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별세 소식부터가 드라마틱한 신성일 배우 장례절차가 초고속으로 완비한 모습을 갖추기 시작한다.

당초 강남성모병원으로 알려진 빈소가 아산병원에 확정하고 장례식은 영화인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장례식장에 고인과 상주들 명단이 내걸렸다.

영화인장 집행부도 구성됐음을 알리는 브리핑도 있었다.
고문에 추억의 이름들..한때 은막을 주름잡은 원로배우 명단이 조금은 반갑기도 하다. 다만 저들 역시 연배가 적지 않다는 점이 맘에 걸리기도 한다.

장례일정도 세부안이 나왔다.
이렇게 한 시대를 풍미한 걸물도 이젠 뇌리로 묻혀간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