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71)


제비를 보내며(送燕)


 명 석보(石寶) / 김영문 選譯評


가을 제사 소식 일찍 듣고

돌아갈 생각으로


새로 낳은 새끼 위해

날개옷 다듬누나


옛 보루는 내년에도

아무 탈 없을 테니


주렴에 동풍 불 때

날아오길 기다리리


蚤聞秋社已思歸, 更爲新雛櫛羽衣. 故壘明年管無恙, 東風簾幕待君飛. 


추사(秋社)는 옛날 가을철에 토지신에게 올리던 제사다. 민간에서도 선조들 산소를 찾아 시제(時祭)를 올렸다. 지금도 각 문중마다 시제를 올리는 풍습이 남아 있다. 시제 때 축관이 축문 읽는 소리를 들으면 자못 엄숙하고 창망한 느낌이 든다. “계절은 흘러 서리와 이슬이 이미 내렸습니다. 선영을 소제하고 올려다보니 그리운 마음 이길 수 없습니다. 삼가 맑은 술과 몇 가지 제수로 경건히 시제를 올립니다. 흠향해주시옵소서.(氣序流易, 霜露旣降, 瞻掃封塋, 不勝感慕. 謹以淸酌庶羞, 祗薦歲事, 尙饗.)” 낭랑한 목소리에 구성진 가락으로 축문을 읽던 문중 장로들은 모두 세상을 떠나고, 이젠 내가 꺽꺽대는 목소리로 억지로 축문을 읽어야 하는 시절이다. 음복 대열 말석에 앉아 떡 한 조각 받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이젠 상석에 자리를 잡아야 한다. 아니 제관이 몇 안 되니 상석과 말석을 구분할 수조차 없다. 시제에 참석하는 제관들은 해마다 줄어들고 있으므로 이 풍속조차 언제까지 유지될지 알 수 없다. 장구한 역사에서 풍속이 바뀐 것이 한 두 번이랴? 시절의 변화를 어떻게 막을 수 있겠는가? 이 무렵 전선줄이나 높은 나무 위에는 다시 강남으로 돌아가려는 제비 떼가 줄지어 앉아 있다. 오늘 올려다본 하늘 위에도 남쪽 귀환을 준비하는 제비 떼가 장엄한 대열을 이루고 있었다.



한시, 계절의 노래(70)


잡시 절구 17수(雜詩絕句十七首) 중 15번째 


 송(宋) 매요신(梅堯臣) / 김영문 選譯評


제비가 초가집

용마루에 앉아


미나리꽝 진흙을

물고 있구나


둥지 지어 새끼를

함께 기르고


해질 무렵 돌아와

함께 잠자네


燕立茅屋脊, 燕銜芹岸泥. 巢成同養子, 薄暮亦同棲.



한시(漢詩)를 가르는 양대 산맥이 있다. 바로 당시(唐詩)와 송시(宋詩)다. 사람들은 남송 시기부터 당시가 좋으냐 송시가 좋으냐를 놓고 논쟁을 벌였다. 이는 이백이 좋으냐 두보가 좋으냐를 둘러싼 논쟁과 더불어 한시계의 유구한 시비에 속한다. 그렇게 분명하게 구별될까? 비교적 분명하게 구별된다. 당시는 대체로 산, 강, 하늘, 달, 구름, 태양 등 자연 속의 큰 경물을 소재로 쓴다. 따라서 당시는 기상이 크고 화려하다. 이에 비해 송시는 인간 세상 주위의 잡초, 온갖 동물과 벌레, 자잘한 일상을 소재로 삼는다. 따라서 송시는 수척하고 굳세다. 당시는 운치를, 송시는 이치를 숭상한다. 제비를 노래한 위의 시에도 송시의 특징이 잘 드러나 있다. 매요신은 매우 불우했지만 시문에 뛰어났다. 당시 문단의 영수 구양수(歐陽修)는 그런 매요신의 시를 알아주면서 “시는 삶이 곤궁한 이후에야 뛰어나게 된다(詩窮而後工)”는 유명한 논평을 남겼다. 하지만 이 말은 매요신에게 위안인 동시에 고통이었으리라. 이 두 사람과 소순흠(蘇舜欽)이 송시의 심미 스타일[風格]을 개척한 3대 시인이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류직하 삼천척  (0) 2018.06.11
내 생일에 떠올리는 엄마 아부지  (0) 2018.06.11
진흙 문 제비  (0) 2018.06.11
낭군 싣고 사라지는 저 강물이 싫어  (0) 2018.06.10
꽃봄 다 갔다 하지 말라  (1) 2018.06.09
동심초로 맺은 사랑  (1) 2018.06.08



봄날 즉흥시(春日即事) 5수 중 첫째 


  송(宋) 서방좌(舒邦佐)


한낮 동풍에 사립문 절로 열리고 

제비 쌍쌍이 둥지찾아 날아드네

버드나무 솜털꽃 본래 정처 없어

남쪽으로 날더니 돌아오지 않네


正晝東風自展扉 

雙雙燕子望巢飛 

楊花卻是元無定 

吹落南鄰不肯歸



중문학도 김영문 박사 페이스북 포스팅을 약간 손질해서 가져온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