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뜨겁다. 인근 어느 주택가 공사판에 놓인 수은주를 보니 36.2라는 숫자가 찍힌다.

습기가 어제그제보단 덜해 그래도 살 만은 하나 무척이나 볕이 따가와 피부 전체가 오목렌즈 통과한 빛을 쬐는 듯하다.

광화문 전면 쌍으로 버틴 해태상은 이 더위를 어찌 버티는가 등줄기를 보니 아직 땀은 흐르지 아니하는데 땀띠 흔적 완연하다.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은 홍새치다  (1) 2018.09.10
Cloud over Seoul by Autumn  (0) 2018.09.06
해태 등을 타고 흐르는 무더위  (1) 2018.07.30
관곡지 연꽃 만나러 갔다가 메모리카드에 멘붕하고  (2) 2018.07.29
수국(水菊)  (0) 2018.07.27
명당  (0) 2018.07.23
  1. yisabu 2018.07.30 18:46 신고

    사진도 문장도 예술이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