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여 능산리절터..저 넓은 절터 어디에도 나무 한 그루 없다.



무엇을 홀라당주의라 이름 하는가? 잔디잡풀주의의 다른 이름이라. 문화재 원형을 보여준다는 구실로 그에 방해가 되는 우수마발은 다 뽑아버림으로써 정작 현장에는 나무 한 그루 남기지 않고 잔디만 식재하거나 잡풀이 우거지게 하는 문화재 정책을 일컫는 말이다. 


문화재 그 자체를 빛나게 한다면서 그 시각적 감상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는 사물들을 모조리 치워버리는 경향을 나는 홀라당주의라 이름한다. 우리 문화재 현장에서 이런 경향은 매우 강해서 예컨대 고분군이나 성곽 사적 정비를 보면 예외없이 성벽 주변, 혹은 고분 주변 나무는 다 베어 버리는 소위 개활지 정책을 쓴다. 그리해서 베어낸 나무와 잡풀 자리에는 언제나 골프장을 연상케 하는 잔디밭이 무성하다. 하지만 나무는 있어야 한다. 나무 외 여타 시설물이 가미되어야 한다. 이런 것들이 다 어우러져 빚어내는 교향곡이 바로 경관landscape이다. 


누가 없애는가? 그 제일 원흉은 고고건축학도다. 이들 건축 혹은 고고학도는 보수정비 이전에 발굴조사를 진행하거니와 조사에 방해된다 해서, 나아가 그 조사 진행 중에는 사진 촬영에 방해된다 해서 조사구역 내 나무는 제아무리 고목이라 해도 보호수 따위로 지정된 극소수만을 제외한 모든 나무를 베어버린다. 두 번째 원흉은 이를 승인하는 문화재위원회와 행정 당국이라, 이들은 수목엔 전연 관심이 없고 오로지 유구 확인 노출에만 혈안인지라 범죄의 공모자들이다.


경주 나정 최근에 본 적 있는가? 그 울창한 숲 다 망실했다. 경주향교 뒤편 본 적 있는가? 숲이 순식간에 사라졌다. 왜 베어냈느냐 물으니 한심하기 짝이 없는 답변이 내려왔다. 문화재청 지침이 그렇다는 것이다. 


분황사에서 바라본 황룡사터..역시 나무 한 그루 없다.


이에서 저 홀라당주의 세 번째 원흉이 다름 아닌 문화재청이라는 사실이 드러난다. 남대문 방화사건 이후 방재시스템 강화한다고 지정 문화재 주변에서 화인이 될 만한 것들은 모조리 뜯어제끼고 뽑아버리라고 한다. 


묻는다. 남대문이 주변에 숲이 있어 화재가 났는가? 노망난 늙은이 신나 들고 가서 뿌려 일어난 일이다. 저 홀라당주의를 대머리주의라 하고 싶지만 내 주변에도 독수리머리가 많고 또 인권침해 우려가 있어 참는다. 


익산 제석사지 중 탑지..희귀하게 고목을 남기고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ㅇㅇㅇ 종합정비계획에 따라 남문지~북문지 성벽 구간에 대한 시굴조사를 실시하여 성격 규명 등 정비·복원에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함"

학술발굴은 거의 예외없이 이런 식으로 이유를 달아 발굴신청을 한다. 한데 그 상당수는 새빨간 거짓말이다. 봉분이 있는 고분 발굴을 예로 들어보자. 발굴을 하건 말건, 어차피 정비 복원은 똑같다. 봉분 흙으로 덮어 봉긋하게 만들고 잔디 심는다. 유물 모조리 꺼내어 빈깡통 만든 다음 엎던 혹은 무너진 봉분 세우는 일이 발굴이랑 무슨 관계가 있다는 말인가? 

성벽 복원 정비? 같잖아서 이건 말이 더 안나온다. 뭐? 정비복원을 위해 발굴해? 그래서 그에서 얻은 정보를 활용해서 성벽 다시 쌓니? 그거랑 관계없이 아무렇게나 쌓자나? 뭐 그렇게 복원한 성벽이 삼국시대 성벽이라고 하면 누가 믿겠어? 발굴을 위한 발굴을 하자나?

말도 안되는 이유 이제는 달지 마라. 그냥 궁금해서 판다 해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