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집에 계신 부모님께 부치는 편지[寄家書]

[조선] 이안눌李安訥(1571~1637)

편지에다 살기 고달프다 쓰려다
백발 어버이 근심하실까 두렵네
북녘산에 내린 눈 천길이나 되나
올겨울 봄처럼 따뜻하다 아뢰네




欲作家書說苦辛, 恐敎愁殺白頭親. 陰山積雪深千丈, 却報今冬暖似春


애미 애비한테 살기 힘들다 징징거리는 자식이 때론 부럽기도 하더라. 그 징징거림을 떵떵거림으로 바꿔줄 힘이 부모한테 있을 때다. 이를 우리는 갑질이라 한다. 


= 이하는 기호철 선생이 붙인 평을 정리한 것이다. 참고바란다.  


그렇다면 이 시는 절절한 효성을 노래했는가? 이 시는 이안눌이 29살이던 1599년(선조 32) 8월부터 이듬해 5월까지 함경북도 병마평사兵馬評事에 제수되었을 때 지은 시이니, 생부와 양부 모두 별세한 후이고 양모 구씨와 생모 이씨가 살아 있을 때다. 그런 점에서 저 시를 액면 그대로 받아들일 수는 없다. 그렇다면 왜 이 시를 썼는가? 

동악 이안눌은 시 솜씨가 어떤지는 재종질 택당 이식이 잘 알았고, 실제로도 뛰어난 시인이다. 중의적 표현이 대단히 많아 번역해 놓고서도 당시 전후 사정을 다 살펴봐야 원의를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한데 이 시는 중의적 표현이 거의 없는 담백한 시에 속한다. 

한데 우리가 고려해야 할 점이 있다. 이 시가 연작시 중 제1부라는 점이다. 그 2부를 봐야 온전히 이 시가 지닌 이데올로기가 풀린다는 점이다. 이어지는 시는 다음과 같다. 기호철 선생 번역이다. 


머나먼 변방 산은 드높고 길이 험하나니

변방 사람 서울 닿을 땐 해가 다 갔으리

봄날 부친 편지에 가을 날짜를 적은 것은

부모님 근래 보낸 편지로 여기실까 해서라오


塞遠山長道路難, 蕃人入洛歲應闌. 春天寄信題秋日, 要遣家親作近看. 


기호철 선생은 이를 들어 실은 이 시가 "부모님 핑계로 인사발령 불만 만땅한 시"라고 평하거니와, 음미할 만한 주장이다. 따라서 고도의 정치색을 지닌 문학인 셈이다. 


이안눌은 선조 32(1599)년 29살에 정시庭試에 을과乙科로 합격하여 8월에 승문원承文院 권지부장자權知副正字로서 함경북도咸鏡北道 병마평사兵馬評事가 되어 멀리 나간다. 10월에야 경성鏡城에 도착한다. 저 시를 써서 불만을 표출하고서 이듬해 3월에 병을 이유로 체직을 청하여 허락받아 5월에 서울로 돌아오게 된다. 


나 역시 동의한다. 




한시, 계절의 노래(110)


집으로 편지를 보내며(歸信吟)


 당 맹교 / 김영문 選譯評


눈물로 먹 갈아

편지 써서


만 리 길 너머

가족에게 부친다


편지도 가고

내 혼도 가니


우두커니 육신만

남고 말았네


淚墨灑爲書, 將寄萬里親. 書去魂亦去, 兀然空一身.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향수에 관한 시를 들라면 거의 정지용의 「향수」를 꼽을 것이다. 향수에 묘사된 근대 이전의 고향 마을은 참으로 정겹고 감동적이다. 고향이 도시인 사람도 정지용의 「향수」를 읽으면 시골에 내 영혼의 고향이 따로 있는 듯 느껴진다고 한다. 하지만 나는 정지용의 「향수」보다 더 절실하게 고향과 가족을 그리워하는 작품을 들라면 주저 없이 이 시를 첫손가락에 꼽는다. 이 시를 쓴 맹교는 두 번 낙방 끝에 46세에야 겨우 진사시에 급제했다. 이 시는 그 무렵을 전후하여 쓴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눈물로 먹을 갈아 그 먹물을 눈물처럼 뿌리며 편지를 쓴다(淚墨灑爲書)”는 첫 구절은 당시의 작시(作詩) 상황과 시인의 심정이 어우러진 명구다. 나는 맹교의 심정에 십분 공감한다. 나는 한 때 post-doc. 과정 수행을 위해 베이징대학에 머문 적이 있다. 당시에 아침 먹으러 가는 길목에서 자전거에 아이를 태우고 유치원으로 가는 아빠들을 볼 때마다 목이 메었다. 우리 큰 아이는 그 때 네 살이었고, 작은 아이는 겨우 100일이 지난 때였다. 아내는 대구에서 혼자 두 아이를 돌보느라 정신이 없었다. 나는 그 시절 처음으로 아내에게 편지를 썼다. 이 때문에 “답장을 보내며 내 혼도 보낸다(書去魂亦去)”는 맹교의 표현도 사실임을 직감한다. 마지막 구절 ‘올연(兀然: 우두커니, 동그마니)’이란 어휘에도 그의 외로움이 짙게 배어 있다. 겨우 스무 자로 이보다 더 절실하게 가족에 대한 그리움을 묘사한 작품이 있을까?


가을에 이는 그리움(秋思)   


  당(唐) 장적(張籍·768~830)


洛陽城裏見秋風 낙양성에 가을 바람 일어나기 시작해 

欲作家書意万重 집으로 편지 써는데 갖가지 상념 이네 

復恐忽忽説不盡 혹시 서두르다 할 말 하지 못했나 싶어 

臨行人発又開封 길 떠나는 사람 붙잡고 편지 다시 뜯네

  1. 이사부 2018.05.20 19:19 신고

    baidu에는 臨行人発가 아니라 行人臨發로 나오네요.

  2. 이사부 2018.05.21 19:32 신고

    화자가 저처럼 이메일 쓸 때 자꾸 고치는 사람이였나 봅니다, 하하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