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85)


잡시 절구 17수(雜詩絕句十七首) 중 둘째


[宋] 매요신(梅堯臣·1002~1060) / 김영문 選譯評 


푸른 풀이

물 속에서 싹이 터


날마다

물 따라 자라네


물 빠지면

어디에 기대랴


헝클어져

죽은 풀 되겠네


靑草生水中, 日日隨水長. 水落何所依, 撩亂爲宿莽.


매요신은 구양수·소순흠과 함께 송시의 이지적 특징을 정착시킨 시인이다. 송시의 이지적 특징은 시인들이 현실 속 자잘한 사물을 시적으로 형상화하면서 거기에 깊은 의미를 담아내는 경향을 가리킨다. 당시(唐詩)의 광대하면서도 허황하며 비애롭기까지 한 경향과 분명하게 대조된다. 이는 일상 속 사물을 깊이 사유하고 분석하여 진리를 발견하려는 ‘격물치지(格物致知)’ 자세와 상통하는 경향이다. 송나라 초기부터 성리학적 탐색이 지식인 사회의 주류를 이뤄가고 있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매요신의 이 시에도 송대 지식인 사회의 그런 경향이 매우 짙게 드러난다. 이는 수신(修身)을 모든 인간 삶의 근본으로 삼는 성리학적 자세와 깊이 관련되어 있다. 푸른 풀이 물속에서 싹이 터서 물만 따라 자라다가 어느 날 물이 빠져버리면 결국 그 풀은 자신의 의지처를 잃고 메마른 풀더미로 전락한다. 우주의 본성을 내면화하고 있는 인간, 즉 소우주로서 인간 개인이 이렇게 살 수는 없다. 성리학의 궁극적 목표는 어쩌면 치국(治國)이나 평천하(平天下)가 아니라 수신을 통한 개인 인격의 완성인지도 모른다. 살아보면 평천하(平天下)가 가장 어려운 것이 아니라 수신(修身)이 가장 어렵지 않던가?



한시, 계절의 노래(70)


잡시 절구 17수(雜詩絕句十七首) 중 15번째 


 송(宋) 매요신(梅堯臣) / 김영문 選譯評


제비가 초가집

용마루에 앉아


미나리꽝 진흙을

물고 있구나


둥지 지어 새끼를

함께 기르고


해질 무렵 돌아와

함께 잠자네


燕立茅屋脊, 燕銜芹岸泥. 巢成同養子, 薄暮亦同棲.



한시(漢詩)를 가르는 양대 산맥이 있다. 바로 당시(唐詩)와 송시(宋詩)다. 사람들은 남송 시기부터 당시가 좋으냐 송시가 좋으냐를 놓고 논쟁을 벌였다. 이는 이백이 좋으냐 두보가 좋으냐를 둘러싼 논쟁과 더불어 한시계의 유구한 시비에 속한다. 그렇게 분명하게 구별될까? 비교적 분명하게 구별된다. 당시는 대체로 산, 강, 하늘, 달, 구름, 태양 등 자연 속의 큰 경물을 소재로 쓴다. 따라서 당시는 기상이 크고 화려하다. 이에 비해 송시는 인간 세상 주위의 잡초, 온갖 동물과 벌레, 자잘한 일상을 소재로 삼는다. 따라서 송시는 수척하고 굳세다. 당시는 운치를, 송시는 이치를 숭상한다. 제비를 노래한 위의 시에도 송시의 특징이 잘 드러나 있다. 매요신은 매우 불우했지만 시문에 뛰어났다. 당시 문단의 영수 구양수(歐陽修)는 그런 매요신의 시를 알아주면서 “시는 삶이 곤궁한 이후에야 뛰어나게 된다(詩窮而後工)”는 유명한 논평을 남겼다. 하지만 이 말은 매요신에게 위안인 동시에 고통이었으리라. 이 두 사람과 소순흠(蘇舜欽)이 송시의 심미 스타일[風格]을 개척한 3대 시인이다.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류직하 삼천척  (0) 2018.06.11
내 생일에 떠올리는 엄마 아부지  (0) 2018.06.11
진흙 문 제비  (0) 2018.06.11
낭군 싣고 사라지는 저 강물이 싫어  (0) 2018.06.10
꽃봄 다 갔다 하지 말라  (1) 2018.06.09
동심초로 맺은 사랑  (1) 2018.06.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