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흐린 봄날 그대를 보내며[春晦送客] 


 당(唐) 최로(崔櫓) / 김영문 고르고 옮김 


들판에서 어지러이 술잔 권하며

그대를 보내며 봄도 보낸다

내년에 봄빛이 되돌아올 때

돌아오지 않는 사람 되지 말기를


野酌亂無巡 

送君兼送春 

明年春色至 

莫作未歸人


태식 평) 들판이라 옮긴 '野'는 당시 세태를 감안할 적에 '교외' 정도에 해당할 것이다. 진짜 잔디밭에서 벤또 까먹으며 한 잔 했다기 보다는, 교외 어떤 술집이나 객관에서 송별연했다는 뜻이다. 


친구가 떠날 무렵이 마침 늦봄이다. 그 봄과 함께 친구도 떠난다. 한데 이 친구가 사지(死地)로 가는지, 내년 봄이 올 때 살아서 만나자 한다. 살아서 만나자...무미건조한 이 말을 작자는 에둘러 내년 봄엔 돌아오지 않는 사람이 되지 말라 한다. 莫은 금지명령을 의미하는 조동사라, 하지 말라는 뜻이거니와, 명령문이다. 다시 말해 어찌 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내년에 죽은 사람이 되지 말라는 의미를 온축한다. 


혹 회복이 어려운 중병을 앓아 어딘가 공기가 좋은 곳으로 요양하러 떠나는지도 모르겠고, 전쟁터로 출전하는지도 모르겠다. 물론 문맥으로 보면 어서 돌아오란 뜻이다. 이런저런 망상을 일깨우니 절창 중의 절창이다. 

  1. 연건동거사 2018.04.28 08:03 신고

    春晦送客.. 저물어가는 봄에 손님을 보내며.. 가 아닐지요?

  2. 보미 2018.04.28 17:13 신고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3. 이사부 2018.04.28 18:11 신고

    君이라 했으니 브로맨스 구먼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