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90)


시로 지은 게송(詩偈) 열 번째(其十)

 당 방온(龐蘊) / 김영문 選譯評 


일념으로 마음

청정해지니


곳곳마다 연꽃

활짝 피누나


한송이 꽃 모두

하나의 정토


하나의 정토에는

한 분의 여래


一念心淸淨, 處處蓮花開. 一華一淨土, 一土一如來.


화엄(華嚴)의 세계는 찬란하다. 만발한 온갖 꽃이 광대무변한 이 세계를 장엄하게 수놓는다. 분별과 대립이 사라진 연화장세계(蓮華藏世界)다. 부처님의 지혜가 가득 차 있어 세계를 구성하는 모든 존재가 찬란한 불성을 꽃피운다. 꽃 한 송이, 풀 한 포기, 모래 한 알, 잎새 하나에도 모두 신성한 불성이 깃들어 있다. 연꽃이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물 속에서 뿌리를 연결하고 기맥을 잇듯이 이 모든 사물은 무한한 인과 관계에 의해 하나로 연결된다. “하나가 곧 일체이며, 일체가 곧 하나다.” 우리 모두는 한 송이 연꽃이고, 그 연꽃은 보이지 않는 뿌리로 연결된 우리다. 부처의 성품을 지닌 개인은 하나의 정토이며 그 정토를 주관하는 개인은 한 분의 여래다. 화엄의 세계는 개인과 우리가 더 할 나위 없이 아름답게 조화를 이룬 극락정토다. 만해대사는 이렇게 노래했다. "나는 향기로운 님의 말소리에 귀먹고, 꽃다운 님의 얼굴에 눈멀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