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낙엽

스님은 좋은데, 속인은 싫은 낙엽 내 세대 낙엽의 계절엔 "시몽 너는 아느냐" "시몽 너는 좋으냐" 운운하는 무슨 시인지 뭔지가 유행했으니, 저 말 뒤에는 "오빠 믿어봐, 손만 꼭 붙잡고 자마"라는 말이 나왔지만, 글쎄 꼭 그 때문은 아니었을 터이나, 짓밟히는 낙엽이 내는 바스락이는 거리가 그리 싫지만은 않았더랬다. 한데 이 낙엽도 낙엽 나름이라, 더구나, 주거 환경이 급속도로 변함에 따라, 그에 따른 급격한 도시환경 변화는 종래와는 사뭇 다른 낙엽 문화를 낳았으니, 낙엽에 미끄러져..
마른비처럼 쏟아지는 낙엽 한시, 계절의 노래(212)낙엽(落葉)[宋] 애성부(艾性夫) / 김영문 選譯評맑은 서리 즈믄 숲마르게 하니누런 잎이 만 가지 춤추려 하네한밤 내내 북창에서잠 자는데마른 비 오는 소리우수수 들리네淸霜槁千林, 黃葉欲萬舞. 一夜北窗眠, 瀟瀟聽乾雨.서리 맞은 단풍 잎은 이제 곧 천지 간을 휘돌며 찬란한 춤을 출 것이다. 양만리에 의하면 그건 하늘 술을 훔쳐 먹고 얼굴이 빨갛게 달아오는 단풍의 취후(醉後) 난무(亂舞)다. 밤낮을 가리지 않는다. 술주정에 어..
이효석 <낙엽을 태우면서> 낙엽을 태우면서이효석(李孝石, 1907~1942) 가을이 깊어지면 나는 거의 매일 같이 뜰의 낙엽을 긁어모으지 않으면 안 된다. 날마다 하는 일이건만, 낙엽은 어느덧 날고 떨어져서 또 다시 쌓이는 것이다. 낙엽이란 참으로 이 세상 사람의 수효보다도 많은가 보다. 삼십여 평에 차지 못하는 뜰이언만, 날마다 시중이 조련치 않다. 벚나무 능금나무…. 제일 귀찮은 것이 벽의 담쟁이다. 담쟁이란 여름 한철 벽을 온통 둘러싸고 지붕과 연돌(煙突)의 붉..
낙엽은 기력 잃은 나무 탓이요, 애꿎은 바람 원망말지니 한시, 계절의 노래(208)낙엽(落葉)[明] 주초(朱樵) / 김영문 選譯評 초록 잎새 그림자겹겹이더니가을 오니 쑥덤불 따라굴러가누나나무에 기댈 힘없는 탓이니함부로 서풍을원망치 말라綠葉影重重, 秋來逐轉蓬. 自無依樹力, 莫謾怨西風.가을은 뭐라 해도 낙엽의 계절이다. 전국시대 초나라 시인 송옥(宋玉)은 「구변(九辯)」이란 초사 작품에서 “슬프다! 가을 기운이여! 쓸쓸하다! 나뭇잎 떨어져 스러짐이여!(悲哉秋之爲氣也, 蕭瑟兮草木搖落而變衰)”라고 탄식..
가을바람이 무슨 죄가 있다고 낙엽(落葉)[조선] 김우급(金友伋·1574~1643) / 기호철 譯 낙엽이 누구에게 말을 하는 듯한데     落葉如和語요즘 사람은 어리석어 듣지 못해요     今人聽不聰희미하게 들려오는 몇 마디 소리는     依微多少響온통 가을바람 원망하는 말뿐예요      無乃怨秋風(《추담집(秋潭集)》 권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