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77)


서림의 벽에 쓰다[題西林壁] 


 송(宋) 소식(蘇軾) / 김영문 選譯評 


가로 보면 고개 되나

옆으로 보면 봉우리


원근 고저가

각각 다른 모습이네


여산 진면목을

알 수 없는 까닭은


이 몸이 이 산에

머물기 때문이네


橫看成嶺側成峰, 遠近高低各不同. 不識廬山眞面目, 只緣身在此山中.


앞에서 읽은 이백의 「여산폭포를 바라보며(望廬山瀑布)」와 곧잘 비교되는 시다. 소식은 시(詩)·사(詞)·서(書)·화(畵)·악(樂)에 모두 뛰어났으며, 유(儒)·불(佛)·도(道)에 능통했다. 도달한 경지가 하도 광대하고 호방하여 이백도 소식을 스승님이라고 불러야 할 정도다. 이 시는 한 마디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여산의 아름다움을 꾸밈없이 묘사한 작품으로 유명하다. “휘날리는 물살이 삼천 척 내리 꽂힌다”는 이백의 시와 막상막하의 경지다. 하지만 궁극적 지향은 완전히 다르다. 당시는 운치와 기상을 중시하므로 이백은 눈에 보이는 여산의 아름다움을 천의무봉의 필치로 묘사했다. 그 뿐이다. 반면 송시는 이치와 함의를 추구하므로 우리는 이 시 형상 뒤에 숨은 의미를 음미해봐야 한다. 각도나 원근 고저에 따라 모양이 달라진다는 사상체계는 무엇인가? 이는 말할 것도 없이 도가(道家)의 상대주의다. “현실 속 진리는 만고불변의 진리가 아니다.(道可道非常道.)” “지연신재차산중(只緣身在此山中)”은 매우 낯 익은 구절이다. 당나라 가도(賈島)의 시에 “이 산 속에 계실 터이나(只在此山中)”라는 구절이 나온다. 그것을 비틀었다. 가도의 시에서는 구름 깊은 곳에 있는 은자의 거처를 알 수 없다고 하여 속세 너머의 어떤 경지를 암시했다. 그러나 소식은 자신이 산속에 있기 때문에 여산의 진면목을 볼 수 없다고 했다. 말하자면 구름 속에 있는 은자도 그 어떤 경지를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도사나 선사도 청맹과니일 뿐이라는 것이다. 그럼 어떻게 살아야 하나? 그 해답은 「적벽부(赤壁賦)」에 있다. 소식은 '저절로 그러한 세계(自然)'에 녹아들어 그 가없는 흐름에 몸을 내맡곁다.


한시, 계절의 노래(72)


여산폭포를 바라보며(望廬山瀑布) 


  당 이백 / 김영문 選譯評 


태양이 향로봉 비춰

보랏빛 연기 일고


저 멀리 보이는 폭포

앞 계곡에 걸려 있네


휘날리는 물살이

삼천척 내려 꽂히니


은하수가 하늘에서

떨어지나 의심하네


日照香爐生紫烟, 遙看瀑布掛前川. 飛流直下三千尺, 疑是銀河落九天.


보랏빛 안개가 피어오르고 은하수가 폭포 되어 쏟아지는 곳은 어디인가? 그곳은 바로 선계(仙界) 즉 신선이 사는 세계다. 보랏빛 안개는 어디서 피어오르는가? 향로봉이다. 여산 향로봉이 거대한 향로가 되어 보랏빛 향 연기를 피워올린다. 그 곁에는 하늘로부터 쏟아지는 은하수가 하얀 비단처럼 걸려 있다. 이처럼 거대한 향로를 피우고, 거대한 비단을 걸어놓을 수 있는 주인공은 누구인가? 천상의 조물주거나 선계의 신선이다. 흐르는 계곡 물이 곧추 삼천 척이나 떨어진다는 과장법 또한 천의무봉의 경지에 도달해 있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은하수 높이가 어찌 삼천 척에 그치랴? 이백을 괜히 시선(詩仙)이라 하는 게 아니다. 이백의 붓이 그려내는 곳은 모두 선계가 된다. 그가 신선이 아니라면 어찌 가능한 일이겠는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