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절구(絶句) 둘째 수


  당(唐) 두보(杜甫) / 김영문 選譯 


강물 파아라니

새 더욱 희고


산은 푸르러

꽃빛 불타는 듯


올봄도 어느덧

또 지나가나니


어느 날 이 몸

돌아갈 해일까


江碧鳥愈白 

山靑花欲燃 

今春看又過 

何日是歸年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