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시, 계절의 노래(91)


월 땅으로 돌아가는 하 빈객을 배웅하며(送賀賓客歸越)


 당 이백 / 김영문 選譯評


경호 흐르는 물에

맑은 물결 출렁이니


사명광객 귀향 배에

흥취가 가득하리


산음 땅 도사와

만나게 된다면


『황정경』을 써주고

흰 거위와 바꾸시리


鏡湖流水漾淸波, 狂客歸舟逸興多. 山陰道士如相見, 應寫黃庭換白鵝.


하(賀) 빈객(賓客)은 하지장(賀知章)이다. 태자빈객(太子賓客)을 지낸 적이 있어서 흔히 하 빈객이라 부른다. 그의 고향은 산음(山陰)으로 지금의 중국 저장성(浙江省) 사오싱(紹興)이다. 경호(鏡湖)는 지금의 사오싱 젠후(鑑湖)다. 젠후는 저수지처럼 막힌 호수가 아니라 물이 자연스럽게 흘러들고 나가는 길다란 호수다. 사오싱은 춘추시대 월(越)나라 도성이었다. 하지장은 시와 서예에 뛰어난 명인이었다. 어려서부터 신동으로 명성을 날렸고 성인이 된 이후에도 구속 없는 언행을 일삼으며 스스로 사명광객(四明狂客)이라 불렀다. 이백과 동시대를 살았지만 이백보다 40여세나 나이가 많았다. 술 좋아하고 미친 행동으로 말하자면 하지장이 이백의 대선배였던 셈이다. 두보(杜甫)도 「음중팔선가(陰中八仙歌)」에서 이 두 사람을 모두 거론했다. 산음 땅은 ‘서예의 성인(書聖)’ 왕희지가 생활한 곳으로도 유명하다. 왕희지는 거위를 좋아했는데 산음 땅 한 도사가 거위를 잘 기른다는 소문을 듣고 그를 찾아갔다. 왕희지가 거위를 갖고 싶어 하자 도사는 황희지에게 글씨를 써달라고 했다. 왕희지는 신선술에 관한 도교 경전 『황정경(黃庭經)』을 써 주고 거위와 바꿨다. 이백은 이 전고(典故)를 이용해 하지장을 왕희지에 비견하고 있다. 은근한 찬사라 할만하다. 


한시, 계절의 노래(82)


이별 네 수(别人四首) 중 둘째


 당(唐) 왕발(王勃) / 김영문 選譯評


강 위에 바람과

안개 쌓이고


산 계곡 깊은 곳

운무 짙어라


남포 밖에서

그대 보내니


돌아본들 장차

어찌 하리요


江上風煙積, 山幽雲霧多. 送君南浦外, 還望將如何.


‘송군남포(送君南浦)’는 너무나 익숙한 구절이다. 한 때 고등학교 교과서에 고려 정지상(鄭知常)의 「그대를 보내며(送人)」(「대동강(大同江)」)란 시가 실려 있었던 까닭이다. “비 갠 언덕 위 풀빛 푸른데/ 남포로 임 보내는 구슬픈 노래/ 대동강 물이야 언제 마르리/ 해마다 이별의 눈물 보태는 것을(雨歇長堤草色多, 送君南浦動悲歌, 大同江水何時盡, 別淚年年添綠波.)” 정지상의 이 시는 이별을 노래한 절창이고 번역도 훌륭하지만 ‘송군남포(送君南浦)’ 번역을 두고 논란이 벌어졌다. “남포로 임을 보낸다”고 번역해야 할까? “남포에서 임을 보낸다”로 번역해야 할까? 당시 교과서의 번역은 평양에서 남포로 임을 보낸다는 입장에 서 있었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남포(南浦)’를 관용화된 이별의 장소로 본다. 따라서 ‘송군남포(送君南浦)’ 최초 출처인 굴원(屈原)의 『구가(九歌)』 「하백(河伯)」에 나오는 “송미인혜남포(送美人兮南浦)”나, 강엄(江淹) 「별부(別賦)」의 “춘수록파, 송군남포(春水綠波, 送君南浦)”도 모두 남포에서 임을 보내는 것으로 해석한다. 이렇게 봐야 문맥에도 맞다. 남쪽 포구는 배를 타고 떠나는 그대와 이별하는 장소가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감수성이 예민한 시절 외운 교과서 한시와 번역은 나의 뇌리에 깊이 각인되었다. 대학 다닐 때 “남포에서 임을 보낸다”는 뜻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나의 감성은 항상 “남포로 임을 보내는”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무의식 속에 각인된 이 오류는 마침내 『문선(文選)』 「별부(別賦)」를 번역할 때도 그대로 투영되고 말았다.(『문선역주』 3권, 121쪽) 시간에 쫓겨 학술진흥재단 과제를 완수해야 했기 때문이다. 요즘도 『문선역주』를 뒤적이다 해당 대목을 만날 때면 얼굴이 붉어지며 괴로운 마음 금할 수 없다. 마침 “송군남포”와 관련된 시를 소개하는 마당이라 내 무의식의 오류를 기록해두고 훗날 교정할 날을 기다리고자 한다. 그날은 과연 언제일까?

  1. 이사부 2018.06.21 08:55 신고

    남포의 표현중 이런 것도 있네요.
    南浦清江萬里橋. 남포 맑은 강물에는 만리교 놓여있다... - 두보



한시, 계절의 노래(69)


나홍곡 여섯 수(囉嗊曲六首) 중 첫째


 당(唐) 유채춘(劉采春) / 김영문 選譯評 

 

진회 강물

나는 싫어


강물 위

배도 미워


내 낭군

싣고 가서


해가 가고

세월 가네


不喜秦淮水, 生憎江上船. 載兒夫婿去, 經歲又經年.


설도와 같은 중당(中唐) 시대에 스타 가수가 강남 지역에서 명성을 얻었다. 그의 이름은 유채춘. 당나라 오페라단 참군희(參軍戱)의 인기 가수였다. 바이두(Baidu)가 소개하듯이 당나라의 덩리쥔(鄧麗君)이라 할 만했다. 「나홍곡(囉嗊曲)」은 「망부가(望夫歌)」라고도 한다. 「나홍곡」은 당시에 유행한 민요 제목인데 곡조는 그대로 두고 가사만 바꿨다. 상인의 아내가 남편을 기다리는 심정을 묘사했다. 소박하고 솔직하다. 그러나 중요한 점은 이 작품이 『시경』의 시들처럼 멜로디는 사라지고 가사만 남은 악곡이라는 사실이다. 모두 6절까지 있다. 남은 가사만으로는 이 노래의 예술성을 판단하기 어렵다. 만약 이 가사에 아름다운 멜로디와 감미로운 목소리가 얹힌 CD가 남아 있다면 어떨까? 덩리쥔의 무대를 상상해보시라. 



흐린 봄날 그대를 보내며[春晦送客] 


 당(唐) 최로(崔櫓) / 김영문 고르고 옮김 


들판에서 어지러이 술잔 권하며

그대를 보내며 봄도 보낸다

내년에 봄빛이 되돌아올 때

돌아오지 않는 사람 되지 말기를


野酌亂無巡 

送君兼送春 

明年春色至 

莫作未歸人


태식 평) 들판이라 옮긴 '野'는 당시 세태를 감안할 적에 '교외' 정도에 해당할 것이다. 진짜 잔디밭에서 벤또 까먹으며 한 잔 했다기 보다는, 교외 어떤 술집이나 객관에서 송별연했다는 뜻이다. 


친구가 떠날 무렵이 마침 늦봄이다. 그 봄과 함께 친구도 떠난다. 한데 이 친구가 사지(死地)로 가는지, 내년 봄이 올 때 살아서 만나자 한다. 살아서 만나자...무미건조한 이 말을 작자는 에둘러 내년 봄엔 돌아오지 않는 사람이 되지 말라 한다. 莫은 금지명령을 의미하는 조동사라, 하지 말라는 뜻이거니와, 명령문이다. 다시 말해 어찌 해서는 안 된다는 뜻이다. 내년에 죽은 사람이 되지 말라는 의미를 온축한다. 


혹 회복이 어려운 중병을 앓아 어딘가 공기가 좋은 곳으로 요양하러 떠나는지도 모르겠고, 전쟁터로 출전하는지도 모르겠다. 물론 문맥으로 보면 어서 돌아오란 뜻이다. 이런저런 망상을 일깨우니 절창 중의 절창이다. 

  1. 연건동거사 2018.04.28 08:03 신고

    春晦送客.. 저물어가는 봄에 손님을 보내며.. 가 아닐지요?

  2. 보미 2018.04.28 17:13 신고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3. 이사부 2018.04.28 18:11 신고

    君이라 했으니 브로맨스 구먼요.


중국 송나라 유행가 작 류영(柳永)은 '우림령(雨霖鈴)' 곡조인 《한선처절(寒蟬淒切)》로 시작하는 작품에서 "친구는 가다가 새벽 어디 쯤에서 술이 깰까?"라고 노래했습니다. 헤어짐이 아쉬워 끝없는 음주로 전송하다가, 친구가 드디어 저녁 출발하는 배로 떠나게 됩니다. "이렇게 마시고 출발하니, 내일 새벽 저 친구 술 깰 때 쯤이면 어디쯤 가고 있을까?"라는 뜻이 담긴 말이 주성하처(酒醒何處)다. 


우림령(雨霖鈴) ≪한선처절(寒蟬淒切)≫ 


  류영(柳永)


초가을 매미가 슬프게도 운다

객사에 저녁이 찾아오고

소나기는 막 그쳤네 

포장마차에서 끝없이 마시며 출발 않고 미적대니

빨리 출발하자 사공이 재촉하네 

두 손 잡고 마주보니

눈에는 눈물이 그렁그렁

말없이 흐느끼기만 하네 

이렇게 떠나면

안개 낀 천리 물길을 따라

머나먼 강남 땅으로 어둑어둑 사라지리

예나 지금이나 이별은 마음 아프기 마련

게다가 초목 시들어 떨어지는 가을엔 더하다네

친구는 가다가 새벽 어디 쯤에서 술이 깰까?

버드나무 늘어진 강 언덕에서

새벽 바람 불고 달이 거의 사라질 무렵이리라

이렇게 떠나 내년 되면

좋은 시절 좋은 경치 헛되이 다가오리라

설령 좋은 시절 좋은 경치 온다 한들 누구와 즐길까?


寒蟬淒切, 對長亭晩, 驟雨初歇. 都車帳飮無緖, 留戀處、蘭舟催發. 執手相看淚眼, 竟無語凝噎. 念去去、千里煙波, 暮靄沈沈楚天闊. 多情自古傷離別. 更那堪、冷落淸秋節. 今宵酒醒何處, 楊柳岸、 曉風殘月. 此去經年, 應是良辰、好景虛設. 便縱有、千種風情, 更與何人說.


<주성하처 : 홍승직 作>


주당 홍승직 옹 페이스북 포스팅을 OEM식으로 재가공했다.  


  1. 연건동거사 2018.04.23 14:56 신고

    오 장서인인가요.

    하지만 도장 글귀로 봐서 용도가...

    술병 봉인용일듯.

  2. 한량 taeshik.kim 2018.04.23 19:29 신고

    술병이지요 ㅋㅋ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