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비분시(悲憤詩) 


   동한(東漢) 채염(蔡琰)

 

漢季失權柄 한말에 황제는 권력을 잃고

董卓亂天常 동탁이 세상을 어지럽히며

志欲圖篡弒 임금을 죽이고자 해서 

先害諸賢良 먼저 어진 사람 모두 해쳤네

逼迫遷舊邦 임금 을러 옛 서울 옮기고

擁主以自彊 임금 세워 권력 오로지 했네

海內興義師 천하가 의로운 군사 일으켜

欲共討不祥 함께 사악한 놈 치려했네 

卓眾來東下 동탁 무리 동쪽으로 내려오니

金甲耀日光 금빛 갑옷 햇볕에 더욱 빛났네

平土人脆弱 현지 사람 모두가 허약하지만

來兵皆胡羌 들어온 병사는 모두 오랑캐 강족

獵野圍城邑 들판 말 달리고 성읍 에워싸니 

所向悉破亡 향하는 곳마다 모두 무너졌네

斬截無孑遺 모두 베어버리고 남기지 않으니

尸骸相撐拒 시체와 해골 서로 부대꼈네

馬邊懸男頭 말 옆구리엔 남자머리 걸고

馬後載婦女 말 뒤에다간 여자들 실었네

長驅西入關 멀리 말 달려 서쪽 함곡관 드니

迥路險且阻 길은 험하고 험했네 

還顧邈冥冥 고개 돌려 보니 아득아득 

肝脾為爛腐 애간장 끊어질 듯 하네

所略有萬計 잡은 사람 만 명 헤아리는데 

不得令屯聚 같이 모이지도 못하게 하네

或有骨肉俱 골육이 함께 있어도 

欲言不敢語 말도 하지 못하네 

失意幾微間 조금이라도 기분에 들지 않으면 

輒言斃降虜 바로 욕하기를 “쳐죽일 포로놈아 

要當以亭刃 칼로 죽일 테니 

我曹不活汝 너희들 죽음 목숨이야”

豈敢惜性命 목숨 어찌 아까우리오

不堪其詈罵 욕짓거리 참기 어렵네

或便加棰杖 더러 몽둥이 휘두르니

毒痛參並下 독한 맘 고통과 함께 일어나네

旦則號泣行 아침이면 울며불며 끌려가고 

夜則悲吟坐 밤이면 비통하게 주저앉았네

欲死不能得 죽으려 하나 죽을 수 없고

欲生無一可 살려 해도 살길 없네 

彼蒼者何辜 아! 하늘이여 무슨 죄 지었기에

乃遭此厄禍 이런 재앙 내리시나요? 

邊荒與華異 오랑캐 땅 중국과 달라 

人俗少義理 사람들은 의리가 없네 

處所多霜雪 머무는 곳 서리 눈발 많고

胡風春夏起 모진 바람 봄여름에도 일어

翩翩吹我衣 펄럭펄럭 내 옷깃 나부끼며

肅肅入我耳 휘잉하며 내 귓전 들어오네

感時念父母 계절 돌아 부모 생각 간절하여 

哀嘆無終已 슬픈 애탄 끝이 없네 

有客從外來 중원에서 손님이 왔다 하면 

聞之常歡喜 그 말 듣고 언제나 들뜨지만

迎問其消息 맞아 들여 소식 물어보면

輒復非鄉里 비통하네 고향 사람 아니네


邂逅徼時願 꿈에도 바라던 바 이루어 

骨肉來迎己 골육이 나를 맞으러 왔네

己得自解免 나는 풀려날 수 있었지만 

當復棄兒子 아이들은 버려야 하네 

天屬綴人心 하늘이 점지한 아이 

念別無會期 헤어지면 다시 못볼 생각하니 

存亡永乖隔 살아서나 죽어서도 영원이 떨어지니

不忍與之辭 차마 작별인사도 못하는데 

兒前抱我頸 아이 다가와 내 목을 껴안고는

問母欲何之 묻기를 엄마 어디가요

人言母當去 사람들이 엄마 이곳 떠난다는데 

豈復有還時 언제 다시 돌아오시나요

阿母常仁惻 엄마는 항상 인자하셨는데

今何更不慈 지금은 왜 이리 매정하신가요 

我尚未成人 나는 아직 어른이 되지 않았는데

奈何不顧思 절 버리고 가시면 어떡하나요 

見此崩五內 이 꼴 보자니 억장이 무너지고

恍惚生狂痴 어질어질 미칠 것만 같네 

號泣手撫摩 울며불며 아이손 어루만지며

當發復回疑 떠나려다 다시 돌아보며 머뭇머뭇 

兼有同時輩 함께 잡혀온 사람들도 

相送告離別 송별하며 이별하는데 

慕我獨得歸 나만 돌아가니 부러워하네 

哀叫聲摧裂 우는 소리 맘이 찢어지고 

馬為立踟躕 말 또한 멈춰서서 머뭇거리고

車為不轉轍 마차도 떠나려 하지 않네

觀者皆歔欷 보는 사람 모두가 흐니끼며 

行路亦嗚咽 길가는 사람도 모두 목이 메네

去去割情戀 아! 애타는 정 끊어버리고 

遄征日遐邁 수레 달리니 날마다 멀어지네 

悠悠三千里 머나먼 삼천리 길 

何時復交會 언제나 다시 만나리오 

念我出腹子 내 배로 낳은 아이 생각하니 

胸臆為摧敗 억장이 무너지네


既至家人盡 집에 왔건만 사람은 없고 

又復無中外 친척도 하나 없네 

城郭為山林 성곽은 산림으로 변하고 

庭宇生荊艾 마당엔 가시 쑥만 자랐네 

白骨不知誰 누군지 모를 백골들이 

縱橫莫覆蓋 여기저기 나뒹구네 

出門無人聲 문을 나서도 인기척 하나 없고 

豺狼號且吠 이리 승냥이만 울어대네 

煢煢對孤景 우두커니 외로운 그림자 마주하니

怛吒靡肝肺 나도 모르게 애간장 끊어지네 

登高遠眺望 산에 올라 사방 바라보니 

神魂忽飛逝 정신은 각중에 멀리 날아간 듯

奄若壽命盡 문득 목숨 끝난 듯하네 

旁人相寬大 주위 사람들 마음 크게 먹으라 하네

為復彊視息 다시 한번 정신 차리려 하지만

雖生何聊賴 살아간들 무슨 기쁨 있으리오 

託命於新人 새로운 사람 만나 인생 맡겼으니

竭心自勖勵 마음 단디 잡고 애써야 하네 

流離成鄙賤 오랑캐 땅에서 괄시받았기에 

常恐復捐廢 다시 버려질까 늘 두렵네 

人生幾何時 남은 인생 얼마일지

懷憂終年歲 시름 품은 채 살아가리

無君長,居無恆所,隨水草流移。人性兇忍,善騎射,貪婪尤甚,以寇抄為生。

군장이 없고 뚜렷한 거주지가 없으며, 물과 풀을 따라 옮겨 나니고, 성질은 흉포 잔인하고, 말과 활을 잘 다루며, 탐욕은 아주 심해 약탈을 생업으로 삼았다.




후진(後晋) 사공(司空) 동(同) 중서문하평장사(中書門下平章事) 유순(劉昫)이 봉칙찬(奉勅撰)한  《구당서(舊唐書)》 열전(列傳) 제195 회흘(廻紇) 전에서 회흘을 묘사하는 첫 구절이거니와, 표현은 약간씩 다르나, 실은 중국 역대 사서가 주로 지금의 몽골 고원을 중심으로 북방을 주무대로 활동한 유목 민족을 다룰 때 동원하는 전형적인 수사에 지나지 않는다. 비단 회흘만 아니라 《사기(史記)》 흉노 전(凶奴傳) 이래 무한 반복하는 같은 패턴이다. 


당(唐) 집권 이래 위징(魏徵) 등이 찬한 《수서(隋書)》 권제84 열전(列傳) 제49 북적(北狄)에서는 광범위하게 퍼진 철륵(鐵勒)이라는 종족을 묘사하기를 


雖姓氏各別,總謂為鐵勒。並無君長,分屬東、西兩突厥。居無恒所,隨水草流移。人性凶忍,善於騎射,貪婪尤甚,以寇抄為生。


비록 (철륵 종족별로) 성씨가 각기 다르나 그들을 합쳐서 철륵이라 부른다. 그들에게는 군장이 없으며 각기 동돌궐과 서돌궐에 속해 있다. 거주에 일정함이 없고 물과 풀을 따라 옮겨다니며 인성이 흉포 잔인하고 말과 활을 잘 다루고 탐욕이 아주 심해 약탈을 생업으로 삼는다. 


특히나 "隨水草流移。人性凶忍,善於騎射,貪婪尤甚,以寇抄為生"이라는 말은 중국 역대 한족(漢族) 왕조에는 언제나 북방 유목민족을 경계하는 슬로건이 되었으니, 그리하여 이들에 대해서는 시종일관해서 무력에 의한 강제적 정벌 혹은 덕치(德治)를 무기로 하는 교화 대상이라는 인식을 강고하게 심어준다. 



이는 북방 유목민에 대한 인식이며, 그에 대비되어 한반도가 상징하는 동이(東夷)와 남쪽 베트남을 주무대로 삼는 남만(南蠻), 토번을 중심으로 삼는 서융(西戎)에 대해서는 각기 그 풍토에 맞는 고질과도 같은 중화관이 있다. 이런 인식이 현재의 국민국가 중화인민공화국(中华人民共和国)이라 해서 달라졌다 생각해서는 안 된다. 그 국가 명칭에 벌써 중화(中華)가 들어가 있으니, 고래의 화이환(華夷觀)이 고스란히 투영돼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 


그건 그렇고 저 문구 중에서도 류이(流移)라는 말이 요즘 들어 노마드(nomad)라 해서 한창 각광받기 시작했다. 이는 문맥에 따라 여러 가지 옷을 갈아입겠지만, 지금은 제도나 세속에 물들지 않는 자유정신을 표상한다. 드라마틱한 변화라 할 만하다. 


2005.04.22 08:57:57


성당(盛唐)을 대표하는 시인으로 태백(太白) 이백(李白.701~762)이 있고, 그가 남긴 연작시 중 하나로 자야오가(子夜吳歌)가 있으니, 아래에 드는 시는 고문진보 전집에도 수록되고, 지금은 어떤 지 모르겠으나 한때 고교 한문인지 국어교과서에도 수록된 바 있어 우리에게는 더욱 익숙하다. 자야오가는 자야라는 여인이 부르는 오나라 노래라는 뜻이니 애초에 그 모태가 된 시란 것이 吳나라 여인이며, 그 내용이 수자리 혹은 전쟁에 동원된 남편에 대한 그리움 혹은 남편을 전장터에 내몬 나라에 대한 원망을 述하는 것이라, 


그러니 요즘 기준으로 이백은 이를 표절한 셈인데, 견주건대 김수영이가 풀이 어떻고, 민초가 어떻고 하면서 풀이 바람에 따라 자빠지네, 그렇게 자빠졌다가 다시 일어나네라고 노래한 바와 진배가 없으니 이 시 모티브는 원래는 詩經에 등장한다. 아이러니는 애초엔 임금의 聖德을 노래한 시가 그에 대항하는 민초의 노래로 돌변했다는 점이다.

 

長安一片月(장안일편월) : 장안에 뜬 한 조각 달

萬戶壔衣聲(만호도의성) : 집집마다 다듬이질 소리

秋風吹不盡(추풍취부진) : 가을바람 쉼없이 부는데

總是玉關情(총시옥관정) : 이 모두 옥관의 정이라

何日平胡虜(하일평호로) : 언제나 호로 평정하고는

良人罷遠征(양인파원정) : 님은 원정을 끝내실까?

 

위 시 5구에 등장하는 胡虜가 바로 요즘도 많이 쓰이고 있는 후레 자식, 호로 새끼와 근본을 같이 하는 말이니 

胡가 대표하는 북방 오랑캐에 대한 멸시와 경멸이 이 땅 한반도로 넘어와 토착화를 이룩했거니와 

내심 생각으로는 이런 말이 일반화되어 간 것이 아마도 18세기 무렵 淸나라를 겨냥해 들불처럼 일어난 북방 오랑캐에 대한 경멸과 그에 따른 소위 소중화주의의 대두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펀뜩 해 본다. 

믿거나 말거나. 

Maoling Mausoleum, or Tomb of Emperor Liu Che 劉徹 of Western Han Dynasty 


*** 현지 안내판 설명이다. 


무릉경구 茂陵景區

Maoling Mausoleum Scenic Spot

茂陵是漢武帝劉徹之陵墓, 西漢帝王陵中规模最大的一座. 由于陵的所在地原屬漢代槐里县之茂乡, 武帝建陵于此, 故称茂陵. 

《汉书·武帝纪》载: "建元二年(公元前139年), 初置茂陵邑". 茂陵营建, 共历时五十三年. 据史书记載, 把全国每年赋税收入的三分之一, 花费在陵墓的修建上. 因而陵体高大宏伟, 形为方锥, 形爲方錐, 有“东万金字塔”之称. 

《关中记》载: “汉诸陵皆高十二丈, 方一百二十步, 唯茂陵高十四丈, 方一百四十步。” 今实测, 46.5米, 底边东西231米, 南北234米, 宽5.8米, 與記載相符. 陵周围有方形护垣, 东西430.87米, 南北 414.87米, 垣墙基寬5.8米, 遗迹依稀可辨。 

据记载, 茂陵地下随葬品极为奢侈丰厚, “比葬, 陵中不复容物。” 工程浩大, 瘗物之多亦远超诸汉陵. 李夫人祔葬于茂陵西北侧, 墓形独特, 为二阶台状。茂陵陪葬墓有卫青、霍去病、 霍光、 金日磾等二十多座, 皆武帝朝之勋臣贵戚.

霍去病 (公元前140年-前117年), 是西汉武帝时期杰出的青年将领。他十八岁起领兵作战, 二十四岁病逝, 短暂的一生, 六次率兵平定西部边陲, 取得了决定性的胜利, 为西汉王朝的统一、巩固,做出了卓越的贡献。武帝为纪念他生前河西大捷的战功, 特在茂陵旁修建了一座象征祁连山的墓冢, 境界逼真, 墓上有各科巨型石刻、手法简练,气势浑厚, 达到形神兼备的艺术化境, 是我国最早、最大、最完整的国宝级大型石刻群, 在国际上享有极高的声誉, 素为中外艺术大师所赞仰.

1961年, 国务院公布茂陵和霍去病墓为第一批全国重点文物保护单位。


Tomb of Huo Qubing 霍去病


Maoling Mausoleum, where Emperor Liu Che 劉徹 (Wudi 武帝, reigned 141 - 87 B. C.) was buried. ranks the top in magnitude among the imperial mausoleums of the Western Han Dynasty (206 B. C. -25 AD). The mausoleum is located at the former Maoxiang 茂鄕 Township under the administration of Huaili County 槐里縣 in the Han Dynasty (206 B.C. 220 A. D.), hence the name of Maoling.

It was recorded in The Annals of the Han Dynasty: Wadi Era 漢書․武帝紀 that "Maoling Prefecture 茂陵邑 was officially established in the 2nd year after the emperor changed his reign title into Jian Yuan 建元." Construction of the mausoleum lasted 53 years. As was written in the Book of Han History 漢書, annual expenditure on the construction amounted to 1/3 of the collected taxes from the nation. The high magnificent body of the mausoleum was shaped into a square cone and was known as Oriental Pyramid.

As is revealed in the Records of Guanzhong 關中記, "all mausoleums of the Han Dynasty stand 12 zhang 丈 (Chinese unit of length equal to 3.3333m) high to extend 120 pace 步 (Chinese unit of length equal to 1.6666m) at each of four sides. but only Maoling Mausoleum stands 14 zhang high to extend 140 pace long." The factual survey shows the mausoleum is now measured by 46.5 m in height, the bottom 231m west-east and 234m norht-south, which basically agrees with the recorded data. The mausoleum is surrounded by a square wall of 430.87m west-east and 414.87m north-south, with a width of 5.8m at the foundation. The remains of the wall lie distinctively recognizable.

It was recorded that the burial objects in the mausoleum were extremely rich and luxurious, where "no more vacancy is left for acceptance." The immensity of the project and the riches of the burial objects far topped any other Han mausoleums. To the northwest of the mausoleum lies a tomb in peculiar shape, the upper part of which was narrowed to leave an outer ring on top of the lower part, in which Madame Li 李夫人 was buried. Around the mausoleum scatter over 20 satellite tombs 陪葬墓, including those for Wei Qing 衛靑, Huo Qubing 霍去病, Huo Guang 霍光 and Jin Midi 金日磾, all meritorious courtiers, valiant generals and close relatives during the reign of Emperor Liu Che.


Tombs of Emperor Liu Che 劉徹(L) and Madame Li 李夫人 이부인(R), Viewed from top of Wei Qing 衛靑's Tomb 


Huo Qubing (140 - 117 B. C.), a distinguished young general in the reign of Emperor Liu Che, commanded troops when he was 18. He died of illness at the age of 24. Despite his short life, he led his army on six punitive expeditions to western borders to fight against the Hun 匈奴 invaders and won decisively splendid victories. Thus, he contributed outstanding share to the unification and solidification of the Western Han 西漢 Dynasty.

In order to commemorate the military exploits Huo had performed on the western border, the emperor ordered the build a grave mound genuinely imitative of Mt. Quliand 祁連山 nearby Maoling Mausoleum. On the tomb spread monumental stone sculptures carved in an impressively simple style with forceful moment. Resembling genuine images both in body and sprit artistically, the sculptures, as the national treasures of China that are the earliest in age, largest in size and best preserved in entity, enjoy extremely high reputation internationally and win enthusiastic appreciation from art masters at home and abroad.

In 1961, the State Council 國務院 listed Maoling Mausoleum and the Tomb of Huo Qubing among the first important sites of cultural relics to be protected.

问询也话: 029-38456140 救援电话: 029-38456140 投诉电话: 029-38824612  


Jin Midi 金日磾 김일제묘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