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164)


새하곡(塞下曲) 셋째


 당 이익(李益) / 김영문 選譯評 


황하는 동쪽으로

구비구비 흐르는데


전장에 묻힌 원한

어느 때나 그칠런가


채염은 잡혀갔다

오랑캐 노래 지었고


소무는 귀환할 때

한나라 부절 보존했네


黃河東流流九折, 沙場埋恨何時絶. 蔡琰沒去造胡笳, 蘇武歸來持漢節. 


병역이란 고통스런 일이다. 그 고통의 원인은 강제, 이별, 죽음이다. 군사 업무를 천직으로 여기고 즐겁게 종사하는 사람도 있을 테지만 대개는 어쩔 수 없이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기 위해 피동적으로 입대한다. 사랑하는 가족, 연인, 친구와는 보고 싶어도 만날 수 없다. 모든 시간은 자신의 관리 아래 있지 않다. 훈련은 적과 싸워 이기기 위한 살상 기술 습득에 집중되고, 이 때문에 군대는 늘 죽음의 분위기에 덮인다. 이런 고통 하에서 노래가 나오지 않을 수 없다. "동이 트는 새벽 꿈에 고향을" 보기도 하고 "우리는 간다, 젊은 넋 숨져간 그때 그 자리를" 가슴 벅차게 부르기도 한다. 대중가요도 군역의 애환을 노래한다. "아쉬운 밤, 흐뭇한 밤, 뽀얀 담배 연기" "가랑잎이 휘날리는 전선의 달밤" 가슴 절절한 가사들이다. 옛 사람도 예외가 아니다. 김종서는 "만리 변성에 일장검 짚고 서서, 긴 파람 큰 한 소리에 거칠 것이 없어라"라고 노래했고, 이순신은 "어디서 일성 호가는 남의 애를 끊나니"라고 읊었다. 이처럼 변방에서 군역의 애환을 토로한 시가 바로 변새시다. 당나라 시인 중에서 고적, 잠참, 왕창령, 왕지환, 이익 등이 이 시파에 속한다. 변새시에는 이별, 죽음, 승리, 패배, 용맹 등의 감정이 배어 있다. 채염은 후한 명사 채옹의 딸로 동탁의 부장에게 잡혀가 흉노 좌현왕의 첩이 되었다가 조조의 교섭으로 생환했다. 그의 「비분시」와 「호가십팔박(胡笳十八拍)」은 삶과 죽음의 경계에 선 여인의 처절한 심정을 담고 있다. 소무는 흉노로 가서 사신 업무를 수행하던 도중 19년 동안이나 억류되었다가 살아돌아왔다. 당시 중과부적으로 흉노에 항복한 이릉과 곧잘 비교된다. 모두 생사의 경계를 넘나들며 영혼을 마멸했다. 우리 땅 곳곳에도 전쟁으로 목숨을 잃은 무주고혼이 떠돌고 있다. 누가 어느 나라가 전쟁을 부추기는가? 모든 전쟁광들에게 파멸이 있을진저!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수가 시린 가을밤  (1) 2018.09.08
가시 보고 싶어 장미를 심고는  (0) 2018.09.08
변경에서 부르는 노래  (1) 2018.09.03
서리 같이 선 왜가리  (0) 2018.09.03
꽃향기 모르는 잠자리  (0) 2018.09.03
그윽한 악기 연주를 들으며  (0) 2018.09.03
  1. 연건동거사 2018.09.09 12:47 신고

    沙場 해석이 전장이 맞나요? 의역 같기는 합니다만.

2005.06.13 09:59:40

 

전쟁이란 그때나 지금이나 기댈 곳 없는 이른바 서민이나 민중에게는 더욱 고통스런 일. 있는 놈은 장교로 가거나 빠지고 없는 놈들만 졸따구로 끌려가 고생 열라게 하는 법이다. 있는 놈들이며 장교들이야 전쟁은 출세를 위한 절호의 찬스지만, 힘없고 백 없는 서민들은 그럴 기회도 거의 없을뿐더러, 설혹 그런 기회를 발휘한다고 해서 그것이 눈에 쉽게 뛸 리 만무했다. 


중국사에서도 한국사에서도 대체로 군대 징집 기간은 3년이었다. 하지만 말이 3년이지 이게 제대로 지켜진 경우는 없다.

 

고대 중국, 특히 한대(漢代)는 북방 오랑캐 흉노(匈奴)에 내내 골머리를 앓았다. 강온 양면 전략을 끊임없이 구사했으나, 늘 흉노에 시달렸다. 호로(胡虜) 새끼라는 말은 이미 전한(前漢) 시대에 등장하는데 흉노를 경멸하는 말이었다. 얼마나 흉노가 두려웠으면 이런 말이 생겼겠는가?

 

후한대가 되면 흉노가 쇠퇴하는 대신에 그 자리를 동호(東胡) 한 갈래로 추정되는 선비(鮮卑)라는 강력한 또 다른 북방 호로가 등장해 중국을 위협한다. 결국 선비로 대표되는 이민족들은 급기야 서기 313년에는 서진(西晉) 왕조를 멸하고 황하 유역 중국 북방 지역을 완전히 장악하는 위진남북조시대를 개막한다.

 

사정이 이러니 3년 기한으로 징집된 이들은 기한 내 제대는커녕 아예 평생을 군대에 묶이기도 했다. 아래에 소개하는 시는 그런 서민 신세를 절탄하는 노래다. 열다섯에 군대에 끌려갔다가 80세에 겨우 징집이 해제되어 고향에 돌아왔더니만 집은 쫄딱 망하고 토끼새끼, 꿩들 차지가 되고, 폐허가 된 옛 집터에 무성하게 난 잡초와 들곡식으로 밥과 국을 지으니 눈물이 흐른다는 저 절망. 물론 이는 과장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 과장에서 서민의 애환을 본다. 

 

열다섯에 군대 끌려갔다         十五從軍征

여든 되어 집에 돌아와           八十始得歸

길에서 고향사람 만나            道逢鄕里人

집엔 누가 있나 했더니           家中有阿誰

저-쪽이 자네 집이라네           遙看是君家

송백은 무덤처럼 빼곡하고      松栢冢纍纍

토끼는 개구멍 드나들고         兎從狗竇入

꿩은 들보에서 날아오르는데   雉從梁上飛

뜰에는 들곡식만                    中庭生旅穀

우물 위엔 돌아욱 자랐네        井上生旅葵

곡식 찧어 밥 짓고                  舂穀持作飯

아욱 뜯어 국 끓이니               採葵持作羹

국과 밥은 한꺼번에 되는데     羹飯一時熟

누구에게 줘야 할지 모르겠네  不知飴阿誰

문을 나서 동쪽을 바라보니     出門東向看

눈물 흘러 옷깃만 적시네        淚落沾我衣

 

송대(宋代) 곽무천(郭茂)이 집(輯)한 악부시집(樂府詩集. 전100권) 중 권(卷) 25 횡취곡사(橫吹曲辭) 중 하나로 수록된 고시(古詩)로 ‘열다섯에 군대에 끌려갔다가’(十五從軍征)라는 제목으로 실린 노래다. 이 시에 대해 악부잡록은 고금악록(古今樂?)이라는 문헌을 인용해 “十五從軍征 이하는 고시(古詩)이다”(古今樂?曰十五從軍征以下是古詩)라고 한다.


저자와 정확한 편찬시기는 알 수 없다. 다만, 한대(漢代)라는 심증을 강하게 주는데 정중호(丁仲祜. 874∼1952)가 집록(輯錄)한 ≪전한시(全漢詩)≫에서는 이를 한대 작품으로 보아 이곳 권제3에 수록했다. 한데 이 전한시에 수록된 다음 시는 일부 구절에서 악부시집의 그것과 약간 다르다. 

 

十五從軍征

八十始得歸

道逢鄕里人

家中有阿誰

遙望是君家

松栢冢纍纍

兎從狗竇入

雉從梁上飛

中庭生旅穀

井上生旅葵

烹穀持作飯

採葵持作?

羹飯一時熟

不知餌阿誰

出門東向看

淚落沾我衣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