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성 백암사 쌍계루에 붙이는 노래[長城白嵒寺雙溪寄題] 

[高麗] 정몽주(鄭夢周·1337~1392) / 기호철 譯評 





지금 시를 지어 달라는 백암산의 중을 만나니

붓을 잡고 시구 읊조리며 재주 없어 부끄럽소

청수가 누각 세워 비로소 훌륭한 이름이 났고

목옹이 기문을 지었으니 값어치 더욱 더하네

노을빛 저 멀리 어렴풋이 저무는 산이 붉었고

달빛이 왔다갔다 흔들리는 가을 물이 맑구나

오래도록 인간 세상에서 근심으로 애타는 고뇌

언제나 옷자락 걷고서 그대와 함께 올라갈까


求詩今見白巖僧, 把筆沉吟愧未能。淸叟起樓名始重, 牧翁作記價還增。烟光縹緲暮山紫, 月影徘徊秋水澄。久向人間煩熱惱, 拂衣何日共君登。


이 시는 《신증동국여지승람》 권 36 장성현(長城縣) 불우(佛宇) 정토사(淨土寺)에 실려 있으며 《포은집(圃隱集)》 권2에 〈장성백암사쌍계기제(長城白嵒寺雙溪寄題)〉라는 제목으로도 실려 있다. 3행의 청수는 경술년(1370, 공민왕19) 여름에 큰물이 져 무너진 백암산 정토사의 쌍계루를 중건한 삼중대광(三重大匡) 복리군(福利君) 운암(雲巖) 징공(澄公) 청수(淸叟)를 이른다. 《신증동국여지승람》 권 36 장성현(長城縣)불우(佛宇) 정토사(淨土寺)에 수록된 이색의 기문에는 ‘운암(雲巖)’으로 되어 있고, 《목은집(牧隱集)》 권3과 《동문선(東文選)》 제74권에 수록된 〈장성현 백암사 쌍계루기(長城縣白巖寺雙溪樓記)〉에는 ‘운암(雲菴)으로 되어 있다. 청수는 운암의 호로 이름은 징이었다. 나잔자(懶殘子)를 자칭하였다. 천태종(天台宗) 판사(判事)를 지내고 복리군(福利君)을 받았는데, 시중(侍中) 행촌(杏村) 이암(李嵒)의 아우였다. 6행의 목옹은 목은(牧隱) 이색(李穡, 1328~1396)을 이른다. 《신증동국여지승람》 권 36 장성현(長城縣) 불우(佛宇) 정토사(淨土寺)에 그의 기문이 수록되어 있고, 《목은집(牧隱集)》권3과 《동문선(東文選)》 제74권에도 〈장성현 백암사 쌍계루기(長城縣白巖寺雙溪樓記)〉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다.

갈재를 넘으며[渡蘆嶺]


      백광훈(白光勳·1537-1582)

 

새벽 기러기 따라 관문넘어 고향가는데

마구 쏘다닌 여정 말하자면 꿈결만 같소

강남풍토와 흡사하여 반갑기 그지없고 

인가는 어디든 대숲에 싸인 마을이라오


還隨曉雁度關門

欲說經行似夢魂
却喜江南風土近

人家處處竹林村


출전 : 백광훈伯光勳) 《옥봉시집(玉峯詩集)》3 도노령(渡蘆嶺)

오산곡 장성(鰲山曲 長城) - 임제(林悌)


금오산 산자락 아래에는 흘러가는 황룡천

버들가지 한들한들 집마다 밥 짓는 연기

꽃 한 송이 꺾어 역로로 임께 보내렸더니

갈재 겹겹 관문에 새 한 마리 얼쩡거리네


金鰲山下黃龍川

緑柳依依千戶煙

折花官道送君去

荻嶺单關孤鳥邊


출전 : 임제(林悌·1549~1587) 《임백호집(林自湖集)》2  오산곡(鰲山曲)


[해설]

오산(鰲山)은 전라도 장성(長城)의 별호(別號)다. 장성현이 지원현과 병합되어 장성읍 성산리 성자산(聖子山) 아래로 치소(治所)를 옮기기 전까지 장성군 북이면 오산리에 치소가 있었다. 오산리 뒷산이 금오산으로 장성현 진산이었다. 


1행과 2행은 봄날 장성현 모습을 정감 있게 그렸다. 3행과 4행은 임금님께 정성을 바치려 해도 갈재 험한 관문에 막혀 그 정성이 이르지 못하는 신세를 한탄한다. 미쳐 갈재를 넘지 못하고 얼쩡대는 새와 신세가 흡사하다.


관도(官道)를 벼슬길로 보기도 하지만 여기서는 청암역(靑巖驛)을 지나 미륵원(彌勒院)을 거쳐 갈재를 넘어가는 역로(驛路)를 이른다. 적령(荻嶺)은 장성과 정읍 경계에 있는 갈재를 지칭하니, 위령(草嶺) 혹은 노령(蘆嶺) 등으로 쓴다. 오늘날은 노령이라고 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