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도 여러 번, 그것도 시도때도없이 이곳저곳에서 강조한 글이라, 다시금 이곳에서도 정리한다. 

일부일처제와 일부다처제가 무엇인지 헷갈리는 사람이 많고, 후첩들을 지칭하는 봉작이 과연 생전에 얻은 것인지, 혹은 죽은 뒤에 얻은 것인지, 나아가 생전이라 해도, 왕건 생존시인지, 아니면 왕건 사후인지도 구별치 아니하니 각종 억설이 난무한다. 


《고려사》 후비열전을 보면, 고려 건국주인 왕건의 여인들로 다음 29명이 적기되고, 그들의 생애가 간단히 정리된다.


1. 신혜왕후(神惠王后) 유씨(柳氏)

2. 장화왕후(莊和王后) 오씨(吳氏)

3. 신명순성왕태후(神明順成王太后) 유씨(劉氏)

4. 신정왕태후(神靜王太后) 황보씨(皇甫氏)

5. 신성왕태후(神成王太后) 김씨(金氏)

6. 정덕왕후(貞德王后) 유씨(柳氏)

7. 헌목대부인(獻穆大夫人) 평씨(平氏)

8. 정목부인(貞穆夫人) 왕씨(王氏)

9. 동양원부인(東陽院夫人) 유씨(庾氏)

10. 숙목부인(肅穆夫人)

11. 천안부원부인(天安府院夫人) 임씨(林氏)

12. 흥복원부인(興福院夫人) 홍씨(洪氏)

13. 후대량원부인(後大良院夫人) 이씨(李氏)

14. 대명주원부인(大溟州院夫人) 왕씨(王氏)

15. 광주원부인(廣州院夫人) 왕씨(王氏)

16. 소광주원부인(小廣州院夫人) 왕씨(王氏)

17. 동산원부인(東山院夫人) 박씨(朴氏)

18. 예화부인(禮和夫人) 왕씨(王氏)

19. 대서원부인(大西院夫人) 김씨(金氏)

20. 소서원부인(小西院夫人) 김씨(金氏)

21. 서전원부인(西殿院夫人)

22. 신주원부인(信州院夫人) 강씨(康氏)

23. 월화원부인(月華院夫人)

24. 소황주원부인(小黃州院夫人)

25. 성무부인(聖茂夫人) 박씨(朴氏)

26. 의성부원부인(義城府院夫人) 홍씨(洪氏)

27. 월경원부인(月鏡院夫人) 박씨(朴氏)

28. 몽양원부인(夢良院夫人) 박씨(朴氏)

29. 해량원부인(海良院夫人)


이들 중에서 작호(爵號) 혹은 봉작(封爵)으로 보면 왕건에게 왕비라고 칭할 만한 여인으로는 6번 정덕왕후(貞德王后) 유씨(柳氏)까지이며, 그 아래 7번 헌목대부인(獻穆大夫人) 평씨(平氏)는 볼짝없이 대부인이라는 봉작으로 보아, 그 딸이 후대 누군가의 왕비가 되어 얻었음을 추찰한다. 8번 정목부인(貞穆夫人) 왕씨(王氏) 이하는 봉작이 부인이니, 앞보다 더욱 격이 떨어지는 첩들임은 의심할 나위가 없다.


이를 보고 왕건은 적어도 6명에 달하는 정식 왕비를 거느렸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실제 박종기를 비롯한 고려사 전공자들 글을 읽어보면 조선시대와 비교해 고려는 일부다처제라고 하거나, 혹은 그런 전통이 매우 강한 것처럼 기술하지만, 이는 오판이다.


왕후 혹은 왕태후라 일컬은 저 여인 6명 중에서 정비는 오직 넘버원 신혜왕후 유씨가 있을 뿐이다.


후비열전을 보면 신혜왕후는 왕건의 첫번째 부인으로서, 죽은 후 신혜왕후라는 시호를 받고는 태조가 묻힌 현릉(顯陵)에 합장했다고 하거니와, 남편과 합장하는 자격은 오직 1명에게 주어질 뿐이거니와, 이는 그가 바로 정비임을 여실히 웅변한다.


그는 왕건보다 일찍 죽었다. 나아가 후사를 두지 못했다. 그래서 그는 끝까지 시호가 왕후였다.


6명 중 왕후라 일컬은 여인이 넘버2 장화왕후 오씨와 정덕왕후 유씨가 있거니와, 이들 역시 왕후라는 봉작은 죽은 뒤에 받은 이름인 시호임을 잊어서는 안 된다. 다시 말해 죽을 때는 왕비가 아니었는데 그 아들이 용케도 왕이 되어 왕후라 일컬어진 것이다.


그의 아들들이 즉위할 때 살아 있었다면 당연히 그들의 작호는 왕태후가 되었다.


이를 통해 우리는 나머지 세 여인, 다시 말해 3번 신명순성왕태후(神明順成王太后) 유씨(劉氏)와 4번 신정왕태후(神靜王太后) 황보씨(皇甫氏), 그리고 5번 신성왕태후(神成王太后) 김씨(金氏)가 왜 왕태후인지를 여실히 안다. 그들의 후사가 왕이 되고, 그때도 살아있었던 까닭에 왕태후라는 존호를 얻은 것이다.


하지만 이는 말할 것도 없이 그들이 죽은 다음, 혹은 그 후사가 왕이 됨으로써 얻은 작호 혹은 존호들이지, 결코 왕건 생전에 왕비로 일컬을 수는 없었다.


왕건 시대를 무대로 하는 각종 사극에 왕건의 여인들이 모조리 같은 급의 왕비로서 취급하고, 그리 소개되는 것은 역사 조작이니, 이는 말할 것도 없이 박종기를 필두로 하는 기존 고려사학계의 잘못된 연구성과에 비롯한다.


말한다. 

고려는 결코 일부다처제였던 적은 단 한 번도 없고, 일부다처제의 근거로 설명하는 왕건시대의 여인들도 하나하나 모조리 검토하면, 오직 왕비는 동시기에 단 한 명만이 있었을 뿐이다.


이는 비슷한 양상을 연출하는 현종시대 역시 마찬가지라, 현종 역시 그가 무슨 용가리 통뼈라고 정비를 동시에 두 명을 둘 수는 없는 법이다.


이것이 법이고 관습이다.

한국처럼 강고하면서 억압적인 신분제 나는 유사 이래 본 적이 없다.
능력이 아니라 피로써 그 사람 생평을 절단낸 가족제도로 한국사만큼 엄혹한 데가 없다.


능력에 따른 제도 개혁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강고한 일부일처제를 혁파해야 했다.
하지만 한국사에서 일부일처제를 포기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모든 신분 문제는 일부일처제에서 비롯한다.


한데 내가 알기로 이 일부일처제를 법적으로 폐기하고자 한 심각한 움직임이 전근대에 딱 한번 있었다.
고려시대 원간섭기였다.
이를 당시 힘께나 쓰는 어떤 관료가 원나라 제도 관습을 들어 그 혁파를 과감히 주창하고 나섰다.
누가 반대했겠는가?


당시 재상 마누라들이 벌떼처럼 들고 일어났다.

정식 부인들이 들고 일어났다.
첩하고 내가 동급이라니?
이를 전하는 기록을 보면 당시 재상들이 마누라를 두려워해 이 논의를 패대기쳤다고 했다.


여성 인권 해방은 지금은 의아하겠지만 일부다처제 도입이 첩경이었다.
몇몇 정경부인 농간에 천만 여성이 울었다.


나는 아래에서 말하는 일부일처제 혁파 움직임이 실행되었더라면 한국 역사가 달라졌으리라 본다. 


고려사절요 제19권 충렬왕 1(忠烈王一) 을해 원년(1275), 송 효공황제(孝恭皇帝) 덕우(德祐) 원년ㆍ 원 지원 12년 


○ 2월에 태부경 박유(朴楡)가 상소하기를, “우리나라에는 남자가 적고 여자가 많은데 높은이나 낮은이가 한 아내만 둘 수 있어서, 아들이 없는 사람도 감히 첩을 두지 못합니다. 그러나 다른 나라 사람이 와서 아내를 얻는데는 제한이 없으니, 신(臣)은 인물이 모두 장차 북쪽으로 흘러나갈까 두렵습니다. 가령 신하들에게 첩 두는 것을 허락하되 관품에 따라 그 수효를 감하여 서인(庶人)에 이르러서는 일처일첩(一妻一妾)을 얻을 수 있도록 하며, 그 서처(庶妻) 소생의 아들도 조정에서 벼슬하는 것을 모두 적자와 같이 하게 한다면, 짝이 없어 원망하는 남녀가 없어지고 인물이 밖으로 흘러나가지 않아 인구가 점점 증가하게 될 것입니다.” 하였다. 유가 일찍이 말하기를, “동방은 오행(五行)으로 볼 때 목(木)에 속하는데, 목의 생수(生數)는 3이요 성수(成數)는 8이다. 기수(奇數)는 양(陽)이요, 우수(偶數)는 음(陰)이니, 우리나라의 인물이 남자가 적고 여자가 많은 것은 이수(理數)가 그러한 것이다.” 하였는데, 마침내 이런 상소를 하니, 부녀자들이 듣고 모두 원망하며 두려워하였다. 이때 재상 가운데 아내를 무서워하는 자가 있어 그 의논을 중지시켜 실행하지 못하였다. ○二月,大府卿朴楡,上疏曰,我國,男少女多,而尊卑,止於一妻,其無子者,亦不敢畜妾,異國人,來,娶妻,無定限,臣,恐人物皆將北流,令臣僚,許娵庶妻,隨品降殺其數,至於庶人,得娵一妻,一妾,其庶妻所生之子,得仕于朝,皆比適子,怨曠以消,人物不流,戶口日增矣,楡,嘗言,東方,屬木,木之生數,三,而成數,八,奇者,陽也,偶者,陰也,吾邦之人,男寡女衆理數然也,遂上此疏,婦女聞者,咸怨且懼,時,宰相,有畏其妻者,寢其議不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