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역사 산업 history industry

요새 유행하기 시작한 듯하다.

근자에 구미 유대계 어느 역사학자가 역사를 빌미로 사실상의 사업을 벌이는 역사학계를 갈파한 홀로코스트 인더스트리를 낸 모양이다.

실은 이에 가장 부합하는 사회가 한국역사학계다.

동북공정이며 전후청산이니 해서 각종 사태 만들어 그에 대항한다며 국민과 국회를 겁박해 각종 조직을 만들고 프로젝트 급조하고는 돈을 따낸다.

더불어 마침내 교육계를 겁박 겁탈하고는 역사교육강화라는 미명 아래 역사를 필수과목화하고 고시과목에도 필수를 추가했다.

이것이 새로운 수법이라면 고전적 역사산업이 국가보훈사학이다.

한국근현대사는 실은 역사학의 본령이랄수 있는 자기성찰이었던 적이 결코 없이 남 탓하기에 얼이 빠져 일제라는 타자와 일본, 그리고 미국이라는 타자를 설정하고는 우리가 이 모양인 까닭은 니들 때문이었노라 두들겨패기에 여념이 없었으니 그 칼날이 내부를 향하여 자신은 배제한채 오로지 우리가 이 모양인 것은 니들 친일파 친미파 탓이라고 돌림으로써 자신은 순고한 피해자가 되고 심판관이 되고 저항운동가가 되었다.

나쁜 놈을 색출하고는 그것이 역사학의 본령이라 호도하니 이 과정에서 독립운동가 민주투사가 남발했다.

역사를 바로 세운다는 미명 아래 정부기관 빌붙어 프로젝트 수행하고는 영웅을 만들어내고는 그것을 빛나게 할 타자로써 친일파를 만들어냈다.

그리하여 논문 하나 책 하나 나올 때마다 그것을 근거로 국가보훈처는 독립운동가를 만들어냈으니, 그런 독립운동가가 탄생한 길을 따라 기념사업회가 출현하고 그 기념사업회에는 어김없이 그를 독립운동가로 주물한 역사학자가 기념사업회장에 취임했다.

말한다.

한국에 역사학이 있느뇨?

역사업계 장사꾼만 난무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