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영일 냉수리비의 쓸쓸한 1500년 생일

입력 2003.11.18 10:56 수정 2003.11.18 10:56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서기 503년 진이마촌(珍而麻村)이란 곳에 사는절거리(節居利)라는 사람이 관련된 재산 분쟁이 발생했다.


이 분쟁이 얼마나 치열했는지, 그 자세한 사정은 알 수 없으나 그 내용은 급기야 지방관을 거쳐 신라 조정에 보고되기에 이르렀다.


아마도 이런 복잡한 재산분쟁에 관한 저간의 사정은 진이마촌을 다스리는 행정관인 촌주(村主) 등을 통해 문서 형태로 작성되어 보고되었을 것이다.


이에 조정은 재산 분쟁의 당사자들인 절거리와 그 반대편의 주장 중 어느 쪽이옳은가를 결정하려 했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어느 한쪽 손을 들어줄 수는 없는 법. "절거리" 분쟁과 비슷한 선례가 있었는가? 있었다면 그 판례는 어떠했는가? 판례가 있다면 그 판례는 어떤 법률에 근거했는가? 조정은 이와 같은 판례집, 혹은 관련 법령을 보관 혹은 관장하는 관청에 명령을하달해 찾아 보라고 지시했다.

이에 담당 관청은 문서 보관소를 뒤져 선대왕들인 ■부지왕(■夫智王)과 나지왕(乃智王)의 두 왕이 연이어 내린 교(敎. 일종의 명령 혹은 법률)가 바로 이와 같은절거리 재산 분쟁을 판결하는 준거가 되는 법률임을 알아냈다.(■은 판독은 되나 무슨 뜻인지 모르는 글자표시) 이들 교(敎)를 검토한 결과 신라 조정은 절거리의 주장이 옳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판결했다.


"절거리가 재산을 갖는다". 이 판결에는 "별교"(別敎)라고 하는 부대조항이 있었다. 이 별교는 "절거리가먼저 죽으면 그의 재산은 ○○○에게 상속된다"고 판시했다.


재산 분쟁이 나중에 재발하는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조정은 아예 현행재산 분쟁 뿐만 아니라 상속 문제까지 이참에 완전히 못을 박아버리고자 했다.


이와 같은 "절거리" 재산분쟁에 관여해 공론(共論), 즉 함께 논의해 결정을 내린 인물은 모두 7명. 갈문왕(葛文王) 지도로(至都盧.지증왕)를 필두로 ■덕지(■德智) 아간지(阿干支).자숙지(子宿智) 거벌간지(居伐于支).이부지(爾夫智) 일간지(壹干支).지심지(只心智)거벌간지.두복지(頭腹智) 간지(干支).모■지(暮■支) 간지가 그들이었다.


판결 내용이 담긴 두루마리 문서는 관리 7명을 통해 진이마촌 현지에 공포되고즉각 시행에 들어갔다. 이들 관리는 분쟁 당사자들인 절거리 등을 소집하고는 판결내용을 낭독했다.


"앞으로 다시는 이와 같은 일로 소란케 하지 말지어다". 판결 내용이 장중하게 울려퍼지는 가운데 두루마리 문서에 적힌 판결 내용은 진이마촌 현지에 비석에다가 새겨 기록되기 시작했다.


이 때 의식은 장엄했다. 판결 내용에 절대 복종을 맹세한다는 뜻에서 얼룩소를잡아 희생물로 하늘에 바쳤다. 절거리 등은 하늘을 향해 외쳤다.


"다시 이와 같은 분쟁을 일으킬 때는 천벌을 받겠나이다". 이 때가 계미년(癸未年), 즉, 지증왕 4년(503) 9월25일이었다.


「삼국사기」나 「삼국유사」 같은 문헌기록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이와 같은생생한 모습을 담고 있는 경북 영일군 냉수리 신라 고비(古碑). 기적처럼 1989년 4월, 냉수리 주민에 의해 밭갈이를 하는 도중에 땅 속에서 긴잠을 깬 영일 냉수리비문이 올해로 건립 1500주년을 맞았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이 냉수리비가 올해로 1500번째 생일을 맞았다는 사실을 까마득히 모른 채 지나가고 있다.

taeshik@yna.co.kr



<영일 냉수리 신라비 윗면>


울진 봉평 신라비나 영일 냉수리 신라비나 모조리 가릴 것 없이 그에 적힌 문장은 한문이다. 거기에 신라식 요소가 보인다 해도, 근간은 한문임은 하늘이 두쪽나도 변할 수 없다. 한문에서 'A等'이라고 하면, 말할 것도 없이 'A와 기타등등'이라는 뜻이다. 이건 천자문만 해도 아는 구문론이다. 


냉수리비에서 보이는 '此七王等'은 이들 일곱 왕과 기타등등이다. 그렇다면 이것이 왕이 일곱이 아니냐, 그러니 일곱 왕과 기타 등등이 아니냐 하겠지만, 이들 일곱이 누구인지는 그 바로 앞에 나온다. 그들 중 (갈문)王을 冠稱한 이는 오직 한 명 뿐이다. 나머지는 그 아래에 포진한 신하들이다. 그래서 '갈문왕과 기타등등'이라 한 것이다.


같은 냉수리비에서는 이와 똑같은 구문이 무려 세 군데 네 군데나 나온다. 그래 너희 말대로 일곱 왕들이라고 하자. 그렇다면 같은 논리로 같은 비문에 보이는 앞선 시대 두 임금인 '전세이왕前世二王'은 '前世二王等'이 되어야 하지 않느냐? 그렇다면 같은 논리로 같은 비문에 보이는 앞에서 말하는 두 사람을 의미하는 '此二人'은 '此二人等'이 되어야 하지 않느냐? 그렇다면 같은 논리로 같은 비문에 보이는 앞에서 말하는 일곱사람을 의미하는 '此七人'은 '此七人等'이 되어야 하지 않느냐? 하지만 같은 비문에서 '前世二王 / 此二人 / 此七人'으로 각각 등장한다는 것을 어떻게 설명하겠는가? 말이 되는 소릴 해야지, 같은 비문에 같은 구문이 보이는데도 저따위 억지를 부리는 이가 아직도 있다. 


나는 냉수리비문이 한문이라 했다. 그럼에도 엉뚱하게도 等을 기타등등이 아니라 복수를 의미하는 '들'에 대한 이두적인 쓰임으로 보고자 하는 욕망이 그득하다. 이는 또 무슨 망발인가? 이는 말할 것도 없이 국어학의 부당한 개입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국어학자들은 等만 보면 들이 아닌가 의심한다. 국어학이 이룩한 성과가 다대하기는 하지만 그것이 끼친 패악 역시 막대하기만 하다.


무슨 한문을 이두로 해석한다는 말인가? 지증왕시대에는 존재하지도 않은 이두로 한문을 해석하는 코미디가 일어난다.


호응이다. 성문기초영어만 봐도 나오는 호응이다.


<영일 냉수리 신라비 뒷면>


그럼에도 저런 억지 해석에 바탕을 두고서는 지증왕 무렵에 신라에는 동시에 왕이 일곱이 있었다는 주장이 한때 요원의 불길처럼 일었다. 그것이 고사직전인 지금에는 할 수 없이 갈문왕과 기타등등이라는 주장을 받아들이면서도 저것 아니라도 당시 신라에서 왕은 변변찮은 위상을 지닌 존재였다는 주장이 여전히 횡행하다.


king과 kingship도 구분하지 못하는 신라사학계다. king과 kingship은 구별할 줄 아는가? 특정한 king이 여러 이유로 그 권력이 빈껍데기 같을 수는 있을지언정 그 자리가 주는 권위는 절대적이었다. 이 권위를 둘러싼 절대의 제반을 바로 kingship이라 한다.


king과 kingship을 혼동할 수는 없다. 혼동하면 역사학 그만둬야 한다. 

<영일 냉수리 신라비 전면>


다음과 같은 역사 가정을 해 본다. 


옛날 신라라는 왕국 서기 500년에 김태식 대물왕(大物王)과 홍승직 국무총리, 기호철 교육부장관, 신동훈 문화체육관광부 기조실장, 신영문 교육부 대학교육정책과장, 유제욱 문화체육관광부 생활체육과장, 이재호 문화재청 발굴제도과 사무관이 모여 재미교포 미련곰탱이라는 여인이 관계된 재산 분쟁건을 함께 논의한 결과, ‘此七王等’(A)이 다음과 같이 결정했다.


“모든 재산은 미련곰탱이가 갖는다. 이 문제를 다시 거론하면 사지를 찢어죽인다.”


이런 결정 내용은 홍길동 과장, 전우치 사무관, 심청이 사무관, 춘향이 사무관, 어우동 주무관, 배비장 주사, 별주부 주사 ‘此七人’(B)이 현지에 전달하고 비석을 세워 기록한다.


묻는다. 

‘此七王等’(A)은 누구인가? 이 문제를 함께 논의해 결정한 왕과 그의 신하 6명을 말함이 아닌가? 이는 말할 것도 없이 ‘이들 일곱 김태식 (대물)왕과 기타 등등’이라는 뜻 아닌가 말이다. 이 경우 왕은 오직 대물왕 한 명뿐이다. 나머지 6명도 王이라고?


나머지 6명이 왕이 될 수 없는 까닭은 말할 것도 없이, 그리고 무엇보다 호응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홍승직 국무총리, 기호철 교육부장관, 신동훈 문화체육관광부 기조실장, 신영문 교육부 대학교육정책과장, 유제욱 문화체육관광부 생활체육과장, 이재호 문화재청 발굴제도과 사무관을 왕이라 칭할 수 있는 근거가 어디에도 없다.


왕은 오직 한 명 뿐이다. 따라서 ‘此七王等’은 ‘此七=王等’이다. 이들 일곱 명, 다시 말해 왕과 기타 등등이라는 뜻이다.


설혹 이를 ‘왕 일곱 명들’, 곧 seven kings라고 해석하자. 그렇다면 같은 문장에서 이 법령을 현지에 가서 공표한 사람들도 당연히 ‘此七人’이 아니라, ‘此七人等’이라 해야지 않겠느냐는 말이다. 


이처럼 명백함에도, ‘此七王等’을 역사학도 100명 중 99명이 왕이 일곱이라고 해석했다. 나머지 두 명 중 한 명은 1명의 왕과 6명의 대등(大等)이라고 보았다. 하지만 ‘1명의 왕과 6명의 大等’이라는 해석 또한 코미디를 방불한다. 等이 그렇게 해석되기 위한 절대의 조건은 그 앞 문장에 대물왕을 제외한 국무총리 이하 6명이 ‘大等’이라는 언급이 있어야만 할 때에만 성립하는 조건이다. 


이것이 바로 호응이다. 이런 기초문법까지 동원해야 하는 신라사학계 현실이 답답하기 짝이 없다. 

<영일 냉수리 신라비 전면(부분)>


문법 혹은 언어학에서 말하는 법칙을 형이상학 혹은 관념에 속하는 그 무엇이라 대단하게 치는 경향이 있지만, 이 문법이라는 것이 사람의 인지 능력을 상회하는 일은 결코 없어 그것은 언제나 실생활의 영역을 탈출하지 아니한다. 문법 혹은 언어학에서 고상하게 내세우는 개념 중에 '일치' 혹은 '호응(sequence or agreement)'이란 요물이 있다. 예컨대 A boy is standing there라 했으면, 그 뒤에서 a boy를 지칭할 대명사는 모름지기 he여야지 she 혹은 it 혹은 they가 될 수 없는 이치가 바로 호응이다. 


이것이 무에 대단한 발견이겠는가? 이런 호응은 언어학 혹은 문법을 배우지 않아도 인간이라면, 누구나 생득적(inborn)으로 지니고 태어난 능력이다. 물론 그런 능력을 타고난 것과 실제 언어생활에서 반드시 이렇게 사용되는가는 별개 문제다. 그리하여 A boy is standing there. She is my brother이라는 식으로 말하는 일은 얼마든 가능하며, 실제로 이런 착란이 무수하게 실제 언어생활에서는 일어난다. 


이 경우 두 가지 점에서 일치에 문제가 생겼으니, 첫째, 앞에서 말한 a boy를 she라 했으니(he가 맞다) 이것이 하나요, 둘째, she가 brother가 될 수 없음이 두 번째다. 남자형제가 어찌 성별로 여성인 she가 될 수 있겠는가? 그렇지만, 우리는 이렇게 말해 놓고도 그것이 비문법적이며, 호응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누구보다 말한 사람이 안다. 이것이 문법이요 언어학이니, 그것을 결코 실생활과 동떨어진 것으로 생각할 수 없다고 말하는 보기다.


한데 이런 아주 평범한 언어학 기본 상식조차 망각한 텍스트 해독에 기초한 실로 어처구니없는 역사조작이 횡행했으니, 한심해서 차마 말문을 닫을 수가 없다. 

<영일 냉수리 신라비>


예서 문법이란 grammar를 말한다. 전근대 한국사는 절대 다수 기록이 한문이거나 혹은 한자를 빌린 이두류이니 개중 한글문헌이 15세기 이후 일부 있다. 한문은 독서백편의자현讀書百遍義自見이라는 말이 상징하듯이 덮어놓고 읽고 쓰기를 강요하나, 엄연히 한문은 문법 체계가 있는 언어임을 잊어서는 안된다. 이걸 망각하면 평지돌출 파천황 같은 억설이 난무하거니와, 하시何時라도 이를 떠나서 텍스트를 대할 수는 없다. 


내가 신라 냉수리비문에 등장하는 '此七王等(차칠왕등)'을 '이들 일곱 왕들(these seven kings)'이라고 결코 볼 수 없는 가장 주된 전거로 내세운 논리가 grammar다. 그 grammar 중에서도 호응(互應)이었다. 무슨 판결에 관여한 일곱 중 왕은 오직 갈문왕 한 명인데 어찌하여 나머지 여섯까지 왕이 될 수 있는가? 왕이 일곱이라면 '此七王(차칠왕)'이지 어찌하여 차칠왕등이겠는가? 도대체 얼빠진 등신들 아니고 누가 저 따위로 푼단 말인가?


<영일 냉수리 신라비 전면>


A boy was crying라는 말이 있고, 그 다음에 이 boy를 말할 적에 he라고 해야지 she라고 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호응이다. 냉수리비문 '차칠왕등'이 결코 왕이 일곱이 될 수 없는 까닭은 바로 이 한문의 호응이라는 그라마 때문이지, 기타 우수마발은 다 필요없다. 그럼에도 내 논문을 인용하는 사람 중에 그것을 나름대로 평가하면서 단 한 명도 내가 문법을 가장 주된 근거로 이야기했음을 말하지 않으니 기이하기만 하다. 


<송산리 6호분 명문 전돌>


공주 송산리 6호분 출토 명문 전돌에 적힌 글자가 'A爲師矣'이거니와, 이에서 A가 결코 물건이 아닌 사람이 되어야 하는 이유도 말할 것도 없이 호응 때문이다. 스승 혹은 모범(師)이 되는 A는 사람일 수밖에 없다. 종래의 압도적인 독법인 '梁官瓦爲師矣'가 허무맹랑한 가장 주된 근거는 바로 이런 문법에서 기인한다. 이를 따른다면 양나라 관아에서 쓰는 기와를 스승으로 삼는다가 되어버리니 기와가 어찌 스승이 된단 말인가? 얼토당토 않는 주장이다. 


문법을 알아야 한다. 한문을 알아야 하며, 그런 한문이 철저히 문법에 기반한 언어임을 알아야 한다. 그래야 허무맹랑한 소리가 줄어들거나 없어진다.


*** 이 글은 2016년 4월 27일, 내 페이스북에 '역사학과 문법'이라는 제목으로 게재한 것이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