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천 봉곡사



한시, 계절의 노래(173) 


초가을 비가 개다(初秋雨晴)


 송 주숙진 / 김영문 選譯評 


비 갠 후 시원한 바람

더위를 거둬가자


뜰앞 오동 잎잎마다

초가을 알리네


뜬 구름 황혼 좇아

모두 떠나자


누각 모서리 초생달이

옥 갈고린양 걸려 있네


雨後風凉暑氣收, 庭梧葉葉報初秋. 浮雲盡逐黃昏去, 樓角新蟾掛玉鉤. 


주숙진은 남송 시단에서 이청조(李淸照)와 쌍벽을 이루는 여성 시인이다. 대략 이청조보다 50여 년 늦게 태어나 맑고 애절한 시풍으로 일세를 풍미했다. 그러나 시를 모르는 저속한 벼슬아치에게 시집가서 불화하다가 우울증이 겹쳐 마흔 중반쯤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설에는 호수에 뛰어들어 자결했다고도 한다. 그의 사(詞) 「생사자(生査子)·정월대보름(元夕)」에 나오는 “버드나무 꼭대기에 달 떠오를 때, 황혼 뒤 만나자 기약했다네(月上柳梢頭, 人約黃昏後)”라는 시구는 가정을 가진 여성이 남몰래 밀회를 즐기는 내용이어서 당시 뿐만 아니라 이후 수많은 전통 지식인의 지탄과 매도의 대상이었다. 주숙진이 세상을 떠난 후 친정 부모는 그의 불행한 삶이 뛰어난 문재(文才) 때문이라 여기고 그의 시고(詩稿)를 모두 불태웠으나 이미 항간에 전해진 작품이 워낙 많아서 지금까지도 그의 『단장시집(斷腸詩集)』과 『단장사(斷腸詞)』가 전해오고 있다. 이 시는 비 갠 후 초가을 황혼 무렵 갈고리처럼 예쁘게 걸린 초생달을 읊은 시다. 맑은 바람에 우수수 흔들리는 오동잎 소리는 마침내 우수의 가을이 왔음을 알리는 BGM이다. 이제 온 천지에 가을 음악 첫 소절이 깔리는 시절이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문산 바라보는 이태백  (1) 2018.09.17
가을비 안개속  (2) 2018.09.17
초가을 비갠 밤 초승달  (0) 2018.09.17
사립문 기대어 자식을 기다리며  (1) 2018.09.13
제비 전송하며  (0) 2018.09.13
돌무더기여, 방해하지 말지어다  (0) 2018.09.13


한시, 계절의 노래(107)


여름비가 시원함을 가져오다 세 수(夏雨生凉三首) 중 둘째


 송 주숙진 / 김영문 選譯評 


높이 솟구친 황금 뱀이

우르릉 천둥 울리고


천둥 지나 얼룩진 하늘

차츰차츰 맑게 개네


비는 시원함 재촉하고

시는 비를 재촉하니


새로 거른 맛있는 술

남김없이 마시리라


崒嵂金蛇殷殷雷, 過雷斑駁漸晴開. 雨催凉意詩催雨, 當盡新篘玉友醅.


당시(唐詩)에 비해 송시(宋詩)는 대체로 시어가 어렵다. 첫째 구의 줄율(崒嵂)은 높이 치솟은 모양 또는 높은 산을 의미하고, 둘째 구의 반박(斑駁)은 얼룩덜룩한 색깔을 형용하는 말이다. 여기서는 먹구름 사이에서 번개가 치면서 빛과 어둠이 엇섞여 드는 풍경을 가리킨다. 넷째 구의 신추(新篘)는 술을 새로 걸렀다는 뜻, 옥우(玉友)는 술, 배(醅)는 아직 거르지 않은 술이다. 모두 쉬운 어휘가 아니다. 송대의 시인들은 당시의 테두리에서 벗어나기 위해 시어도 평범하지 않은 말을 골라 썼음을 짐작할 수 있다. 이 시는 천둥 번개가 치며 소나기가 쏟아지다가 금방 날씨가 개는 여름 풍경을 묘사했다. 먹구름이 가득한 하늘에서 황금빛 뱀과 같은 번개가 번쩍이고 우레가 울리면 흡사 음양이 처음 갈라지고 천지가 개벽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하늘의 뜻을 거스르고 부정하게 산 자들은 벼락을 맞을까 조심해야겠지만 우리처럼 착하게 산 소시민들이야 두려워할 게 무엇이랴? 이런 날은 오히려 따끈한 김치찌개에 소주 한 잔으로 여름 속 시원함을 즐기는 것이 제격일 터이다. 여기에다 “한 잔의 술을 마시고”나 “두 사람이 술을 마시니 산꽃이 핀다(兩人對酌山花開)” 등과 같은 명시를 안주로 곁들이면 이보다 여유 있고 넉넉한 삶은 없으리라. 하지만 우리는 지금 이런 소소한 낭만조차 사라진 시대에 살고 있다.



한시, 계절의 노래(64) 


초여름(初夏) 


  송(宋) 주숙진(朱淑眞) / 김영문 選譯評 


맑은 대 그늘 흔들리며

그윽한 창 내리 덮고,


쌍쌍이 노는 철새

석양에 지저귀네


해당화도 다 지고

버들 솜도 잦아든 때


노곤한 날씨에

해는 처음 길어지네


竹搖淸影罩幽窗, 兩兩時禽噪夕陽. 謝却海棠飛盡絮, 困人天氣日初長.


초여름은 아직 봄 여운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계절이다. 화사한 봄꽃이 진 자리에는 초록빛 신록이 점차 푸르름을 더해간다. 아직 더위와 장마가 오지 않아 밤에는 다소 한기까지 느껴진다. 이 계절 저녁이면 새로 모낸 논에 개구리 울음이 지천이고, 앞산 뒷산에 소쩍새 울음 또한 온 산천을 가득 채운다. 아직은 천둥 번개도, 폭우도 잦지 않아 저녁 적막이 사람 심신을 정갈하게 다독여준다. 자연의 기틀에 귀 기울이기 좋은 때다. 신록에 스며든 우주의 기운을 만끽하기 알맞은 시절이다.



  1. 연건동거사 2018.06.09 21:42 신고

    幽窗의 이미지:

    http://s9.sinaimg.cn/middle/4903e9efhae27ade333a8&690

    竹搖淸影罩幽窗은 유창 사이로 바깥의 대그림자 풍경이 보이는 모습을 형용한 것인듯?

  2. 연건동거사 2018.06.09 21:43 신고

    困人天氣日初長이라는 표현이 멋있습니다.

  3. 연건동거사 2018.06.09 21:44 신고

    罩幽窗:竹影籠罩而使窗前幽暗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