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역사 산업 history industry

요새 유행하기 시작한 듯하다.

근자에 구미 유대계 어느 역사학자가 역사를 빌미로 사실상의 사업을 벌이는 역사학계를 갈파한 홀로코스트 인더스트리를 낸 모양이다.

실은 이에 가장 부합하는 사회가 한국역사학계다.

동북공정이며 전후청산이니 해서 각종 사태 만들어 그에 대항한다며 국민과 국회를 겁박해 각종 조직을 만들고 프로젝트 급조하고는 돈을 따낸다.

더불어 마침내 교육계를 겁박 겁탈하고는 역사교육강화라는 미명 아래 역사를 필수과목화하고 고시과목에도 필수를 추가했다.

이것이 새로운 수법이라면 고전적 역사산업이 국가보훈사학이다.

한국근현대사는 실은 역사학의 본령이랄수 있는 자기성찰이었던 적이 결코 없이 남 탓하기에 얼이 빠져 일제라는 타자와 일본, 그리고 미국이라는 타자를 설정하고는 우리가 이 모양인 까닭은 니들 때문이었노라 두들겨패기에 여념이 없었으니 그 칼날이 내부를 향하여 자신은 배제한채 오로지 우리가 이 모양인 것은 니들 친일파 친미파 탓이라고 돌림으로써 자신은 순고한 피해자가 되고 심판관이 되고 저항운동가가 되었다.

나쁜 놈을 색출하고는 그것이 역사학의 본령이라 호도하니 이 과정에서 독립운동가 민주투사가 남발했다.

역사를 바로 세운다는 미명 아래 정부기관 빌붙어 프로젝트 수행하고는 영웅을 만들어내고는 그것을 빛나게 할 타자로써 친일파를 만들어냈다.

그리하여 논문 하나 책 하나 나올 때마다 그것을 근거로 국가보훈처는 독립운동가를 만들어냈으니, 그런 독립운동가가 탄생한 길을 따라 기념사업회가 출현하고 그 기념사업회에는 어김없이 그를 독립운동가로 주물한 역사학자가 기념사업회장에 취임했다.

말한다.

한국에 역사학이 있느뇨?

역사업계 장사꾼만 난무한다.

아무래도 도종환 의원 문제는 짚고 넘어가야겠다. 

피하려 했더니 안 되겠다. 

대통령에 의한 가야사 복원 지시가 느닷없이 도종환 의원의 전력과 연동하기 때문이다.

내가 이와 관련한 모든 반응을 살핀 것은 아니지만, 이 두 사건, 그러니깐 가야사 복원 지시와 도종환 의원의 문체부 장관 지명이 그것을 반대하거나 우려하는 사람들에 의해 한 통속으로 다뤄지는 까닭이다.

내가 지적하는 사례에는 사적으로 나랑 무척이나 가차운 사람도 있음을 말해둔다.

신문 기고문 혹은 인터뷰 형식으로 나선 이들 중에는 도종환과 인연이 좋지 않은 이가 더러 있다. 도 의원은 국회의원 시절 동북아역사재단이 기획한 소위 동북아역사지도 사업과 관련해 역사학계 소위 주류와 대단한 마찰을 빚었다.

그것을 무산시킨 일등공신(?)은 도 의원이었다. 

국회 속기록을 내가 상세히 살핀 것은 아니지만, 주로 고대사학계가 표적이 되었다.

이 사업은 나중에 아마 서강대 사학과로 갔을 것이다. 

한국고대사학회도 깊이 관련이 있다. 

이들에게 도종환은 악의 축이다.

나는 이 사업 타당성을 이 자리에서 논하고픈 마음은 추호도 없다. 

그것은 관심권 밖이다.

다만 내가 이상하게 보는 점은 이 동북아역사지도 편찬사업의 주체다.

이 사업을 왜 국가 기관이나 다름 없는 동북아역사재단이 했는가?

동북아역사재단은 재단이라 하지만, 그 운영사업비 100퍼센트를 국가 예산에 의존한다.

소위 관변 단체다.

가야사 복원 지시와 관련해 역사학계 일부에서는 국가권력이 왜 역사에 개입하려 하느냐는 반박이 있다. 

언뜻 보면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런 역사학계는 왜 틈만 나면 국가를 향해 국가가 책임지라고, 정부가 왜 나서지 않냐고 삿대짓을 해댔던가?

동북아역사재단은 그 태동이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중국의 동북공정이 직접 발단이었다.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는데도, 중국이 동북공정으로 한국역사를 잡아먹는데도 왜 정부는 손 놓고 있냐는 삿대질이 빚어낸 괴물이 바로 동북아역사재단이다.

국가 권력을 향해 왜 역사문제에 개입하지 않느냐는 삿대질이 지금도 눈에 선한데, 지금은 거꾸로 왜 정부더러 역사에 개입하느냐 삿대질이다.

정부의 개입, 권력의 개입이 그렇게 싫거덜랑 한국연구재단 없애라. 

순수 민간사업으로, 역사학자들끼리 회비 거두거나 후원금 거두어 동북아역사지도 만들어라.

왜 국가권력에 기대어 역사사업을 벌이는가?

나는 그 사업의 타당성을 논하는 것이 아니라 그 논리의 궤변을 지적하고자 한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