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맹호연의 죽음을 곡한다[哭孟浩然] 


[唐] 왕유(王維)


죽은 친구 다시 볼 수 없는데

한수는 오늘도 동쪽으로 흐르네 

묻노니 양양 땅 늙은이여   

채주엔 강산이 텅 비었는가  


故人不可見 

漢水日東流 

借問襄陽老 

江山空蔡州




맹호연은 당대 중기 저명한 시인으로, 동시대를 살다간 왕유와는 절친이었으니, 둘은 소위 전원시라 해서 전원을 소재로 하는 시들로 일세를 풍미했거니와, 그런 까닭에 이 둘은 항용 왕맹(王孟)이라 병칭되었다. 양양 땅 늙은이란 맹호연이 지금은 호북성에 속하는 양양(襄陽) 출신임을 빗댄 말이거니와, 그가 죽어 허무 허탈하기 짝이 없는데 하염없이 동쪽으로 흘러가는 한수(漢水)란 장강 지류 중 하나로 섬서성 남부 미창산(米倉山)에서 발원해 호북성을 통과해 무한(武漢)에서 장강에 유입한다. 

채주(蔡州)란 일명 蔡洲라 하는 곳으로, 바로 맹호연 고향이다. 《전당시全唐詩》에 이 시를 수록하면서 이르기를 “岘山 동남쪽 1리 지점에 채주蔡洲가 있으니, 채모(蔡瑁)가 산 곳이라 해서 그리 부른다”고 했다.  

그런 땅 늙은이요, 절친 호연이 죽었으니, 이젠 그곳 강산은 텅비었다고 말했으니, 상실에 대한 슬픔이 절절하기만 하다. 

《전당시》에 이르기를 “이때 (왕유는) 전중시어사이자 지남선으로 양양에 이르러 이 시를 지었다(时为殿中侍御史,知南选,至襄阳有作)”고 했으니, 이에 근거할 때 이 시는 唐 玄宗 開元 29年(741)에 썼음을 안다. 





한시, 계절의 노래(127)


원 상공 만사 세 수(元相公挽歌詞三首) 중 셋째


 당 백거이(白居易) / 김영문 選譯評 


수많은 장송객 모두

참담한 심정인데


반혼 수레 끄는 말도

슬픔으로 울고 있네


평소의 금(琴)·서(書)·검(劍)·패(佩)

그 누가 수습하나


남겨진 세 살 아들

갓 걸음마 배우는데


送葬萬人皆慘澹, 反虞駟馬亦悲鳴. 琴書劍佩誰收拾, 三歲遺孤新學行. 


옛 사람들은 친척이나 친지가 세상을 떠나면 만사(輓詞 혹은 挽詞)를 지어 애도했다. 5언시, 7언시, 4언시, 사부(辭賦) 등 다양한 형식으로 추모시를 지었다. 현재 남은 문인들 문집에는 만사 항목이 따로 분류되어 있을 정도로, 만사는 다른 사람의 장례에 애도를 표하는 보편적인 양식이었다. 노무현 대통령 묘소 전면에 깔아놓은 추모 글귀 각석도 현대적 의미의 만사라 할 만하다. 이 시는 중당 시대 대문호 백거이가 절친 원진(元稹)의 장례 때 헌정한 만사다. 장례를 치르고 혼백을 빈소로 모시는 반우(返虞 혹은 返魂) 절차를 슬프게 읊었다. 금(琴)·서(書)·검(劍)·패(佩)는 원진이 평소에 가까이하던 칠현금, 서책, 칼, 패물(佩物)이다. 원진은 적자(嫡子)가 요절했고, 서자만 몇 명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마 원진이 세상을 떠날 때 그의 유품조차 수습할 자식이 없던 것으로 보인다. 삶과 죽음의 이별에는 늘 애통함과 안타까움이 동반되게 마련이다. 어제(2018.07.23.)는 우리 현대 문학사 큰별 최인훈 선생과 정치사 큰별 노회찬 의원이 세상을 떠났다. 두 분 모두 해당 분야에서 큰 발자취를 남겼다. 충격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 이 백거이 만사로나마 삼가 조의를 표하고 명복을 빈다. 고통 없는 세상에서 편히 쉬시길 기원한다. 


한시, 계절의 노래(94)


기유가(企喩歌)


 북조(北朝) 민요 / 김영문 選譯評 


사내란 가련한

벌레들이라


문 나서면 죽음을

걱정한다네


시신이 협곡 속에

버려진대도


백골을 아무도

거두지 않네


男兒可憐蟲, 出門懷死憂. 尸喪狹谷中, 白骨無人收.


중국 한시와 역대 민요의 관련성은 매우 밀접하다. 4언 한시의 전형을 보여주는 『시경』은 당시 민요 및 악곡 가사집이다. 굴원(屈原)에 의해 정형화한 초사는 초나라 민요인 초가(楚歌)를 확장·발전시킨 것이다. 한나라 때 발생한 5언시는 당시 민요인 악부시(樂府詩) 리듬이 변천하는 과정에서 생성되었고, 7언시는 초가의 리듬과 5언시의 리듬이 결합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게다가 송나라 때 극성한 사(詞)와 원나라 때 새로 대두한 산곡(散曲)은 모두 민요의 리듬은 그대로 두고 가사만 바꿔 넣는 시가 양식이었다. 민요의 특징은 솔직하고 소박한 언어로 민간의 삶을 생생하게 묘사하는데 있다. 이 시도 예외는 아니어서 전쟁터에서 목숨을 잃는 남자들의 삶을 직설적이고도 비참하게 드러내고 있다. 전쟁은 살인, 방화, 강도, 강간, 약탈 등 모든 범죄행위를 정의로 포장하여 합리화한다. 물론 내 삶의 터전을 침략하는 적과 싸우기 위해서는 군대와 전쟁이 필요하다. 하지만 자국의 이익과 욕망을 위해 타국을 침략하는 모든 전쟁은 불의하다. 어느 나라도 그런 전쟁에 젊은이들의 신성한 목숨을 투입해서는 안 된다. 심지어 병법의 성인(兵聖)으로 불리는 손자(孫子)조차도 “싸우지 않고 적의 군사를 굴복시키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不戰而屈人之兵, 善之善者也)”라고 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