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성이야 폐경은 곧 생산 단절이지만, 남자는 그렇지 않아 기억에 피카소는 90에 자식을 봤다고 안다. 전통시대로 넘어가면 흔치는 않으나 70~80에도 가끔 후사를 생산했다. 당시 세태에서는 기록적인 장수를 한 심수경(沈守慶․1516~1599)은 건강관리를 잘했는지, 아니면 정력에 셌는지, 75에 자식을 낳고, 80에 다시 자식을 두었다. 그의  《견한잡록(遣閑雜錄)》에는 이에 읽힌 이야기가 보인다. 

뭐 어투는 남사스럽다는 것인데, 속내는 볼짝없이 자랑이다. 한데 저리 낳은 서얼들은 이후 어떤 삶을 살았을까? 아비가 곧 죽었으니, 그 보호를 받았을리도 없으니, 제대로 자랐다면 울분을 삼키지 않았을까 한다.  

내가 75세에 아들을 낳고 81세에 또 아들을 낳았으니, 모두 비첩의 몸에서 태어났다. 80세에 자식을 낳은 것은 근세에 드문 일로 사람들은 경사라 하나, 나는 재변이라고 여긴다. 장난삼아 두 절구를 지어서 서교(西郊 송찬)와 죽계(竹溪 한안) 두 늙은 친구에게 보냈더니, 두 노인이 모두 화답하였다. 그런데 이것이 세상에 전파되었으니, 더욱 우습다. 내 시는 이렇다. 

75세에 아들 낳기 세상에 드문 일인데      七五生男世古稀

어이하여 80에 또 아들 낳았나                如何八十又生兒

알겠구나. 조물주가 참말로 일이 많아       從知造物眞多事

이 늙은이 후대하여 하는대로 버려뒀네     饒此衰翁任所爲

80세 아들 낳으니 이것이 혹 재앙 아닐까   八十生兒恐是災

축하는 당치 않소 웃기나 하소                不堪爲賀只堪咍

괴이한 일이라고 다투어 말하게나            從敎怪事人爭說

어쩌리 세상 풍정이 아직 식지 않았으니    其奈風情尙未灰



'READING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선시대가 성 억압 사회?  (0) 2018.02.19
공자? 입시학원으로 변질한 성균관  (0) 2018.02.19
노익장 과시, 정력 자랑  (0) 2018.02.19
책력 혹은 역서, 시간의 독점  (0) 2018.02.19
묘갈과 지석  (0) 2018.02.19
면앙정가와 가사문학  (0) 2018.02.19

시간은 제왕의 독점물이었다. 공간 역시 그러했다. 그래서 책력은 오직 제왕의 이름으로 공포되었으며, 지리지 역시 그러했다. 임진왜란은 그런 시간을 군주로부터 강탈한 사건이다. 

심수경(沈守慶․1516~1599)의 《견한잡록(遣閑雜錄)》에 보이는 이야기다. 

역서(曆書)는 국가의 큰 정사로, 중국에서는 매년 역서를 반포한다. 우리나라도 역서를 만드는데 중국과 비슷하여 별다른 차이가 없으나, 오직 주야(晝夜)에 있어서 중국은 극장(極長)이 60각인데 우리는 61각이며, 중국은 극단(極短)이 40각인데 우리는 39각이다. 이는 우리나라가 한쪽에 치우쳐 있어 해가 뜨는 동쪽과 가까우므로, 1각의 가감 차이가 나는 것이다. 항상 이것을 주자(鑄字)로 인쇄하여 중외(中外)에 반포하였는데, 임진년 여름에 왜구가 도성(都城)을 함락하여 모든 역기(曆器) 등의 물건이 깡그리 없어지게 되었다. 그해 겨울에 의주(義州)로 따라갔던 일관(日官) 몇 명이 우연히 《칠정산(七政算)》과 《대통력주(大統曆註)》등의 서적을 얻어 계사력(癸巳曆)을 만들어서 목판으로 몇 권 인쇄하여 반포하였다. 계사년 겨울에 성상이 환도하였는데, 어떤 사람이 옛날 역서(曆書)를 인쇄하던 주자(鑄字)를 얻어 바치므로 옛 역서에 의하여 인쇄 반포하게 되었으니, 다행이라 하겠다.



'READING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자? 입시학원으로 변질한 성균관  (0) 2018.02.19
노익장 과시, 정력 자랑  (0) 2018.02.19
책력 혹은 역서, 시간의 독점  (0) 2018.02.19
묘갈과 지석  (0) 2018.02.19
면앙정가와 가사문학  (0) 2018.02.19
동몽선습  (0) 2018.02.19

고려말 조선 초에 발생해 이후 유행하는 긴 사설형 운문형식 우리말 노래를 가사歌辭라 하고, 그를 둘러싼 문학 환경 전반을 가사문학이라 하거니와, 이에 대한 명칭으로 가사라는 게 과연 적당한지 나는 모르겠다. 

심수경(沈守慶․1516~1599)의 《견한잡록(遣閑雜錄)》에는 면앙정가에 대한 평이 보이거니와 그에서는 그냥 '이어장가俚語長歌'라고만 했다. 

근세에 우리말로 장가(長歌)를 짓는 자가 많으니, 그 중 송순(宋純)의 면앙정가(俛仰亭歌)와 진복창(陳復昌)의 만고가(萬古歌)는 사람의 마음을 조금 흡족하게 한다. 면앙정가 줄거리를 보면 아늑한 산천과 널찍한 전야의 모양과 높고 낮은 정대(亭臺), 휘돌아드는 지름길, 그리고 춘하추동 사시와 아침저녁 경치를 두루 기록하지 않음이 없는데, 우리말에 한자를 써서 그 변화를 지극히 하였으니, 진실로 볼 만하고 들을 만하다. 송공(宋公)은 평생 동안 가사를 잘 지었는데, 이것은 그 중에서도 가장 잘된 작품이다. 〈만고가(萬古歌)〉는 먼저 역대 제왕(帝王)의 현부(賢否)를 서술하고, 다음에는 신하들의 현부를 서술하였는데, 대개가 양절 반씨(陽節潘氏)의 논(論)을 본받아서 우리 말로 가사를 짓고 곡조를 맞추었으므로 또한 들을 만하다. 사람들은 진복창이 삼수(三水)에서 귀양살이할 때 지은 것이라고 하는데, 참으로 재주가 덕(德)보다 나은 자라 하겠다. 

近世作俚語長歌者多矣。唯宋純俛仰亭歌。陳復昌萬古歌。差强人意。俛仰亭歌則鋪敍山川田野幽敻曠闊之狀。亭臺蹊徑高低回曲之形。四時朝暮之景。無不備錄。雜以文字極其宛轉。眞可觀而可聽也。宋公平生善作歌。此乃其中之最也。萬古歌則先敍歷代帝王之賢否。次敍臣下之賢否。大槩祖述陽節潘氏之論。而以俚語塡詞度曲。亦可聽也。人言復昌謫在三水時所作。眞所謂才勝德者也。



'READING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력 혹은 역서, 시간의 독점  (0) 2018.02.19
묘갈과 지석  (0) 2018.02.19
면앙정가와 가사문학  (0) 2018.02.19
동몽선습  (0) 2018.02.19
묘제와 봉분  (0) 2018.02.19
서얼 차별, 그 부당성은 누구나 알았으나...  (0) 2018.02.19

무덤에 가서 조상을 제사하는 행위인 묘제墓制 혹은 묘를 살피는 성묘省墓는 실은 각종 의례서에서는 근거를 찾기 어렵다. 이는 아마도 어느 일정 시기까지 무덤에다가 그 표식인 봉분을 만들지 않은 데서 비롯한 것으로 나는 본다. 중국사를 보면 공자 이전에는 봉분이 없어, 일단 무덤을 쓰고 나면, 그 위치는 후손도 이내 잊어버린다. 그런 까닭에 장소도 모르는 묘제가 있을 수가 없다. 따라서 묘제의 제1 성립 조건은 그 위치 확인이다. 묘제를 둘러싼 이렇다 할 규정이 없는 까닭은 나는 이런 역사성에서 말미암는다고 본다. 묘제 혹은 성묘는 때마다 무덤을 소제하는 행위인 소분掃墳 혹은 잡초를 베어내는 벌초伐草와도 밀접하다. 

봉분이 없던 시대, 조상숭배는 자연 조상의 혼이 깃들었다고 간주하는 사당인 종묘宗廟 혹은 가묘家廟, 그 신체神體가 깃들었다는 밤나무 막대기인 신주神主 문화 발달을 불러온다. 종묘와 가묘는 시체와 혼의 분리를 위한 시설이다. 이 시대 무덤은 저 먼 곳에다가 만드는 일이 보통이니, 하기야 거리가 문제가 되었으리오? 어차피 무덤 제사가 없는데 무슨 소용이란 말인가? 

이 점이 조선시대 일부 지식인 사회에서도 궁금했던 모양이다. 조선 중기 때 문사文士 심수경(沈守慶․1516~1599)의 《견한잡록(遣閑雜錄)》에 보이는 이야기다. 

우리나라 명절 중에 설날ㆍ한식(寒食)ㆍ단오(端午)ㆍ추석(秋夕)에는 묘제(墓祭)를 지내고, 3월 3일(상사일)과 4월 8일(석탄일), 그리고 9월 9일(중양절)에는 술 마시고 논다. 《주자가례(朱子家禮)》에 ‘묘제는 3월 상순에 지낸다’고 했으며, 중국에서는 지금도 이같이 행한다. 우리나라 풍속에는 네 명절에 지내는데, 그 출처는 어느 때부터 시작되었는지 모르겠다. 《(국조)오례의(五禮儀)》에는 ‘설날ㆍ단오ㆍ추석에는 사당에서 제사지낸다’고 해서 한식은 빠졌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모두 묘제는 지내니, 또한 그 어찌 된 까닭인지 모르겠다. 중국에서는 한식에 그네를 타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단오에 그네를 타니, 명절에 행하는 풍속 역시 무슨 연유로 다르게 되었는지 모르겠다. 나라에서 지내는 능묘(陵墓) 제사가 지극히 번거롭고, 사삿집 묘제(墓祭) 역시 번거롭지만 예(禮)를 어기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 임진난 후에는 나라의 제사가 감해졌으니, 사삿집 묘제도 감해야 할 것이다. 

'READING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면앙정가와 가사문학  (0) 2018.02.19
동몽선습  (0) 2018.02.19
묘제와 봉분  (0) 2018.02.19
서얼 차별, 그 부당성은 누구나 알았으나...  (0) 2018.02.19
왕릉의 신도비  (0) 2018.02.19
연오랑세오녀와 신라수이전  (0) 2018.02.19

심수경(沈守慶․1516~1599)의 《견한잡록(遣閑雜錄)》에 보이는 이야기다. 

국법(國法)에 서얼(庶孼)은 과거를 보지 못하도록 하는데, 이는 옛날에는 없던 일이다. 당초 이런 법을 세운 뜻이 무엇인지 모르겠고, 근래에는 벼슬길을 열어주자는 의론이 여러 번 있었으나, 결국 행해지지 않고 있으니, 또한 그 무슨 이유인지도 모르겠다. 서얼로 문장에 능한 자는 앞선 시대에 어무적(魚無跡)과 조신(曹伸)이 가장 유명하고, 근세에는 어숙권(魚叔權)과 권응인(權應仁)이 또한 유명하며, 그 나머지는 모두 기억하지 못하나, 재주를 가지고도 출세하지 못함은 어찌 억울하지 않으리오. 그리고 나라에서 인재를 수용하는 데에도 방해가 될 것이다.  

서얼 차별이 가혹하다는 사실은 누구나 알고 있었고, 실제 그 철폐를 위한 움직임이 없었던 것은 아니나, 그것은 언제나 실패했으니, 나는 이것이 한국의 실패라고 본다. 





'READING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몽선습  (0) 2018.02.19
묘제와 봉분  (0) 2018.02.19
서얼 차별, 그 부당성은 누구나 알았으나...  (0) 2018.02.19
왕릉의 신도비  (0) 2018.02.19
연오랑세오녀와 신라수이전  (0) 2018.02.19
여장남자 사방지  (0) 2018.02.1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