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43)


늦여름 즉흥시(季夏卽事)


 송 조보지(晁補之) / 김영문 選譯評 


붉은 접시꽃 비를 맞아

꽃대 길게 자라고


푸른 대추 바람 없어도

가지 무겁게 누르네


주춧돌 축축하니

사람도 땀에 젖고


찌는 숲 속 매미들

뜨겁게 울어대네


紅葵有雨長穗, 靑棗無風壓枝. 濕礎人沾汗際, 蒸林蟬烈號時.


늦여름 찌는 듯한 더위를 읊은 6언절구다. 이 시만 읽고 있어도 온몸에 곧바로 땀이 솟아오를 듯하다. 무덥고 습기 찬 늦더위를 실감나게 묘사했다. 대학에서 중국문학사를 강의할 때 이 시의 작자가 활약하는 북송 시기에 이르면 매우 곤혹스러웠다. 이 작자의 우리말 발음 때문이다. ‘조보지(晁補之)’는 황정견(黃庭堅), 장뢰(張耒), 진관(秦觀)과 함께 소문사학사(蘇門四學士)에 속하므로 언급하지 않을 수도 없다. 소문사학사란 북송의 대문호 소식 문하의 유명한 네 문인이다. 가능한 한 무미건조하게 이름을 언급하지만 학생들 사이에서는 미묘한 기류가 형성된다. 이것뿐이 아니다. 조금 뒤 남송 시기에 이르면 ‘주자지(周紫芝)’가 등장한다. 이 또한 난처하기는 마찬가지다. 주자지는 남송 초기 시(詩)와 사(詞)에 모두 뛰어난 문학가였으나 당시의 간신 진회(秦檜)에게 아첨하며 영화를 누렸다. 중국 발음으로는 별로 특별할 것이 없지만 우리 발음으로 읽었을 때 문제가 발생한다. 모두가 흘러가버린 지난날의 기억 속 작은 편린이다. 지금 중국문학사를 강의하는 분들은 어떻게 대처하는지 궁금하다. 하긴 뭐 중국문학사란 강좌조차 사라진 대학이 있다고 하니 나의 궁금증은 정말 구석기시대의 화석에 불과할지도 모르겠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낚싯대 드리우며  (0) 2018.08.16
이백이 두보에게  (0) 2018.08.16
늦여름 더위  (0) 2018.08.16
타들어가는 대지  (0) 2018.08.16
구슬처럼 튀는 빗방울  (0) 2018.08.16
달빛은 차가운데 인간세상 소는 왜 헐떡이는지  (0) 2018.08.11


한시, 계절의 노래(136)


저녁에 시내에서 목욕하다(晚浴溪上)


 송 왕염(王炎) / 김영문 選譯評


산발치엔 풀 우거져

나무꾼 길 덮였고


시내엔 물이 줄어

돌다리 높아졌네


강 위의 바람 이슬

독점하는 사람 없고


버들 고목 검은 매미

곳곳에서 울어대네


山脚草深樵徑沒, 溪頭水落石梁高. 一川風露無人占, 古柳玄蟬處處號.


시인은 산발치 맑은 시내에 몸을 담그고 있다. 무더운 여름 저녁 시원한 시냇물에 몸을 담그면 온몸으로 스며드는 청량감에 내 몸에 쌓인 열기는 순식간에 자취를 감춘다. 더운 여름에 차가운 물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죽음과 같을 것이다. 요즘 도시에서는 대개 샤워로 몸의 열기를 식히지만 옛날 시골에서는 등목으로 여름을 견뎠다. 뜨거운 땡볕에서 밭일을 하다 돌아와 방금 길어낸 우물물로 등목을 하면 뼛속까지 냉기가 스며들었다. 여름 방학에 아이들은 대개 낮부터 저녁까지 앞거랑(개울) 뒷거랑 물 속에 살다시피 했다. 물장구를 치고, 고기를 잡고, 담방구질(잠수)을 하고, 헤미(수영)를 쳐 멀리가기 내기를 하는 등 눈알이 빨갛게 될 때까지 놀았다. 남자 어른들은 사람들의 이목이 미치지 않는 물굽이나 쏘(沼)에서 목욕을 했다. 우리 동네 탑밭은 소나무숲이 우거져 있고 그 아래로 깊은 쏘가 감돌아 어른들의 단골 목욕터였다. 심지어 물밑에는 얼음처럼 차가운 샘물이 솟아서 여름에도 오래 몸을 담그고 있으면 오소소 소름이 돋을 지경이었다. 여자 어른이나 처녀들은 여름 밤에 작은 초롱을 들고 모두 앞거랑으로 모여들었다. 캄캄한 앞거랑에서 모두 벌거벗고 목욕을 했다. 훔쳐 보는 남자들이 없었을까? 거의 없었다. 여자들의 남편, 아버지, 오빠, 삼촌들이 남모르게 동네 어귀를 지켰다. 만약 훔쳐보다 들키면 완전히 짐승 취급 받아서 동네에서 따돌림을 당했다. 이젠 시골에도 집집마다 샤워기가 설치되어 이런 풍습이 모두 사라졌다. 올해처럼 무더운 여름에는 고향 마을 탑밭의 얼음 같은 찬물이 더욱 그리워진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농촌의 일상  (0) 2018.08.08
가을문턱에서  (0) 2018.08.08
매미 울어대는 계곡에서  (0) 2018.08.08
먼산 바라보며 멍하니 걸으며  (0) 2018.08.08
입추에 울어대는 매미  (0) 2018.08.08
취해 누우니 갖은 상념이...  (0) 2018.08.08


한시, 계절의 노래(114)


남계에서 저녁 무렵 강물을 구경하다(南溪薄晚觀水)


 송 양만리(楊萬里) / 김영문 選譯評


그 누가 모래 자갈로

비스듬히 제방 쌓았나


세찬 물결 제방 부딪쳐

절로 모래둑 터졌네


작은 물고기 무수히

어지럽게 뛰어 오르고


유리판 아래에서

은빛 꽃처럼 까부네


誰將沙礫壅堤斜, 水怒衝堤自決沙. 無數小魚齊亂跳, 琉璃盤底簸銀花.


장마철에 큰물이 지면 강물 흐름에 따라 저절로 모래와 자갈이 모여 둑이나 작은 제방이 생긴다. 깊은 곳은 깊어지고 얕은 곳은 얕아지며 자연의 질서가 이루어진다. 물살이 부딪쳐 둑이 터진 곳에는 작은 여울이 생기고 그곳으로 물고기들이 모여든다. 특히 여름 저녁이면 뉘엿뉘엿 서산으로 넘어가는 햇살에 피라미들이 비늘을 반짝이며 여울물을 거슬러 뛰어오른다. 여울물 아래 깊은 소(沼)에도 온갖 물고기들이 무리지어 헤엄치며 자연의 생기를 드러낸다. 이 시에서 양만리는 맑은 물을 유리판, 그 속에서 활발하게 유영하는 물고기를 은빛 꽃으로 묘사했다. 그야말로 반짝이는 비유다. 이 시를 지은 양만리는 육유(陸游), 우무(尤袤), 범성대(范成大)와 함께 남송사대가에 속한다. 모두 남송 시단을 대표하는 시인이다. 자연을 묘사하는 양만리의 맑고 감각적인 시어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목 우거진 산길에 오니  (0) 2018.07.17
산에 올라  (0) 2018.07.17
물위를 뛰어오르는 은빛 물고기  (0) 2018.07.17
푸르디푸른 물속 부들  (0) 2018.07.16
연꽃 훔쳐 돌아가는 아가씨  (0) 2018.07.16
소나기가 밀어낸 불볕더위  (0) 2018.07.16


한시, 계절의 노래(111)


통주의 여름비(通州夏雨)


 송 진연(陳淵) / 김영문 選譯評 


세찬 바람 땅 휩쓸며

불볕더위 몰아내고


소나기 하늘 뒤집어

저녁 시원함 보내주네


이 때문에 모기 파리

모두 자취 감췄음에


저 멀리 가을 서리

기다릴 필요 없겠네


長風卷地驅炎暑, 暴雨翻空送晚凉. 只此蚊蠅俱掃跡, 不須迢遞待秋霜.


나는 이 시를 읽으면서 정태춘의 노래 「한 여름 밤」을 떠올린다. “한 여름 밤의 시원한 소나기 참 좋아라/ 온갖 이기와 탐욕에 거칠어진 세상 적셔 주누나” 2016년 스웨덴 학술원에서는 그 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밥 딜런을 지목하면서 그가 “귀를 위한 시를 쓴다”고 인정했다. 이는 싱어송라이터에 노벨문학상을 수여한 최초의 사례일 뿐 아니라 시와 음악의 관계를 다시 생각하게 한 의미 깊은 평가였다. 미국에 밥 딜런이 있다면 우리나라에는 정태춘이 있다. 두 가수가 창작한 서정적이고 의미 깊은 가사는 그들의 개성적인 곡에 실려 시적 울림 이상의 수준에 도달했다. 우리 사회가 이제 제도적·정치적·거시적 영역의 민주화에서 일상적·개인적·미시적 영역의 민주화로 나아가고 있다면 소소한 일상의 가치를 의미화하여 소중하게 보듬는 작업은 우리 사회의 바탕을 새로 다지는 매우 중요한 일일 터이다. 밥 딜런과 정태춘의 음악은 의도했던 하지 않았던 이 부문과 연관되어 있다. 나는 이 시를 포함하여 송시를 읽을 때마다 자잘한 일상에 대한 의미화 작업이 매우 탁월함을 느낀다. 이 때문에 나는 송시를 읽으면서 정태춘의 음악을 떠올리는 일이 전혀 허황한 연상이 아니라고 여긴다. 특히 요즘 같은 장마철에는 「한 여름 밤」과 함께 「92년 장마, 종로에서」도 귓전에 맴돈다. “흐르는 것이 어디 사람뿐이냐/ 우리들의 한 시대도 거기 묻혀 흘러간다/ 훠어이 훠이 훠이/ 훠어이 훠이 훠이/ 저기 우산 속으로 사라져 가는구나/ 입술 굳게 다물고 그렇게 흘러가는구나”



한시, 계절의 노래(88)


주씨 전원(周氏园居)


  송 미불(米芾) / 김영문 選譯評


높이 핀 꽃 치렁치렁

마루 밝게 비추고


연못 물 찰랑찰랑

섬돌 둘러 소리 내네


정적 속 향기 들으며

권태에서 깨어나고


빗속에 일 없으니

한가한 마음 보이네


高花落落照軒明, 沼水涓涓繞砌聲. 靜裏聞香醒倦思, 雨中無事見閒情.


“분수처럼 흩어지는 푸른 종소리” 고등학교 때 이 구절을 두고 이미지즘의 공감각적 표현이라고 배웠다. “푸른”은 시각이고 “종소리”는 청각인데 그것이 엇섞여 인식된다는 것이다. 우리는 이 시 해설을 통해 이미지즘이니 모더니즘이니 하는 문학 용어를 들으며 매우 현대적인 느낌을 받았다. 하지만 공감각은 우리의 일상생활 속에 녹아 있는 매우 오래된 감각이다. “달콤한 목소리”, “쓴 소리”, “시린 하늘”을 상기해보라. 중국에서도 ‘聞香(향기를 듣다)’이나 ‘觀樂(음악을 보다)’, '看話(말.화두를 보다)'란 표현이 흔히 쓰였다. 이 시에도 시각, 청각, 후각이 교묘하게 엇섞여 있다. 꽃가지가 치렁치렁 늘어져 마루를 환하게 비추는 시각적 이미지는 섬돌 가까이서 찰랑대는 청각적 이미지와 융화되고, 그것에 다시 꽃향기가 어우러진 후각적 이미지로 전환된다. 찰랑대는 연못 물소리가 은은한 꽃향기를 전달하므로 물소리를 듣는 건 꽃향기를 듣는 것과 같다. 더욱이 이 모든 감각은 나의 한가한 마음과 분간할 수 없다. 이에 한가한 마음을 느끼는 것이 아니라 향기 속에서 보는 것이다. 한시에서 무병신음(無病呻吟)하는 ‘축축한(damp)’ 경향만 떼낸다면 그것이 이미지즘 시와 떨어진 거리가 그리 멀지 않은 듯하다. 송시는 더욱 그렇다. 이미지즘 시는 ‘명료하고 견고한(dry and hard)’ 한시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한시, 계절의 노래(84)


무제(無題)


 송(宋) 방저(方翥) / 김영문 選譯評


어둑한 비

자욱이 내려


산속 오월

날씨 차갑네


큰 강은 전혀

깨닫지 못하고


계곡물만 불어

여울 세차네


暗雨落漫漫, 山中五月寒. 大江渾不覺, 溪壑有驚湍. 


비 오는 날에는 마음이 가라앉는다. 저기압의 작용으로 마음도 저기압이 되는 걸까? 최백호의 노래가 제격이다. “궂은 비 내리는 날/ 그야말로 옛날 식 다방에 앉아/ 도라지 위스키 한 잔에다/ 짙은 색소폰 소리를 들어보렴” 둘다섯의 노래는 더욱 애잔하다. “빗소리 들리면 떠오르는 모습/ 달처럼 탐스런 하얀 얼굴/ 우연히 만났다 말없이 가버린/ 긴머리 소녀야” 설익은 꿈과 사랑은 세월의 물결 속으로 가뭇없이 사라졌다. 박인환은 “인생은 외롭지도 않고/ 그저 잡지의 표지처럼 통속하거늘/ 한탄할 그 무엇이 무서워서 우리는 떠나는 것일까”라고 읊었다. 하지만 우리 대부분의 삶은 한탄할 그 무엇이 무서워 아직도 떠나지 못하고 있다. 저 깊고 넓은 강물은 아무 소리도 없이 흐르지만 산 계곡 작은 냇물은 잠깐 내린 초여름 비에도 물소리가 요란하다.





한시, 계절의 노래(64) 


초여름(初夏) 


  송(宋) 주숙진(朱淑眞) / 김영문 選譯評 


맑은 대 그늘 흔들리며

그윽한 창 내리 덮고,


쌍쌍이 노는 철새

석양에 지저귀네


해당화도 다 지고

버들 솜도 잦아든 때


노곤한 날씨에

해는 처음 길어지네


竹搖淸影罩幽窗, 兩兩時禽噪夕陽. 謝却海棠飛盡絮, 困人天氣日初長.


초여름은 아직 봄 여운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계절이다. 화사한 봄꽃이 진 자리에는 초록빛 신록이 점차 푸르름을 더해간다. 아직 더위와 장마가 오지 않아 밤에는 다소 한기까지 느껴진다. 이 계절 저녁이면 새로 모낸 논에 개구리 울음이 지천이고, 앞산 뒷산에 소쩍새 울음 또한 온 산천을 가득 채운다. 아직은 천둥 번개도, 폭우도 잦지 않아 저녁 적막이 사람 심신을 정갈하게 다독여준다. 자연의 기틀에 귀 기울이기 좋은 때다. 신록에 스며든 우주의 기운을 만끽하기 알맞은 시절이다.



  1. 연건동거사 2018.06.09 21:42 신고

    幽窗의 이미지:

    http://s9.sinaimg.cn/middle/4903e9efhae27ade333a8&690

    竹搖淸影罩幽窗은 유창 사이로 바깥의 대그림자 풍경이 보이는 모습을 형용한 것인듯?

  2. 연건동거사 2018.06.09 21:43 신고

    困人天氣日初長이라는 표현이 멋있습니다.

  3. 연건동거사 2018.06.09 21:44 신고

    罩幽窗:竹影籠罩而使窗前幽暗


이맘쯤 비가 내리면 아버지는 삽자루 들고는 갓빠 같은 우의 걸치고 논으로 행차했으니, 물을 보고는 물꼬를 텄고 도랑을 팠으니, 물이 넘쳐 나락을 망칠까 해서였다. 그땐 이렇다 할 의미가 없는 장면이었으나, 갈수록 그 장면이 오버랩한다.(김태식) 


한시, 계절의 노래(62)


저물녘 논밭 사이를 거닐며 두 수(暮行田間二首) 중 첫째 


  송(宋) 양만리(楊萬里) / 김영문 選譯評 


뻐꾸기 울음 속에

해님 발길 거둘 때


지팡이가 나를 불러

서쪽 논둑 가보게 하네


진주 이슬 푸른 벼 잎에

도르르 구르다가


잎 끝까지 가지 않고

머물러 쉬려 하네


布穀聲中日脚收, 瘦藤叫我看西疇. 露珠走上靑秧葉, 不到梢頭便肯休.



뻐꾸기를 중국에서는 ‘布穀(포곡·bugu뿌꾸)’라고 한다. 우리와 같은 소리로 인식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일각수(日脚收)’란 표현이 흥미롭다. 해님도 발이 달려 하루 종일 열심히 달리는데 이제 산 너머로 돌아가야 하므로 발길을 거둔다는 의미다. ‘수(收)’도 중국에서 아직 흔히 쓰는 표현이다. 시골 마을에서 저녁 어스름에 돌아오는 농부를 보고 “收工了?(shou gong le?)”라고 인사한다. “일 마쳤어요?”라는 뜻이다. 둘째 구 묘사도 재미 있다. ‘수등(瘦藤)’은 등나무를 말려서 만들었다. 산신령이 짚는 것처럼 구불구불한 지팡이다. 그 산신령 지팡이가 나를 불러 해지는 서쪽 들녘으로 나가보게 했다고 표현했다. 기실 자신의 들뜬 산보 욕망을 슬쩍 지팡이에 원인을 돌리고 있다. 마지막 두 구절은 어떤가? 비스듬히 비치는 저녁 햇살 속, 푸른 벼 잎에 맺힌 이슬은 떨어질 듯 말 듯 반짝반짝 빛난다. 아름답고 세밀한 표현이다.(김영문) 



  1. 연건동거사 2018.06.09 22:10 신고

    https://030b46df30379e0bf930783bea7c8649.cdnext.stream.ne.jp/archives/002/201805/large-ca9fa48fa7ee14489a155168ed23d612.jpg

    梢頭의 잎끝은 줄기쪽 끝이군요. 잎의 바깥쪽 끝이 아니라..




한시, 계절의 노래(60)


농가(農家)


 송(宋) 오림(吳琳) / 김영문 選譯評 


들판에 불 피우고

보리타작 하는 밭에


고개 드니 북두성 돌고

달님 낮게 드리웠네


옛날부터 농촌 살이

즐겁다고 말하지만


한 밤중에 잠 못 잘 줄

그 누가 알겠는가


野火相連打麥田, 仰看斗轉月低弦. 古來但說農家樂, 夜半誰知未得眠.




옛날에는 망종(芒種) 무렵에 보리를 벴다. 베어낸 보리는 작은 단으로 묶어 지게를 이용해 인근 빈터나 자기 집 마당으로 져날랐다. 거기에 보리를 둥그렇게 차곡차곡 쟁여 쌓아 작은 탑 모양 가리를 만들었다. 어느 정도 기간이 지나 보리가 잘 마르면 타작을 했다. 도리깨를 이용하다가 점차 기계 타작으로 바뀌었다. 도리깨는 손잡이 장대 부분과 장대 끝에 꼭지로 연결한 도리깨 열 부분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도리깨질이 여간 까다로운 게 아니다. 언뜻 보기엔 별 거 아닌 듯하지만 요령 없이 마구 내리치면 도리깨 열 부분에 전혀 힘이 들어가지 않아 타작 효과를 낼 수 없다. 사람과 도구가 일체화한 고도의 숙련이 필요하다. 농번기에는 흔히 밤중까지 타작을 했다. 보리타작은 대개 까끄라기로 기억된다. 타작이 끝나면 보리 까끄라기가 옷이나 온몸 곳곳에 들러붙어서 심신을 불편하게 한다. 농촌은 상상처럼 즐거운 곳이 아니다. 세상 어디나 마찬가지로 인생 모든 희로애락이 벌어지는 곳이며 육체노동이 삶의 바탕을 이루는 곳이다.(김영문)


이렇게 힘든 도리깨질과 보리타작이 이제는 거의 종적을 감추는가 싶더니, 요새는 전통오락 연희로 새롭게 태어나기도 한다.(김태식)  





한시, 계절의 노래(59)


관음사에 묵다 절구 세 수(宿觀音寺三絕) 중 둘째


  송(宋) 이지의(李之儀) / 김영문 選譯評 


비 갠 틈에 까막까치

시끄럽게 울어대고


지빠귀 새 노래에

제비 날개 가볍네


꼬꼬 우는 자고새는

뻐꾸기를 재촉하고


소쩍소쩍 소쩍새는

꾀꼬리를 부르네


烏啼鵲噪趁初晴, 百舌新調燕羽輕. 滑滑竹雞催布穀, 聲聲鶗鴂喚流鶯.


한시에도 새 소리가 나올까? 물론이다. 중국 문학의 비조로 알려진 《시경》을 펼치면 첫머리에서부터 새 소리가 나온다. 「관저(關雎)」 편 “관관저구(關關雎鳩), 재하지주(在河之洲)”의 “관관(關關)”이 바로 “저구(雎鳩)” 새의 울음소리다. “저구” 새가 무슨 새인지는 다소 논란이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대개 물수리로 번역하지만, “꽌꽌”하고 우는 울음소리에 비춰보면 가마우지(Phalacrocorax carbo) 종류로 여겨지기도 한다. 이 시에 나오는 새들의 의성어도 대체로 실제 울음소리를 흉내낸 것이다.(“滑滑”은 “골골”로 읽어야 함) 셋째 구의 자고새와 뻐꾸기의 관계는 이른바 탁란(托卵)으로 맺어지는 원수지간이다. 뻐꾸기는 자고새 둥지에 알을 낳고, 뻐꾸기 알이 먼저 깨어나 자고새 알을 둥지 밖으로 밀어낸다. 천지불인(天地不仁)의 한 면모일까? 그러나 인간은 개입할 수 없다. 이 모든 생명의 다툼을 포함하여 초여름 온 산천의 신록은 새소리로 가득하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