에 들어가 감찰어사, 사부원외랑 겸 한림학사가 되었다. 783년 태위 주비(朱沘)가 역모를 일으켜 대진(大秦)을 세우고 스스로 황제에 올라 장안을 점령하였을 때 덕종의 피난을 시종하며 대부분의 조서를 썼기에 ‘내상’(內相)이라고 칭해졌다. 덕종이 환궁한 후 간의대부에서 중서사인으로 올랐다. 792년 중서시랑으로 재상이 되었다. 794년 배연령(裴延齡)의 참언으로 태자빈객으로 좌천되었으며 다음해 충주별가(忠州別駕)로 폄적되었다. 805년 순종이 즉위하면서 환궁의 명을 내렸으나 조서가 도착하기 전에 죽었다. 육지는 조정에서 근무할 때 수많은 제고(制誥)와 주의(奏議)를 제작하였는데 이들을 모두 병문(騈文)으로 썼다. 그러나 육조 이래의 화려한 병문에 대해 불만이었기에 비교적 소박하고 충실한 내용의 병문으로 바꾸었다. 병문과 산문을 적절히 어울려 쓰는 작법은 후대에 큰 영향을 미쳤다. 『신당서』에 『비거문언』(備擧文言) 20권과 시문부표장(詩文賦表狀) 15권이 저록되어 있으나 대부분 전하지 않으며, 현재 『당육선공한원집』(唐陸宣公翰苑集) 24권이 전한다. 현재 시 3수와 부 7편이 전한다. 『구당서』와 『신당서』 본전에 생애가 기록되어 있다.


禁中春松

금궐의 봄 소나무


陰陰淸禁裏  맑은 금궐 안 무성히 우거졌으니

蒼翠滿春松  푸른 비취빛 봄 소나무 가득해라

雨露恩偏近  비와 이슬에 은택이 두루 미치고

陽和色更濃  따뜻하고 온화하여 빛이 더욱 짙어라

高枝分曉日  높은 가지엔 새벽 해 걸리고

虛吹雜宵鐘  솔솔 부는 바람은 밤 종소리와 섞이네

香助鑪煙遠  향기는 멀리 향로 연기 더하고

形疑蓋影重  모양은 겹친 차개 그림자 같아라

願符千載壽  원컨대 천년 수명을 누리려니

不羨五株封  태산 오대부송이 부럽지 않아라

倘得廻天眷  더구나 천자의 관심을 받는다면

全勝老碧峰  오래된 푸른 봉우리보다 훨 나으리


* 시첩시 (773년 출제)


台植案 : 중국 시를 보면 소나무를 소재로 삼은 작품이 생각보다 적은데, 이는 기후 풍토에 기인한 것이 아닌가 한다. 그런 점에서 이 시는 소나무를 제재로 삼았다는 점에서 나는 주목하고 싶다. 


한시, 계절의 노래(124)


소나무를 읊다(詠松) 첫째 수


 송 호중궁(胡仲弓) / 김영문 選譯評 


추위 견디는 마음을

홀로 품고서


사계절 있는 줄도

알지 못하네


붉은 태양 이글이글

내리쬘 때도


소나무 숲 아래는

저절로 가을


獨抱歲寒心, 不知時有四. 赤日行炎天, 林下自秋至.


소나무 숲은 왜 시원할까? 짙은 그늘과 솔바람 소리 때문이리라. 하지만 이것뿐이라면 다른 나무 숲과 큰 차이가 없다. 그늘 짙기로 말하자면 잎 큰 활엽수가 한 수 위일 터이다. 그런데도 옛 사람들은 송림(松林)에서 송풍(松風)을 쐬며 피서를 즐겼다. 무슨 까닭인가? 소나무는 세한심(歲寒心)을 품고 있다 여겼기 때문이다. ‘세한심(歲寒心)’, 말만 들어도 한기가 느껴지지 않는가? 공자가 말했다. “날씨가 추워진 연후에야 소나무와 잣나무가 늦게 시듦을 안다(歲寒然後知松柏之後彫也)” 사육신의 한 사람인 성삼문은 “봉래산 제일봉에 낙락장송 되었다가/ 백설이 만건곤할 제 독야청청하리라”라고 읊었다. 추사 김정희의 「세한도(歲寒圖)」에서 느껴지는 칼칼하고 차가운 기상은 어떤가? 소나무는 한겨울 추위보다 더 차갑고 곧은 기상을 품고 있다. 소나무 숲에 앉으면 솔바람에 묻어오는 가을 서리와 북풍한설의 차가움, 그리고 그것을 이겨내는 ‘세한심’으로 등골이 서늘해진다.



송학(松鶴)


  당(唐) 대숙륜(戴叔倫) / 김영문 選譯 


비에 젖은 솔 그늘

서늘도 한데


바람에 송화 가루

뿌옇게 졌네


외로운 학

맑은 고요 사랑하는지


나무 위로 날아와서

날아가지 않네


雨濕松陰涼 

風落松花細 

獨鶴愛淸幽 

飛來不飛去

<강릉 선교장 송림(松林)>


<기자수첩> 소나무에는 국경도, 국적도 없다

2014/01/03 18:05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문화재 보수 현장을 소재로 하는 사건마다 거의 늘 빠지지 않는 논리가 국수주의다. 우리 것이 마냥 최고로 좋다는 믿음이 지나쳐 우리의 문화재 현장에 들어가는 재료는 반드시 국산이어야만 한다는 믿음은 외국산에 대한 혐오로 발전하곤 하는 모습을 우리는 너무 자주 본다.


그런 극명한 보기가 단청 훼손으로 촉발한 숭례문 복구 부실논란 사건이다. 총체적 복구 부실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그것을 보여주는 중요한 증거 중 하나로 외국산, 특히 일본산 아교나 안료 사용을 들었다. 국보 1호인 우리의 자존심 숭례문을 복구하는데 어찌 일본산을 쓸 수가 있느냐는 질타가 쏟아진 것이다.


숭례문 복원에 쓰인 목재 중에서도 기둥이나 들보처럼 덩치가 큰 주축 건축 소재인 대경목(大梗木)이 국산이 아니라 러시아산이라는 의혹에도 이런 국수주의의 짙은 그림자가 어른거린다.


물론 애초에 사용하기로 한 삼척 준경묘의 이른바 금강송을 다른 곳으로 빼돌리고, 이보다 헐값이라는 러시아산을 썼다면 이는 국민에 대한 믿음을 배신한 중대 범죄 행위이며, 그에 대한 중벌은 피할 수는 없을 것이다. 이는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면 알 것이다.


하지만 이런 논란과 관련해 만약에 러시아산을 썼다면 지금의 숭례문을 헐어버리고 새로 지어야 할지도 모른다느니, 국산 금강송은 잘 건조하면 균열 현상도 발생하지 않는 세계 최고의 소나무이며, 러시아산을 비롯한 여타 외국산 소나무에 견주어 가장 훌륭한 건축 소재라는 주장이 나오고, 더구나 그런 말이 정답인 것처럼 통용되는 현상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국내에서 흔히 '금강송'으로 통하는 소나무는 동해안 일대 백두대간을 따라 자라는 육송을 지칭하는 비학술 용어에 지나지 않는다. 이런 금강송이 좋은 목재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그것이 세계 최고의 목재일 수는 없다. 간단히 말해 금강송은 좋은 목재 중 하나인 것이다.


그것과 바꿔치기했다는 의혹이 이는 러시아산 소나무만 해도 유라시아 대륙을 걸치는 그 광활한 대륙의 어느 곳에서 생산된 소나무인지에 따라 얘기가 완전히 달라진다. 그 소나무가 혹여 두만강 건너편 연해주산이라면 그 소나무 역시 이른바 금강송의 일종임은 의심할 나위가 없다.


<경주 경덕왕릉 솔숲>


그리고 설혹 러시아 다른 지역 소나무라 해서, 그리고 그 가격이 국내산 금강송보다 훨씬 싸다 해서 품질 또한 국산보다 저급이라는 주장은 적어도 이 분야 전문가들은 코웃음을 친다. 나아가 금강송은 충분히 건조하면 건물을 세워도 갈라지지 않는다는 주장도 나오지만 적어도 고건축학자나 식물학자들에게는 비웃음을 산다.


우리 소나무가 세계에서 제일 좋고, 전통건축에서 그런 소나무만 썼다면 종묘와 창덕궁을 비롯해 적어도 수백 년을 버틴 전통건축물의 기둥과 들보가 곳곳에서 균열이 간 현상을 어떻게 설명하겠는가. 금강송이라 해서 갈라지지 않는다는 믿음은 신화에 지나지 않는다.


외국산 소나무 중에서도 전문가들은‘더글러스 소나무’라 불리는 캐나다산 소나무는 건축재료로 뛰어난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실제로 이 소나무는 광화문 복원에도 쓰였다. 하지만 광화문에 캐나다산 소나무가 쓰였다고 해서 그것이 부끄럽다고 저 건물을 헐어내고 국산 소나무로만 채운 새 건물을 지을 수는 없다.


설혹 숭례문에 러시아산 소나무가 쓰인 의혹이 사실로 밝혀졌다고 하자. 그것은 애초의 약속을 저버린 것이므로 그 행위가 범죄행위가 될지언정, 그렇기에 그것을 부수고 새로 지어야 한다는 논리는 될 수가 없다.


숭례문, 광화문이 대한민국 문화유산이라는 국적이 부여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나무가 국적을 갖는 것은 아니다. 소나무에는 국경도, 국적도 없다.


http://blog.yonhapnews.co.kr/ts1406/

taeshik@yna.co.kr



Pinee Trees at Seongyojang Residence Compound, Gangreung, Gangwondo Province

江原道江陵市船橋庄松林 / 강릉 선교장 소나무숲 


Seongyojang is a typical upper-class residence of the late Joseon dynasty. It was built in 1703 by Yi Naebeon, a 11th generation desendant of Prince Hyoryeongdaegun. The house comprises an Anchae(the women's quarters), a 
Yeolhwadang(the men's quarters), a Haengrangchae(servants quarters), a Dongbyeoldang east wing women's quarters), a Seobyeoldang(west wing library), a Hwallaejeong(pavilion) and an annex building.

Seongyojang, though 300 years(10 generations) have passed since its erection, preserves its origina forms, and succeeds to the fame and tradition of Sadaebu(upper-class) house of the Joseon dynasty.

'HERITAGE in PHoTo > DOMEST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Han River  (0) 2018.02.04
Tomb of Lee Deokhyeong  (0) 2018.02.03
The Han River  (2) 2018.02.03
Dogapsa Temple  (0) 2018.01.27
Honghwamun Gate  (0) 2018.01.24
Pine Trees at Seongyojang Residence Compound  (2) 2018.01.21
  1. Kay 2018.01.21 13:52 신고

    잘 읽었습니다.

  2. 한량 taeshik.kim 2018.01.21 17:33 신고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