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라인. 생몰년 미상. 각간을 역임했으며 그의 이름을 딴 민장사(敏藏寺)라는 절을 창건했다는 사실만 확인된다. 주된 활동시기는 경덕왕 때가 아닌가 하지만 확실치 않다.


삼국유사 제3권 탑상(塔像) 제4 민장사(敏藏寺) : 우금리(禺金里)에 사는 가난한 여자 보개(寶開)에게 장춘(長春)이라는 아들이 있었다.  바다의 장사꾼을 따라 나가더니 오래 되어도 소식이 없자 그의 어머니가 민장사(敏藏寺·이 절은 곧 민장각간敏藏角干이 자기 집을 내놓아서 절을 만든 것이다) 관음보살 앞으로 가서 7일 동안 기도했더니 장춘이 금세 돌아왔다.  



'고대한국인명지명사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례랑(夫禮郞)  (0) 2018.03.20
실례랑(失禮郞)  (0) 2018.03.20
민장(敏藏)  (0) 2018.03.20
김대문(金大問)  (0) 2018.03.19
렴종(廉宗)  (0) 2018.03.19
비담(毗曇)  (0) 2018.03.1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